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KT&G

last modified: 2015-03-09 23:34:47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스포츠
3. 기타

1. 개요

옛 한국담배인삼공사의 영문 약칭이자, 현재 회사의 정식 명칭.

전신은 전매청(專賣廳, 국가기관)[1]→한국담배인삼공사(공기업)으로, 2002년 민영화되었다.

공식 사이트에서 소개하고 있는 KT&G의 약칭의 의미이자 슬로건은 Korea Tomorrow and Global.

원래는 Korean Tobacco and Ginseng의 약자란 것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왜 KT&G의 의미를 바꿨냐면, 민영화 과정에서 KT&G에서 G에 해당되는 인삼(Ginseng) 부문이 자회사인 한국인삼공사로 분리되면서 판매하지 않게 된 인삼을 억지로 판다고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2] 게다가 담배에 대한 TV 광고가 금지되어 있는 한국에서 담배인삼공사가 택한 방법은 신비주의 및 호기심을 자극하는 광고였기에, 지면 광고(물론 잡지에 한정, 신문지 상에서는 담배 값 공고밖에 못 낸다)에 회사 이름을 싣기 위해서는 일단 약자로 만들어 이상한 의미를 끼워 맞출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저 위의 문구. 게다가 바꾸지 않으면 모 통신사와 상호가 겹치게된다 하지만 담배를 평생 피우지 않는 사람들도 분명히 존재하며, 이런 사람들에겐 존재감이 없는 회사이기 때문에 이름이 비슷한 모 통신사와 햇갈려 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내수 중심 기업이며, 민영화 후에도 내수 시장의 70%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그러나 현재는 더 이상의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데 한계에 도달하고 시장이 포화된 상태이다. 그렇다고 상품 특성 상 새로운 내수 소비자를 발굴(...)할 수도 없는 처지라, 성장을 위해 찾아낸 돌파구가 바로 수출이다. 2009년 매출의 21%가 수출이었다. 장기적으로는 수출을 매출의 40~50% 수준까지 향상시키려 하고 있다. 2011년 매출은 물량 기준으로 해외 판매 비중이 46%에 달한다.[3] 덕분에 한국은 세계 5위의 담배 수출국이다. KT&G 자체도 규모로 따지면 세계 담배 회사 5위로 크고 아름답다.

회사 몇 개를 인수했는데 마치 재무 투자만 한 것처럼 인수한 회사들의 간판을 그대로 써먹다가, 2012년 4월 KT&G 옆에 붙어 있는 신 로고(Seed라고 한다)를 도입하면서 다 같이 간판을 갈았다. 그래서 소망화장품, 영진약품[4], 태아산업(담배 원료 생산) 등이 KT&G 계열사로 다시 보이게 되었다.(...)

외부에서 의뢰가 들어오면 금연에 관련한 조사 연구까지도 실시하지만, 아무래도 사내 풍조는 흡연에 매우 너그러운 편이다. 금연 인식과 운동이 퍼지기 시작한 1990년대 후반부터, 이 곳을 방문한 외부인들은 편히 흡연할 수 있는 분위기에 감탄하며 "여기는 천국"이라 하며 부러워하는 경우도 있다.

회사 슬로건은 "담배로 망친 건강 인삼으로 회복하자." 물론 믿으면 골룸. 옛날 담배인삼공사 시절부터 존재했던 고전 유머이다. 현재는 한국인삼공사에게 인삼 분야가 분리되어 있기는 하나, 어차피 여러 회사를 인수해서 기업집단이 되었으니 이런 설에 분리되고 말고가 상관없을 듯.

큰 회사라면 있는 양산형 도시전설로, 직원들은 담배가 해롭다는 것을 알아서 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하지만 여기도 사람 사는 곳이다. 언젠가 회사 임원들이 가장 선호하는 담배로 하나로를 꼽았다는 기사가 나온 적이 있다. 여기에서 근무했던 혹자는 '우리 회사가 절대로 망하지 않을 거란 것은 바로 나 자신이 증명한다. 도저히 못 끊겠어...' 라고 증언하기도...

기업 사냥꾼이라 불리우는 칼 아이칸이 인수하는 하면서 주식차익으로 먹튀했다. 원래는 자기 편 이사를 이사진에 넣는 식으로 더 먹으려고 했으나 자문 변호사의 실수로 1명 밖에 못 넣게 되었고, 결국 떠났다. 근데 이 아저씨가 야후까지 잡수시려는 듯... 흠좀무

KT&G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다양한 사업군으로의 확장을 통해 기업집단으로 성장하려 하지만......

1. KT&G 자체의 이미지 때문에 다른 분야로의 진출이 쉽지 않다는 것

2. 회사에서 (주주든, 경영진이든) 확실한 리더십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이 없다는 것[5]

3. 자회사에 대한 소극적 지원

이 밖에도 여러 알려지지 않은 문제 때문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분명 KT&G 자체는 2013년 기준 매출 2조 5천억, 당기순이익 5천억을 뽑아내는 초우량기업이지만 문제는 그렇게 버는 돈의 상당부분을 배당금으로 지출하면 남는 돈은 자사 상비금으로나 쓰면 딱이라는 거다. KT&G가 진정으로 기업집단이 되고자 한다면 경영진이 적극적인 설득을 통해 자회사에 대한 투자를 하던지, 아니면 강력한 지배주주가 등장해서 장기적인 안목으로 회사의 성장을 지원해야 하지만 현실은 시궁창이다.KT&G는 절대 안 될 거야 아마

2. 스포츠

스포츠 구단을 총 4개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모든 구단이 한국인삼공사로 넘어갔다.

이 중에서 가장 준수한 성적을 거두었던 팀은 탁구와 배구 부문이다.

배드민턴은 최근 그리 좋지는 않지만 그간의 역사를 보면 제법 상당한 저력이 있음을 알 수 있다.

한때 SBS로부터 농구팀을 넘겨받아 KT&G Kites라는 이름으로 운영하기도 했으나, 플레이오프 1차부터 발리기 일쑤인 정도가 아니라 대표적인 약팀.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역사조차 1번밖에 없다.[6] 그래서 그런지 2010년 가을에 농구단을 국인삼공사로 양도했는데, 그렇게 해서 탄생한 안양 KGC인삼공사 농구단은 2011-2012시즌에 우승했다.

여자배구팀은 팀이 겨우 6개 밖에 없지만(흥국생명, GS, 도로공사, 현대건설, KT&G, IBK기업은행) 그 중에서도 팀 시즌 중에서는 포스가 강하다. 그러나 팀이 분위기를 많이 타는지 연승과 연패가 적지 않다. 그리고 현재는 한국인삼공사에 넘어가서 대전 KGC인삼공사로 이름이 바뀌었다.

3. 기타

담배 브랜드를 상당히 독특하게 짓는다. 레종, , 타임, 디스, 에쎄, 크럭스 등... 공모를 통해 지은 이름도 있긴 한데, 그걸 감안하더라도 하나하나의 의미가 참 묘하다. 심지어 어떤 철학 교수는 이를 보고 '한국은 담배 이름에도 철학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철학의 나라'라는 주장개드립을 펼치기도... 최근에는 라이센스 생산 등으로 인해 사라진 듯 하다. 패키지 디자인은 세계 최강을 넘어 우주 최강이다.(...)

상상제목체, 상상본문체 등의 폰트를 개발하여 무료로 제공하였는데, 국산 리듬게임 EZ2DJ의 신작 EZ2DJ AE에서 이 폰트들을 라이센스를 받아서 사용했다. 원래는 홈페이지 CI 부분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었으나, 지금은 공식 배포가 중단된듯 하다.

요즘은 필터에 캡슐을 넣는 것에 재미들린 것 같다.

----
  • [1] 당시에는 소금도 전매를 했다고 한다.
  • [2] 한국인삼공사는 KT&G의 자회사로 계열사이다. 희한하게도 민영화되었음에도 '공사(公社)' 명칭을 유지하고 있는데, 한국인삼공사는 2008년 대법원이 '사기업도 공사 명칭을 사용할 수 있다'는 유권 해석을 내렸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 [3] 2012년 KT&G의 담배 수출 규모는 6억 달러. JT인터내셔널이 수출로 내수 감소를 대처한 것과 비슷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 JT인터내셔널도 수출이 내수를 앞지른 것은 2003년경.
  • [4] KT&G 계열로 편입되었으니, 아마도 영진약품이 금연보조제를 만들지 않을까 하는 추측도 있다.
  • [5] KT&G의 주주분포를 보면 다른 주주들을 압도할 수 있는 지분율을 가진 주주가 없다. 다들 10% 미만의 주주들이기 때문이다. 더 심각한 건 외국인 주주들이 57%라는 거다.
  • [6] 남자프로농구는 10팀중에 6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15년넘는 기간동안 6위안에 1번밖에 못들었다면 그팀은 진작에 해체됐어야 한다. 작성자가 기록 대신 선입견에 의존해 작성한듯.. 실제로는 해당항목을 참고하면 6강PO에 7번 올라가서 그위 4강PO에도 5번이나 진출했다. 다만 실제 만년약팀이 아니었는데도 그런 느낌을 가질 수 있는 이유는 최근 몇년 대대적인 리빌딩을 단행하며 하위권을 2년연속 독차지했었고, 11-12시즌 첫 우승을 하기전까지 우승을 한번도 하지 못했었으며 심지어 챔피언 결정전조차도 한번도 올라가지 못했었다. 첫 우승을 한 2011-2012시즌에서도 2위로 아직까지도 정규시즌 1위를 한 기록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