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I-포메이션

last modified: 2013-07-31 19:17:59 Contributors


가장 일반적인 미식축구의 공격 전술중 하나로, 언더 센터를 준비하는 쿼터백 뒤에 풀백과 러닝백이 일렬로 서는 포메이션. 1962년 USC대학이 사용해 내셔널 챔피언을 거머쥐면서 유행이 되었고, 이후 버팔로 빌스가 이 포메이션을 도입함과 동시에 이 포메이션을 통해 최고의 러닝백으로 성장한 O.J 심슨을 앞세워 강자로 군림하면서 미식축구의 가장 인기있는 기본전술이 되었다.

러싱 공격을 할 경우 스냅과 동시에 쿼터백은 풀백 뒤를 돌아나가서 러닝백에게 공을 넘겨주고, 풀백은 쿼터백이 돌아나가는 틈과 러닝백이 전진할 공간을 잽싸게 메꿔주며 러닝백은 이들이 길을 터주면 중앙으로 돌파를 시도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식. 여기서 바로 풀백에 주는 변용도 있으며 다양한 방식으로 백에게 공을 넘길 수 있다.

또한 여기서 쿼터백이 훼이크를 쓸 수도 있는데 러닝백에게 공을 주는 척하다가 주지 않고 돌아나와서 패스하는 방법이 있다. 이런 쿼터백의 훼이크를 플레이 액션이라고 하는데 리시버에게 패스하거나 러닝백이 체크다운 하는등 다양한 패싱 전술로 전환이 가능한 쿼터백의 중요한 손 기술중 하나다.

쿼터백,풀백,러닝백 셋이서 서로를 시야에서 가리면서 시간차로 공격한다는 개념이기 때문에 실제로 검은 삼연성의 제트 스트림 어택과 기본 개념이 상당히 비슷한 전술이다.

대학 경기의 경우 극단적인 러싱전술을 채택할땐


한명의 선수를 백에 더 두는 트리플 I-포메이션이라는 것을 쓰기도 한다. 위는 플로리다 대학교의 트리플 I-포메이션. 맨 앞에 보이는 15번이 바로 팀 티보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