E,AHRSS

Warhammer 40,000 : Dawn of War 2

last modified: 2015-01-26 19:23:36 Contributors

Warhammer 40,000 PC 게임 목록
1993년 1997년 1998년 1999년 2003년
Space Hulk Final Liberation Chaos Gate Rites of War Fire Warrior
2004년 2005년 2006년 2008년 2009년
Dawn of War Winter Assault Dark Crusade Soulstorm Dawn of War 2
2010년 2011년 2011년 취소됨 ???
Chaos Rising Retribution Space Marine Dark Millennium Online BattleFleet Gothic : Armada


warhammer-dawn-war-2-pc.jpg
[JPG image (Unknown)]


발매 2009.02.20
제작 렐릭 엔터테인먼트
유통 THQ
플랫폼 PC[* [.
장르 전략 시뮬레이션
공식 홈페이지

인트로 영상

"This planet is ours, witch!"
"No··· this planet is theirs······."

"이 행성은 우리 것이다, 개년마녀!"
"아니··· 이 행성은 저들의 것이야······."

Contents

1. 개요
2. 상세
2.1. 평가
2.2. 게임 특징
2.3. 캠페인 정보
2.4. 세력 소개 / 분석
2.5. LAST STAND
2.6. 기타
3. 캐스팅


1. 개요

Warhammer 40,000 : Dawn of War의 정식 후속작이자 렐릭RTS의 계보를 잇는 작품. 엔진은 Dawn of War - CoH의 에센스 엔진을 사용하였다. 기존 RTS보다 미니어쳐 게임적인 느낌을 살리며 미니어쳐 게임에서는 표현하기 힘들었던 실제 설정상 특징까지 잡으려 노력했다고 한다.

아이언로어[1]와 렐릭이 장기간 개발한 작품으로 2008년 기준으로 3년전 컴퓨터에서도 원활하게 플레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호언장담할 만큼 최적화에 신경썼다고 한다. 단 3년 전의 하이엔드급 컴퓨터(...)로 돌려야 하며 듀얼코어 2140에 지포스7300 정도라면 당연히 끊기니 주의. 어찌되었건 그래픽이 환골탈태하였으며, 물리엔진과 전투시스템, 인공지능이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 이상으로 업그레이드 되었고 분대전투가 세밀화되었다.


2. 상세

참전 세력은 스페이스 마린, 오크, 엘다, 타이라니드의 네 종족.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임페리얼 가드확장팩에서 추가되었다. 전작의 네크론,타우,다크 엘다는 삭제 크리.

주구장창 확장팩만 내놓은 1편 시리즈에 지친데다가, 기대 이하의 확장팩인 소울스톰에 더더욱 지친 워해머 팬들에게 엄청난 기대와 관심을 받으며 출시되었다. 하지만 기존과 너무 달라진 게임 방식으로 인하여 오히려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려버렸으며, 버그와 시리얼 넘버 만료 문제(10회 설치 제한)으로 인하여 발매 초기에 많은 문제가 있었다.

전작과 세 확장판에 비해 패치를 많이 해주고 있는 편인데, 7월 3일 게임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혁신한 1.4[2] 패치, 2009년 말에 1.9 패치를 거쳐 2011년 현재는 v2.6까지(카오스 라이징도 포함) 패치된 상태이다. 렐릭 게임 치고는 사후관리를 상당히 잘해주고 있다. 이번 작품을 상당히 중요한 차기작으로 계획했다고 하니 상당히 사후관리에 힘쓰는 모양. 물론 THQ가 망한 현재는 DOW시리즈의 미래자체가 불투명 하지만....

2.1. 평가

발매 초기 워해머 갤러리에서는 수많은 버그, 막장 밸런스로 인해 dow2->앶2->애자2로 불렸다. 또한 게임을 산 사람들 사이에서 '사실 우린 유료 베타테스터다. 진짜 본편은 확장팩이다.' 같이 게임을 산 내가 잘못이라는 식의 자조적 소리도 나오는 등 게임이 기대에 너무나 못 미쳐 실망하는 모습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외국의 리뷰를 보면 평점이 전작들과 비슷하거나 높은것을 볼때, 초기 버그 문제를 제외하면 그냥 호불호가 갈리는것으로 생각하는게 좋을듯.

사실 게임 자체는 충분히 수작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만이 많이 나왔던 것은 전작의 장점들이 상당히 사라졌기 때문. 시리즈는 DOW의 후속작이지만, 실상 게임의 시스템이나 여러가지 면에서는 CoH의 후속작이라고 보는 것이 더 옳기 때문에, 전작을 기대하고 게임을 접한 사람에게 있어서는 뭔가 이상할 수 밖에 없다. 유닛의 움직임도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식의 느릿느릿한 움직임으로 변경돼서 플레이어가 체감하게 되는 게임의 스피드감이 크게 떨어지는데다가, 이것이 맵 자체의 크기도 상당히 크다는 점과 등장하는 병력의 규모가 줄어들었다는 것과 조합되면서 정말이지 전장이 너무 넓다! 라는 느낌이 팍팍 든다. 또한 병력의 규모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자면 전작에 비해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 스타일로 급격하게 축소된 전투 규모도 큰 불만점 중 하나. 전작에서는 오크의 경우 정말 인해전술이 뭔지 보여줄 수 있는 플레이도 충분히 가능했는데, 본작에서는 설정상 떼거지가 장점인 오크나 타이라니드도 별로 물량을 뽑아내지 못한다. 설령 뽑아낸다 해도 변칙성 플레이에 해당하는 잉여 전술. 유닛의 종류의 감소도 불만점 중 하나인데, 전작에 비해서 유닛이 20~30% 정도의 유닛이 잘려나갔는데, 당연히 거의 안쓰이는 유닛도 적기 때문에 조합할 수 있는 가짓수가 줄어들었다. 전체적으로 전작에 비해서 그 빌드오더 등이 굉장히 정형화되어버린 것도 아쉬운 점.
다만 알아둬야 할 건, 인간이 동시에 다루는데 가장 편한 개수가 5개에서 7개, 혹은 그 이하라는 점이다. 뭐 렐릭이 그런거까지 생각하진 않았겟지만, 실제로 각 유닛별로 1~9까지 단축키가 지정되어있어 한눈에 들어온다는건 확실하다.

게임 자체야 소수 유닛의 활용이 중요해져서 나름대로 전작과는 다른 즐길 맛이 있는 게임이 되었지만, 전작의 느낌이 싸그리 제거되고 다른 게임이 됐다는 비난은 피할 수가 없다. 적어도 전작의 스타일이 스타크래프트 류의 게임에 친숙한 한국유저의 입맛에 맞았던 것이 사실. 게다가 전작의 스타일이 워해머의 세계관에는 더 잘맞는다는 이유도 있다. 제압 시스템 같이 COH에서 따온 복잡한 시스템 및 중대정도 규모의 소규모 전투를 중시한 게임디자인등은 확실히 현실적이긴 하지만, 문제 역시 현실적이라는 것. 행성을 뒤덮는 물량이 전장을 행진하고 현실감은 우주너머로 날려보낸 4만년대 SF세계관과는 조금 어긋나는 느낌이다. 즉 나쁘지 않은 방향성이지만 2차대전을 배경으로한 COH와는 완전히 다른 세계관에 적용한 탓에 상당한 위화감을 선사한다.

2.2. 게임 특징

생산 요소가 축소된 만큼 전략전술적인 요소와 유닛 인공지능이 매우 강화되었다.
  • 유닛이 스스로 근처의 엄폐물을 찾아 엄폐한다.[3]
  • 거의 모든 오브젝트가 파괴가능하다.[4]
  • 차량의 후방, 전방, 측면장갑별 피해 차이가 세분화되었다.
또한 공격으로 발생한 충격파, 건물 제압등의 시각효과에 실제 효과를 가미하여 더욱 현실적인 게임이 되었다.

  • 분대의 경우 계속하여 경험을 쌓아 레벨업을 하기 때문에, 분대를 유지하면 유지할 수록 레벨이 올라 더 잘 싸우게 된다. COH와 마찬가지로 기관총이 보병을 사격하면 사기가 떨어져 모든 능력치가 떨어지는 시스템(제압)도 존재하며,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보병분대를 긴급퇴각시키는 명령도 등장한다.

  • 백병전시 상대 유닛을 넉백시키는 범위 공격인 스페셜 어택이 확률적으로 발동되므로 단순히 체력과 공격력이 높다고 전부가 아니다. 이 공격은 전문 근접형 유닛이나 영웅이 아니면 불가능하고 유닛마다 고유의 근접전 스킬 스탯이 있어 상대하는 적 유닛보다 높으면 스페셜 어택을 당하지 않고 자신이 발동시킬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사격형 유닛이지만 근접공격력과 체력이 매우 높은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 분대택티컬 스쿼드라도 전문 근접유닛인 오크 보이즈, 혹은 엘다 하울링 밴시 분대와 싸우면 매우 불리하다.[5] 근접유닛이라고 해도 나름대로 차이가 있는 편. 원작 미니어처 게임의 민첩 스탯을 반영하려는 시도인 것 같다.

기존의 유닛 상성과 몇몇 특수기술, 그리고 빠른 생산에 의존하여 싸우던 기존의 RTS와 근본적으로 진일보한 시스템이 적용되어, 플레이어가 의도한 전술이 그대로 게임에 반영되도록 했다. 기존의 RTS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생산, 건설의 경우 건물의 수를 거의 삭제하다싶이 하고[6] 모든 업그레이드와 유닛 생산을 본진과 유닛의 워기어 방식으로 변화하여 간략화했으며, 가장 기본이 되는 자원관리를 전투와 엮음으로서 전투의 비중을 극히 높인, 매우 공격적인 플레이 방식을 만들어냈다. 기존의 RTS에서 흔히 언급되는 우방, 운용력을 바탕으로 한 승리는 이루기 힘들며, 얼마나 더 효율적으로 적과 교전하여 서로간에 피해를 강제하고 전선을 밀어내는가가 바로 승리의 핵심이 되었다. 예를 들어 단순히 유닛을 잃지 않는 것에 초점을 맞춰 전선을 사수하지 못한다면, 피해를 입더라도 유리한 전황을 확보한 적이 우월한 자원을 바탕으로 압도할 수 있으며, 내가 심각한 피해를 입어 괴멸직전에 몰려도 적에게 비슷한, 아니면 그 이상의 출혈을 강요한다면 막판의 대역전극도 가능하게 된다.[7] 그리고 이러한 밀고 당기기 가운데 전선의 유지에 비해 생산은 단 한곳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단순한 물량전이 아닌 전술적 선택이 어느정도 승리를 좌우할 수 있게 된다.

전통적인 RTS와 비교하여 전략과 전술 개념이 어느정도 혼동되기는 했지만, DoW2는 절대 전술이 중점이 아니며, 전략이 좀 더 유동적인 것이다.[8] 여타 RTS 시리즈처럼 전략 차이로 병력이 궤멸 될 경우 그 피해는 기존 RTS보다 매우 심각하며 병력 순환력이 거의 없다시피 한 게임인지라 병력 재구성에 막대한 시간이 든다. 단지 생산 기반의 통합으로 다른 조합의 재구성이 자연스러운 편. [9] 병력 생산방법의 간략화가 전략이 없다는 발상 자체가 정통 RTS만 한 유저가 빠지게 되는 멍청한 오류중 하나이다. 실제로 커뮤니티 내에서 이러한 이해도 차이로 많은 말싸움이 오갔다. 전술로 깨부수는게 가능하다는 생각 만으로 전략을 이기려드는 건 큰 오산. 이 게임에도 엄연히 넘을수 없는 카운터의 벽이 존재하고 아무리 진영을 잘 짜고 전술을 잘 써도 잘못된 조합을 하면 엄연히 패배로 이어지며, 유닛 스킬등의 전술 만으로 극복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건 오산이다.[

또 다른 특징으로는 다른 RTS에 비하여 전작인 CoH와 마찬가지로 전장정보를 직관적으로 다각도에서 지원해준다는 점이다. 생산된 부대가 우측에 표시되어 분대관리에 더욱더 신경쓰기 쉽게 배려가 되어있는 인터페이스와 실제 분대 식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피아를 가리지 않고 머리 위에 분대 아이콘을 표시한다. 실제로 게임에 익숙해지면 분대 아이콘만 보고도 적의 전력을 파악할 수 있을정도. 또한 단순히 효과음이나 교전경보에 지나지 않았던 게임 경보음을 혁신하여, 경보음을 듣기만 해도 현재 전황이 어떻게 흘러가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10]

추가로 이 대사가 참 재미있는데, 상대 진영이 누구냐, 싸우는 유닛이 무엇이냐에 따라서 수백가지의 대사가 존재한다. 예를 들어, 엘다랑 스마가 같은 동맹인대 스마가 전진하다가 동맹 엘다 유닛 근처에 갈 경우 "길을 비켜라, 외계인." 이러면서 툭 쏘아붙여 원작의 불편한 관계를 나타낸다던지, 적이 카오스일경우 "죽어라! 이단자"라고 하는식이다. 그 밖에, 포스 커맨더한테 워보스가 돌진을 해올경우 "드디어 네 적수를 찾았군, 외계인!" 이런식으로 대사를 하고, 임페리얼 가드와 스페이스 마린간의 대사의 경우 임페리얼 가드가 다른 외계인을 쏠때는 무시하는 말투로 말하지만 적이 스페이스 마린인 경우 "스페이스 마린께서 여기서 영광을 지키고 있는건가?"라든가 "스페이스 마린들께서 우리를 시험하고 계신다." 이런식으로 말을 한다.

그런가 하면, 동족전도 대사가 여러가지인대, 카오스 마린이 같은 카오스 마린과 싸우거나, 다른 스페이스 마린과 싸우는 경우 "너는 오늘 배신자의 손에 죽을것이다!"라든가 "어둠의 신께서 힘을 겨뤄보라고 하시는구나!"라고 대사를 하며, 스페이스 마린끼리의 경우 "더 이상 네놈은 나의 형제가 아니다!" 이런식으로 스토리를 잘 살린 대사들이 많다.

시야내에서 발견했을 때의 대사뿐만이 아니라 유닛들이 상대방 유닛을 공격할 때와 공격받을때의 대사도 여러가지가 있다. 몇가지 예를 들면 카오스 마린이 밴쉬 공격시엔 "조용히해라 밴쉬!"(밴쉬의 스킬중에 고함치기가 있다;), 스페이스마린 공격시엔 "거짓 황제와 그의 노예들에게 죽음을!"이라는 대사가 나온다.

전략 시뮬레이션치고 엄청난 대사량을 자랑하며 차량처럼 대사가 적은 것들은 약 20여개, 가장 많은 편인 카오스로드나 포스 커맨더의 경우 무려 300여개다. 따로 추출해서 들으면 10분이 넘는 양.

그러나 이렇게 호평을 받는 부분도 있는 반면에, 레더 서칭 문제같이 개발진들도 실패로 단정지은 문제점들도 있다. 특히, 스팀을 쓰는데도 쓸데없이 개쓰레기 DRMGFWL에도 로그인을 해야 하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으며, 이게 멀티 플레이어 레더 서치도 꼬아버리는 바람에, 열받은 렐릭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인연을 끊고 완전 스팀 연동 확장팩인 레트리뷰션을 발매해버렸다.[11]


사실 기획단계에서 기술상의 한계나 사양 문제 등으로 타협하면서 지금의 모습이 된 느낌을 준다.

전작에서는 점령지나 유닛 건물 등에 고유의 이미지를 다는 배너 기능이 있었는데, 유저들이 온갓 이상한 배너들을 다는 바람에 2에서는 빼버렸다고 한다.[12] 그러나 레트리뷰션에서는 다시 가능해졌다.[13]

2.4. 세력 소개 / 분석

각 종족은 3명의 특수한 능력을 가진 영웅 중 한 명을 선택할 수 있다. 종족마다 성격이 약간씩 다르지만 각각 공격적 / 방어적 / 특수능력 소지 영웅이 등장한다. 각 항목 참조.

2.5. LAST STAND

히어로 디펜스 모드를 기반으로 만든 일종의 공식 유즈맵이다. 무료 DLC로 발매되었다. 멕보이와 엘다의 파시어 스페이스 마린의 캡틴중 하나를 골라서 20 웨이브까지 적들의 공습을 막아야 한다. 각 캐릭마다 20여 종류의 워기어가 있으며 이 워기어를 잘 조합해서 싸워야 한다. 경험치가 오를수록 상위 워기어들도 하나씩 언락되는 구조다. 초반 웨이브 난이도는 낮은 편이지만 웨이브 10이 넘어가면 난이도가 급상승 하며 웨이브 16과 19에서 많이 실패하는 편이다. 20웨이브의 보스로는 카오스 로드가 나온다. 이런 거까지 추가해주는 걸 보면 렐릭이 상당히 신경쓰고 있는 타이틀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신경은 쓴 것 같은데 THQ의 몰락과 함께 모든 지원이 끊기고 공식 웹사이트가 폐쇄되었지만 부활했다.

카오스 라이징이 발매된 후 하이브 타이런트와 카오스 소서러가 추가되었다. 다만 새로 추가된 이 둘은 카오스 라이징이 있어야 플레이가 가능하다.
레트리뷰션에선 한술더떠 아예 스탠드얼론 게임으로 발매되기도 했다.그리고 임페리얼가드의 로드제너럴이 추가, 새로운 맵으로 코른의 모루가 추가됐다. 최종보스는 가브리엘 안젤로스아이들블러드 레이븐.

그리고 타우 커맨더를 추가하였다. 날아다니기도 하는듯.

최근 패치로 Window Game For Live와 연동이 끊겼다.
(즉 이젠 스팀Only로 도전과제도 생겨났다.)

2.6. 기타

설치 마법사의 말투가 좀 특이하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설치마법이 다나까체로 끝나는 반면 DOW2의 설치마법사는 요체를 쓴다. 자세한 건 이 링크를 참고 http://www.playxp.com/community/funny/view.php?article_id=1781293

뭔가 독특하고 미묘한 느낌을 주는 말투다...워해머 갤러리에서는 이 설치 마법사가 햄갤의 자랑거리이자 명물이라며 여성화(...)를 하자고 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은 버전에서만 이런 현상이 일어났으며 정발버전에서는 설치도 영문으로 나온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누가 한 짓인 몰라도 취향 참 독특하다...

----
  • [1] 아이언로어는 소울 스톰을 하청제작 후 해산. 현재 그 인원은 렐릭이 흡수했다.
  • [2] 이전보다 밸런싱이 좋아졌으며 지나치게 강했던 타이라니드가 너프되었고 다른 종족들이 상향되었다. 거의 게임을 새로 만드는 수준의 대규모 패치이다.
  • [3] 하도 버그가 생겨서 확장팩에서는 빼버렸다. 애초에 COH처럼 엄폐물이 많이 깔린것도 아니라서 이거 찾으려다 분대원이 사방으로 찢어져서 그런듯.
  • [4] 옵션을 지정하면 파편날아가는것도 보이는데 카로처럼 엄폐부수고 다니는 유닛들은 시야가 안개속에 있어도 이동경로 예측이 된다는 문제점이 있다.
  • [5] 전작과는 다르게 넉백당해도 넘어졌다가 일어나는 동안 적의 공격을 그대로 다 맞기 때문에 전투중 넉백이 터지면 매우 불리하다.
  • [6] 건설가능한 건물은 일부 유닛의 특수건물밖에 없으며 그외에는 본진건물 뿐이다.
  • [7] 당연히 내가 불리한 상황에서 적에게 자신 이상의 출혈을 강요하기란 쉽지 않다. 궤멸직전의 상대가 병력을 재구성 할 동안 자신이 전선 요충지를 완전히 제압하여 재구성할 자원 자체를 주지않으면 그만이다. 그리고 보통은 이런식으로 말려죽는다 초반교전에서 실패하면 꿈도 희망도 없다.
  • [8] 흔히 말하는 전략이라는 것은 인해전술 지향,일꾼유닛,전용건물 추가,컨트롤과 전술 폭이 좁은 유닛들을 기준으로 정립된 정통RTS의 전략을 뜻하는거고 흔히 말하는 전술이라는 것은 그것과 다른 워해머2를 기준으로한 전략을 뜻하는 것이니 생각은 각자 알아서... 스1 밀리하는 사람들이 신뿌나 컴퓨터와 싸운다를 놓고 전략이 있냐없냐를 다투는 것 같다. 또는 장기vs체스 혹은 바둑vs체스,장기
  • [9] 다만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처럼 병력순환시키는 게임이 아니다. 이 게임속에서 궤멸은 거의 패배를 의미하기 때문에 재구성 자체가 의미가 없다.
  • [10] 예를 들어 자원을 확보하라고 명령을 내리면 응답하며 실수로 다른 곳에 클릭할 경우 응답하지 않는다. 이를 통해 잔실수를 모면할 수 있으며, 자원확보 완료, 전력 노드건설 완료, 교전시작, 적 발견 같은 단순한 보고부터 시작하여 적 지휘관 발견, 적 기갑이나 렐릭, 혹은 대전차 무기 같은 위협적 대상 발견 보고같이 짜임새있는 구성을 보여준다. 또한 적의 세력에 따라, 영웅에 따라 보고하는 내용이 다르기 때문에 사운드를 적극활용하면 큰 도움이 된다.
  • [11] 렐릭 엔터가 세가 밑으로 들어간 이후 패치로 GFWL가 삭제되어서 이런 현상을 더는 볼 수 없게 되었다.
  • [12] 개발자가 직설적으로 잦이 사진(...) 올리는 놈들 때문에 뺐다고 말했다.
  • [13] 그래봐야 본진건물과 유닛들 패드, 임가의 벙커정도나 보인다. DOW1 처럼 깃발올리는게 없어서 그런듯...게다가 니드는 뱃지지원이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