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RAZER

last modified: 2015-01-21 12:10:28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사업 확장
3. 제품 목록



1. 개요


1998년 설립된 게이밍 관련 제품 제조사이다. 초기 전략은 FPS 프로게임 팀에 적극적인 스폰싱을 하며 게이밍 주변기기 시장에서만큼은 로지텍마이크로소프트의 점유율을 무서울 정도로 바짝 몰아붙일 정도로 빠른 성장률을 나타내었다.[1]
대한민국에도 많은 관심을 보이는 회사이기도 한데, 국내에서는 임요환이 홍보모델로 발탁되었으며, E스포츠에 엄청난 투자를 감행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이 많은 기업에다가 마우스, 키보드, 키패드[2] 헤드셋, 뿐만이 아니라 엑스박스360 전용 컨트롤러, 게이밍 태블렛, 게이밍 노트북 같은 것을 개발해서 신생 기업치고는 혹은 유사 브랜드에 비해 매우 높은 점유율과 성장률을 보여주고 있다.
자사 로고는 뱀의 문양을 딴것이며 독특하게 레이저 제품 구매시 PC관련 브랜드 중에서 애플과 함께 브랜드 로고 자체를 상품화시키는 저런 문양의 스티커가 들어가 있다. 심지어 저 문양이 들어간 티셔츠까지 제품에 동봉되어 있다.
그런데 영문으로 표기할 때 nVIDIA와 비슷하게 RaZER 이렇게 a를 소문자로 바꿔서 표기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자사제품 중에서 마우스패드를 제외한 대부분의 제품에는 저 문양에 LED가 들어오는데[3] 상당히 멋스럽다. 대부분 제품군의 디자인은 보통 검정을 베이스로 초록색 LED를 사용한다.
회사 초기에는 마우스 엔진 기술이 없었고, 각 제품마다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자사의 소프트웨어 및 직접 제작한 듀얼 4G 레이저 센서를 활용하여서 로지텍 게이밍 마우스와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다.
마우스 제품군에서 가장 유명한 제품은 역시 데스에더로 FPS 게이머를 중심으로 상당히 팔린 편이고 해외/국내 레이저 마우스의 대표작이라고 볼수 있겠다. 고급 피시방에도 보급이 된 편이다.[4]
게이밍 제품을 표방하는 회사 특성상 드라이버 자체에도 이거저거 세팅의 폭이 넓은 편이며 어지간한 기능은 대부분 지원한다. 메크로라든지 키 배치 변경이라든지... 이를테면 저격총을 들었을때는 감도를 낮췄다가 권총을 꺼내면 감도를 높인다던지 이런것들.그리고 무게감도 적당하고 정확도도 상당히 높은데다 반응속도도 굉장히 빠르다.물론 기존에 널리 알려진 마우스와 굳이 비교하자면 그 차이가 큰것도 아니고 사실상 프로게이머라도 느끼기 힘든 정도의 미세한 차이라 이런거 하나하나 세팅해가면서 쓰는 하드코어 유저가 아닌 이상 큰 메리트를 가지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긴 하다.
2014년에는 체리사의 키 스위치들의 특허가 만료된지라 중국의 공장에 위탁하여 카피 스위치를 생산하고 있다.일반 체리 키보드 보다 빨리 눌러져서 게임을 하기에 좋다.
간단하게 이 회사의 특성을 말을 하자면 타사 제품에 비해 가격이 비싸서 가성비가 떨어지나 뛰어난 디자인과 다양한 성능과 실험적인 제품들을 주력으로 제품을 파는 회사다. 그리고 2015년 1월, 이틀간의 미친듯한 50%할인으로 가성비마저 최강을 달렸다. 구입못한 분들에게 묵념

2. 사업 확장

라이벌 회사인 Steel Series, Logitech G, ROCCAT 과는 다르게 최근에는 컴퓨터 주변게이밍 기기의 개발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업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2010년 에는 Switch Blade를 발표하고, 2011년에는 그 스위치 블레이드를 이용하여 만든 게이밍 노트북Razer Blade를, 2012년에는 게이밍 태블릿 PCRazer Edge 등을 개발하였고, Razer Blade의 경우 게이밍 노트북 시장을 바꾸었다! [5]

제품군 뿐만이 아니라 소프트웨어도 개발중이다. 게임 프레임을 올려주는 게임 부스터, 스팀, 오리진, 등등 각종 게임 판매 사이트등 세일 하는 장소를 알려주는 CORTEX, 그리고 가상 7.1 surround sound 또한 개발하였다.[6] [7][8]

또한 게이밍 관련 사업에만 그치기 않고 Razer Nabu라는 나이키 워치와 비슷한 제품군을 만들고 있다.


이렇게 사업이 확장하다 보니깐, 다른 회사들과도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2014년 초기에는 NZXT 컴퓨터 케이스 회사와 함께 자사로고가 있는 게이밍 데스크탑 케이스를 제작하였다.고,

그리고 2013년 부터는 다른 다양한 회사들과 함게 새로운 형태의 컴퓨터를 제작하려고 하고 있다.


위의 컴퓨터는 Project Christine 이라는 모듈방식 컴퓨터 이며, [9] 완전 게이밍 전용 컴퓨터로 발매될 예정이다. [10] 각 모듈은 미네랄 오일 [11]로 수냉이 되며 [12] 사용자 임의대로 모듈을 추가하거나 제거하는 것이 가능하다. 메인보드의 위치는 공개되지 않았으며, GPU는 기존 그래픽카드에 모듈케이스를 씌운 크기와 비슷하고, 대용량 메모리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CPU는 RAM과 함께 설치되어 있고 추가 인터페이스 포트로는 오디오 4개, 썬더볼트4개, USB 2.0/3.0 4개, 그리고 이터넷 포트 2개가 존재한다. OS로는 윈도우가 설치된 것만 발표되었으나 타사 OS도 지원할 가능성이 충분히 존재한다.
모듈 컴퓨터의 장점은 기존 컴퓨터의 복잡한 케이블 연결이나 불편한 청소 문제가 사라지는 것. 각 모듈이 미네랄 오일방식 수냉으로 냉각되기에 오버클럭 상태여도 문제 없다고 한다. 업그레이드도 간단하게 모듈만 새로 설치하면 된다. 이로써 간단하게 컴퓨터 조립이 가능해지며, 모듈의 성능과 설치 갯수에 따라 워크스테이션 성능을 내는 컴퓨터로 만들수 있다.

물론 무시할 수 없는 단점 또한 존재한다. 우선 모듈의 생산 회사가 레이저 단 하나로, 커스터마이즈의 폭이 레이저 제품으로만 단순화되는 문제가 있다. 거기에 독자적인 규격으로 설계된 모듈이기에 타 제품에 호환성이 매우 떨어지고, 가격 또한 매우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물론 타겟이 매우 고가의 부품도 별 고민 없이 일단 지르고 보는 하드코어 유저들이기에 가격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다른 하드웨어 업체들이 동참할 가능성도 무시할 수는 없다. 특히 최근 Razer가 급성장하면서 인텔과 엔비디아와의 인연이 생겼으니 타 하드웨어 업체의 참가가 매우 유력하다. 그리고 Razer의 CEO가 직접 페이스북으로 "우리들은 Project Christine이 일부 한정된 사람들에게만 보급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어 가격대 또한 현실적인 수준으로 조정될 가능성 또한 존재한다. 또한 기존 프로젝트들을 컨셉으로 내놓았을 떈 타회사에서는 별 반응이 없다가 발매이후에 오히려 따라 만드는 현상이 있었다고 CEO가 애기했는데[13]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많은회사와 협력 및 공유해서 호환성을 높이고 싶다고 페이스북에서 애기한 적이 있다.

특이한 서비스로 매달 돈을 내고 클라우드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있는 데 사실 요점은 매달 돈을 내다가 신형그래픽이나 부품이 출시되면 기존부품은 신형부품이 도착하면 기존부품을 돌려보내는 기이한 시스템이다. 굳이 돈을 열심히 모으지 않고 매달 돈을 내서 자동으로 오게끔 하는 서비스도 좋아보이지만 정작 업그레이드 하기 싫은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는 시스템이라서 아직 확실하지는 않다.

다만 아직은 컨셉이기 떄문에 전체적인 정보가 나오면 추가바람.

3. 제품 목록


RAZER/제품 목록 참조, 노트북, 마우스, 마우스패드, 키보드, 키패드, 헤드셋, 이어폰, 스피커 등이 있다
----
  • [1] 물론 현재는 게이밍 브랜드 한에서는 로지텍과 마소도 쌈싸먹을 정도로 커졌다
  • [2] 굳이 키보드를 쓰지 않고 편안하게 설정이 가능한 게이밍패드다. 로지텍에서도 만들었지만 레이저의 제품군은 '''기계식 키보드에서만 쓰이는 체리 스위치가 장착되어 있다. 물론 가격은 기계식 키보드 급....
  • [3] 마우스 손바닥 닿는 부분이나 헤드셋의 바깥쪽 등등..
  • [4] 하지만 초기 데스에더는 내장메모리에서 셋팅을 불러오다가 먹통이 되어버리는 경우가 대량으로 발생해서 판매처에 고장난 데스에더를 들고가면 묻지도 않고 새제품으로 바꿔줄만큼 상당한 불량률을 기록했다.
  • [5] 다만 Razer Edge의 경우는 판매량이 낮았는지 이제 단종되었다.
  • [6] 사용자가 자신의 귀에 알맞게 가상 서라운드의 위치나 설정들을 조정할수 있는 기능과 함께 타 기업의 가상 서라운드보다 변조현상이 덜하여서(단,이것은 스테리오 확장과 저음 증폭을 껐다는 가정 하에서) 상당히 호평을 받는다.
  • [7] PRO버전은 구입해야 하지만 기본버전은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
  • [8] 서라운드가 이렇게 버전이 나뉘어지기 이전에는 무료로 제공하였는데,그 당시에 사용했던 사용자들은 현재 PRO버전을 사용하는 특권을 누릴수 있다. 그 대신 기본버전은 사실 이 외의 잡다한 설정은 없어도 되는거고 razer surround sound 의 심벌이라고 볼 수 있는 개인 보정이 불가능하다.
  • [9] 세계 최초는 아니다. 현재는 묻힌 삼보컴퓨터 루온 초창기 모델이 모듈형 컴퓨터로 최소한 이거보다는 앞서서 존재했기 때문이다. 이게 묻힌 물건이라는 사실은 본 프로젝트의 사업성에 있어서도 고민해 봐야 할 문제이다.(...)
  • [10] 개별 모듈의 스펙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워크스테이션 수준으로까지 커스터마이즈가 가능해 보인다.
  • [11] 컴퓨터 부품을 담그어도 상관없는 액체이다. 이것을 이용해 어항형 컴퓨터를 만드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다만 어항이라는 것 자체가 냉각과는 거리가 멀어서 실제로 쓰고 싶다면 저사양 컴퓨터가 적절할 것이다. 프레스핫을 넣는 자살행위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
  • [12] 파워서플라이까지 수냉이다.
  • [13] Razer Blade 같은 얇고 가벼운 고성능 게이밍 노트북 컨샙이 대표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