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G.G.사토

last modified: 2015-02-13 15:04:51 Contributors


NPB 등록명 G.G.사토(G.G.佐藤)
본명 사토 타카히코(佐藤隆彦)
생년월일 1978년 8월 9일
국적 일본
출신지 치바 현 이치카와 시
포지션 외야수, 1루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3년 드래프트 7순위
소속팀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2004~2011)
포르티투보 베이스볼 볼로냐(2012)[1]
지바 롯데 마린스(2013~2014)


지바 롯데 마린스 등번호 48번
G.G 사토 (2013~2014)

Contents

1. 소개
2. 베이징 올림픽 야구에서의 활약유명세
3. 그의 행동, 명언

1. 소개

일본프로야구 선수.

G.G.사토는 등록명이고 본명은 佐藤隆彦(사토 타카히코). G.G.사토라는 등록명은 어릴 때부터 타고난 노안이라서(…) 친구들이 지은 노인네같다는 의미의 일본어 지지쿠사이(ジジくさい)라는 묘한 별명의 지지를 따서 GG로 지었다고 한다.태어날 때부터 루저 그러니까 한국말로 GG사토를 번역하면 노인네 사토(…). 아, 안슨상님?! 이름 때문에 중국에서는 좀 난감한 듯 싶다. 그래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대학 졸업후 필라델피아 필리스 산하 싱글A팀에 입단했고 이 시기에 어깨가 좋다는 장점을 살려 포수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다가 2003년 드래프트에 세이부 라이온즈에 지명되어 마이너리그에서 일본프로야구로 역수입된 최초의 선수.

이후 타격능력과 어깨는 괜찮았지만 수비가 병맛이라 주로 1루수로 출장하다가 외야수로 전향하여 활약했다.

올림픽에서 복귀한 후 다음 해인 2009년에 2할9푼1리에 25홈런 83타점을 올리면서 커리어하이를 찍었으나 이듬해인 2010년부터 갑자기 기량이 쇠퇴. 결국 2011시즌이 채 끝나지도 않은 10월 9일에 소속팀인 세이부로부터 시즌 후 방출 선고를 받았다. 일단 본인은 선수 생활을 계속하고 싶어했는데 이미 당시 나이가 한국 나이로 34살이라 받아주는 구단이 있을지 의문이었고, 결국 2011년 시즌 후 은퇴를 선언했다. 고마워요 GG사토

그런데 2012년 2월에 뜬금없이 이탈리아 리그 팀하고 계약했다는 뉴스가 들어왔다. 어쨌거나 본인으로서는 현역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린 듯했다. # 그러나 결국 이탈리아 리그에서도 1년밖에 뛰지 못하고 해고당하여 정말로 은퇴할 듯했다.

하지만 은사인 이토 쓰토무가 감독으로 새로 선임된 치바 롯데 마린즈의 입단테스트에 합격하면서 2013 시즌부터 다시 일본프로야구에 복귀하였다. 그런데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볼을 빠뜨리는 플레이를 펼쳐서 보는 사람의 어이를 상실하게 했다.영상 주로 1루수 백업이나 우타 대타요원으로 출장하고 있으며 여기서도 팬 서비스는 여전한 듯. 동료 선수들, 구단 스태프와 팬들을 데리고 AKB48恋するフォーチュンクッキー에 맞춰 군무를 추기도 했다. 영상

2014 시즌 후 치바 롯데 마린즈에서 방출됬다. 이후 현역 은퇴를 선언하였다.

파워블로거박동희 기자가 2013 시즌 초반 그의 이야기를 담은 칼럼을 남기기도 했다. 궁금한 사람들은 한 번 읽어볼 것.#

은퇴한 신조 츠요시나 미국으로 간 이가와 케이와 함께, '기인'으로 불릴 만한 독특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북두의 권'의 주인공인 켄시로빠. 키와 몸무게를 최대한 켄시로와 가깝게 맞추려고 하고 있으며[2] 말투도 켄시로를 따라하고 있다고 하였다. 근데 얼굴은 안 따라하나?

참고로, 타석에 들어설 때의 테마곡은 소녀시대Gee. 자신의 이름 탓에 이 곡으로 정했다고(…)

이외에도 그와 관련된 행동이나 명언이 아래의 항목에 별도로 첨부되어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2. 베이징 올림픽 야구에서의 활약유명세


"GG사또 고마워요", "고마워요 사또" - 허구연 해설위원
He Dropped the Ball!!!!

"좌중간! 좌익수 갑니다! 잡는다! 잡는다! 아! 아...아...사토가 떨어뜨렸다! G.G. 사토가 떨어뜨렸다! 또 1점!"
-경기 당시 일본 중계석 캐스터의 탄식(...).[3]

국내팬들에게는 색다른 의미로 유명하다. 그 이름을 널리 떨치게 된 계기는 바로 베이징 올림픽 야구 4강전에서 보여준 환상의 적시타급 에러[4](…).게다가 이름도 항복을 뜻하지 않는가

아마추어도 잡을 법한 평범한 외야 플라이를 글러브에서 빠뜨리는 유쾌한 플레이한국팀 전매특허인 8회의 기적에 크게 공헌하면서 고마워요 사토라는 허구연 해설위원의 찬사를 받았고[5], 이승엽에게 홈런을 맞고 전주 이씨(…)의 칭호를 받은 이와세 히토키와 더불어 한국팀 병역 브로커에 당당하게 한 자리를 차지했다.

당시 스케줄상 일본팀은 계속 야간 경기만 하다가 갑자기 주간 경기를 가지게 되어서 적응이 안 되어 있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걸 감안해도 너무나 엄청난 배려에러였다[6].

결국 소속팀으로 복귀해서 심리치료까지 받아야 했다고 한다.

베이징 올림픽 이후 일본(특히 2ch이나 니코동)에서는 볼을 빠뜨리는 플레이를 펼친 선수에게 G.G+선수 이름을 붙이고 놀려먹는 소재로 이용되기도 했다. 참 잊을 수 없는 플레이를 펼친 대가라고 해야 할런지…. 그리고 그의 주옥같은 플레이는 옆나라 한국의 스포츠 채널에서 매년 수십번씩 상영되고 있다고한다

3. 그의 행동, 명언

  • 마이너리그 시즌 오프 때 일본으로 귀국하면서 돈이 궁해 당시 같이 귀국하던 쟈니즈 사무소 소속 연예인의 보디가드 아르바이트를 했다.

  • 옷가게에서 우연히 후지와라 노리카와 알렉스 카브레라를 상점에서 마주치게 되었는데, 후지와라 노리카에게는 눈길도 주지 않고 바로 카브레라에게 달려갔다고. 혹시 변태가 아닌가 하는 오해를 샀다고 한다.

  • 2006년의 캐치프레이즈는 "슬림하게 땅!"

  • 2007년의 캐치프레이즈는 "사랑의 파동포 GG 사토!"

  • 세이부 라이온즈 입단 후 첫 캠프에서 "死すら生ぬるい、死あるのみ(죽음조차 부족하다. 죽음이 있을 뿐)"라는 말을 남겼는데 이는 북두의 권켄시로의 대사이다. 진성 오덕

  • 처음으로 4번 타순에 놓인 2007년 7월 12일~13일 이틀간의 시합을 끝낸 뒤 다음과 같이 말함. "4番は強いて言えば、付き合っている彼女に初めて、あなたに出会ってよかったといわれたようなもの。責任感が芽ばえたということです(4번에 대해서 굳이 말한다면, 사귀는 여자에게 처음으로 당신이랑 사귀어서 정말 다행이야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책임감이 싹튼다고 할 수 있는 거죠)" 하지만, 다음 날 4번은 카브레라로 교체되었다.

  • 2007년 8월 30일, 한달 만에 4번으로 복귀해서 1루 방향의 내야안타를 친 뒤에 한 말 "奇跡、奇跡という言葉は起こすためにある(기적, 기적이라는 말은 일어나기 위해서 있다)!"

  • 2008년 5월 5일 홈런을 친 뒤 어린이날을 기념해 다음과 같이 말함. "子供たちよ、夢を現実に。ホームランに夢を乗せて(아이들아, 꿈을 현실로. 홈런에 꿈을 실어라)!"

  • 2008년 5월 22일 12호 투런 홈런을 날린 뒤 스포츠지 기자가 올해는 타격 3관왕도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질문을 하자 다음과 같이 답변. "30歳を過ぎた独身女性に『結婚しないの?』と聞くのと同じぐらい、それはデリケートな質問です(30살 넘은 독신여성에게 '결혼 안해?'라고 물어보는 것과 같을 만큼이나 그건 예민한 질문입니다)。"

  • 2008년 7월 29일 베이징 올림픽 대표선수로 뽑힌 뒤 첫 홈런을 치고 나서 다음과 같이 말함. "体は北京へ行きますが、魂は西武ドームに置いていきます(몸은 북경으로 갑니다만, 혼은 세이부돔에 놓고 가겠습니다)。" 그래서 그렇게 못했나?

  • "もう読売の心は読み切っていました。読んでおいて良かった(벌써 요미우리의 마음은 읽어두었습니다. 읽어둬서 다행이었어요)。" 2008년 교류전에서 요미우리와의 시합을 앞두고 요미우리 신문을 15분 동안 정독한 뒤 시합에 들어가 홈런 2발을 치고 나서 한 말.

  • 2008년 5월 22일 야쿠르트와의 교류전 직전에 325cc짜리 야쿠르트를 먹고 홈런을 침.

  • 2008년 5월 12일 요코하마와의 교류전 직전에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의 슈마이를 먹은 뒤 홈런을 침.

  • 연애중이던 여성에게 "君は魔女だ。僕の心に魔法をかけた(너는 마녀다. 나의 마음에 마법을 걸었다)。"라고 말함. 하지만 그 여성은 "기분 나빠!"라고 말했다고 한다.

  • 데이트 중 "あっ消防車だ!でも、決して二人の愛の火は消せやしない(앗! 소방차다! 하지만 결코 우리들의 사랑의 불을 끌 수는 없어)。"라고 말함.

  • 역시 데이트 중 "君は怪盗ルパンかい?僕の心すら盗むのかい(너는 괴도 루팡이냐? 내 마음마저 훔쳐가는 거냐)?" 라고 말함.

  • "一生忘れられないようなプレイをしてきます(평생 잊어버릴 수 없을 것 같은 플레이를 하고 오겠습니다)。" - 2008 베이징 올림픽 직전 인터뷰에서. 그리고 결국 그 꿈을 이뤄냈다. GG사또 고마워요
----
  • [1] 이탈리아 야구팀
  • [2] 실제 키가 184cm이며(켄시로와 1cm차이) 몸무게는 98kg(2kg차이)이라고 한다. 이정도면 진성 켄시로빠 인증.
  • [3] 이걸 보고 옆의 해설자는 "이 1점은 크네요..."라고 코멘트 하였다. 당시 일본 해설 영상. 6분 16초부터.
  • [4] 공식 기록은 에러가 아니고 안타.
  • [5] 이후 미국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3회말 또다시 에러를 시전, 미국의 3점 동점홈런을 부르는 단서를 제공했고 결과는 일본이 미국에게 스코어 4:8패로 패했다.
  • [6] 전년 우익수로 실책이 0였던 선수를 굳이 좌익수로 기용한 호시노 센이치에 대한 비난 여론도 많았다. 굳이 이걸 들지 않아도 베이징 올림픽에서 호시노의 수비 기용에는 문제가 많았다. 유격수만 너무 많이 데리고 온 점그리고 5년후 한국의 어떤 국가대표 감독이 대표팀에 1루수 3명 유격수 3명을 데려가는 기행을 저지른다부터 시작해서 준수한 유틸리티 플레이어인 주니치의 모리노 마사히코를 지명타자로 기용하는 기행아닌 기행까지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