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Dead Bart

last modified: 2016-12-11 00:47:34 Contributors

입증되지 않음! HELP!

이 문서는 도시전설 등의 증명되지 않은 내용을 다룹니다.
문서 열람 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링크 금지! HELP!

이 문서가 다루는 웹 사이트는 위키 규정에 따라 URL 기재, 하이퍼링크 등 어떤 형태로든 그 접속 방법을 명시해서는 안 됩니다.
문서 수정 시 해당 웹 사이트로의 접속 방법을 명시하여 발생하는 모든 문제에 대해서는 해당 기여자가 책임을 져야 합니다.

경고: 불법 웹 사이트, 접속 제한 조치된 웹 사이트에 접근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폭력적 요소 포함!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폭력적인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열람 시 주의해야 하며,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Contents

1. 괴담
2. 그러나...
3. 기타


미국 인기 애니메이션 심슨가족과 관련된 도시전설.
'데드 바트' 또는 '죽은 바트'라고도 한다.

4대 플래시인 바트 앨런의 죽음과는 관계없다

1. 괴담


이런거 아니다

심슨가족의 에피소드 수를 계산할때, 매우 이상한 점이 있다고 한다. 이유는 Fox사가 심슨가족의 총 에피소드 수중 단 2개를 제외하였기 때문. 두 에피소드는 매우 부적합하다고 판정내렸는데, 이유는 바로 시즌 1의 사라진 에피소드 때문이라고 한다.

사라진 에피소드에 대한 세부 사항을 찾는 것은 매우 어려운데, 그 이유는 그 당시 심슨가족을 제작하던 사람 중 그 누구도 이에 대해 입을 열지 않으려 했기 때문. 모든 사실들을 종합해 봤을때, 이 사라진 에피소드는 심슨가족을 대표하는 제작자인 맷 그로닝에 의해서 짜여진 것이라고 한다.

아래의 글은 심슨가족 제작의 관계자중 한 사람이 쓴 글로 추정되는 내용이다.

시즌 1을 제작하는 동안, 그로닝은 이상한 짓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는 매우 조용했으며, 상기되고 병들어 보였다. 이 사라진 에피소드에 대한 사실을 제작자 중 누구한테 말하든 간에 들은 사람은 매우 화를 냈으며 그 사실을 절대 그로닝에게 발설하지 않도록 못박게 했다. 나는 그 사실을 데이빗 실버맨이 연설한 행사에서 처음 들었는데, 관객 중 누군가가 그 사라진 에피소드에 대해서 물어보자 데이빗이 예정 발표 시간도 지키지 않고 바로 무대를 내려간 일이 있었을 때였다. 그 에피소드의 제작 넘버는 '7G06' 이고 제목은 'Dead Bart'였다. 그러나 'Dead Bart' 에피소드의 존재를 없애기 위해 결국 7G06의 제작 넘버는 'Moaning Lisa(심슨가족 공식 시즌1 6화)'에게로 넘어갔다.

맷 그로닝 팬미팅에서, 나는 그의 연설 후 가까스로 그로닝을 따라갈 수 있었고 빌딩을 떠나려는 찰나 마침내 그와 면대면으로 얘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그로닝은 내가 따라왔다는 데 별로 언짢아 보이지 않았으며 그저 언제나처럼 극성맞은 팬과의 만남 정도로 치부했던 모양이었다.하지만 내가 사라진 에피소드에 대해 언급했을 때, 그의 얼굴에선 핏기가 싹 가셨으며 사시나무처럼 떨기 시작했다.그 에피소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알려 줄 수 있냐고 묻자, 그는 눈물을 흘리는 것 같았다.그로닝은 조그만 종이 조각을 하나 잡더니, 무언가를 써서 내게 건네 주었다.그리고 내게 이 에피소드를 다시는 입에 담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그 내용은 그저 웹사이트 주소였는데 그 주소가 무엇이었는지는 말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그 이유는 읽다보면 금방 알게 될 것이다.

그 주소를 브라우저에 입력하자, 그 사이트는 칠흑같이 어두컴컴했다.단 한 줄의 노란 텍스트 빼고, 다운로드 링크....링크를 누르자 파일이 다운로드되기 시작했다. 그런데 다 받자마자 내 컴퓨터는 완전 먹통이 돼버렸는데 이렇게 심한 바이러스는 여태껏 본 적도 없는 것이었다. 시스템 복원도 전혀 안 통하고, 결국 컴퓨터 전체를 재부팅 시켜야만 했지만 그래도 이걸 하기 전에 나는 파일을 CD에 복사해 놨다. 이제 깨끗한 컴퓨터에서 파일을 열어 보았는데 역시 내 예상과 같이 심슨가족의 에피소드 중 하나였다.

에피소드는 언제나처럼 똑같이 시작했지만 매우 질이 낮은 애니메이션이었다.당신이 'Some Enchanted Evening(시즌1 13편)' 편을 봤다면 딱 그 정도라 생각하면 될 것이다.
그보다 조금 더 불안정한 정도? 그 에피소드의 1막은 충분히 평범했지만 캐릭터들의 행동이 조금 이상했다. 호머는 화난 것 같았고 마지는 낙담하며 리사는 걱정스러워 보이는 눈치였는데 바트는 그 중에서도 정말로 화났으며 부모에게 증오를 품고 있는 것 같았다.

이 편은 심슨 가족이 비행기 여행을 떠나는 것에 대한 것이었다. 1막이 거의 끝나갈 즈음, 비행기는 이륙했으며 바트는 당신 예상과 같이 생떼를 부리고 있었다.그러나, 비행기가 땅에서 50피트 정도 되는 높이까지 왔을 때, 바트는 창문을 깨고 빨려나가 버렸다.

이 시리즈의 시작부터, 그로닝은 심슨 세계의 영상화된 모든 것들이 실제 삶을 상징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며, 그로 인해 '죽음'은 모든 것을 더 현실적으로 바꾸어 버렸다. 바로 이 내용이 이번 에피소드에 쓰인 것이었다. 바트의 시체는 그 형체를 겨우 분간할 수나 있을 정도였다. 제작자들은 그것이 움직일 수 없다는 것을 갖은 방법으로 표현해 내었다.그리고 바트의 시체는 거의 극사실주의라고 할 만큼 상세하게 그려졌다.

1막은 바트의 시체 장면과 함께 끝났다. 2장이 시작하자 호머, 마지, 리사는 식탁에 앉아 울고 있었다. 계속, 그리고 또 계속. 더욱 고통스러워 보였으며, 더욱 현실적으로 들렸다, 당신이 생각하는 어떤 것보다도. 애니메이션은 그들이 욺에 따라 점점 질이 낮아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배경에는 중얼거리는 소리 비슷한 것 정도만 들리며 캐릭터도 겨우 형체 정도만 보일 뿐이었다. 그것들은 늘여지고 뭉개졌으며 마치 여러 밝은 색상들이 혼합된 변형된 그림자 정도로만 보였다. 또한 얼굴들이 창 밖에서 들여다보고 있었는데 그것도 보였다 말았다 했기 때문에 그것들이 무엇이었는지도 확신할 수가 없었다. 이 오열은 2막 내내 계속되었다.

3막은 '1년 후'라는 글자와 함께 시작되었다. 호머, 마지, 리사는 해골같이 비쩍 말랐으며, 여전히 식탁 위에 앉아 있었다. 매기나 애완 동물의 모습은 어디서도 보이지 않았다. 그들은 바트의 묘지를 찾아가 보기로 결정했다. 스프링필드(심슨가족 배경)는 완전히 폐허가 되었으며, 그들이 공동묘지에 들어가자 집들은 더욱더 낡아빠져 보였다.그 집들은 모두 버려진 것 같았다. 심슨 가족이 묘지에 들어가자, 바트의 몸은 그저 그의 묘비 앞에 눕혀져 있었다. 1막의 마지막 장면과 똑같이.

가족들은 또다시 울기 시작했으나 결국 멈추고 바트의 몸을 바라보기 시작했다.카메라는 호머의 얼굴을 비췄으며 요약본에 따르면 호머가 여기서 조크를 한 것 같았으나 내가 본 이 영상에선 들리지 않았다, 여기서 호머가 하는 말은 아예 구분할 수도 없었다.

에피소드가 끝나감에 따라 시점은 멀어졌다. 배경에 있는 비석들은 심슨가족의 모든 게스트 스타들의 이름이 적혀 있었으며 1989년엔 아무도 듣지 못한, 아직 만화에 나오지도 않은 사람들도 있었다. 거기엔 모두 죽은 날짜가 적혀 있었는데, 이미 죽은 사람들 다음부터는, 즉 마이클 잭슨이나 조지 해리슨처럼 그 당시 죽지 않은 사람들은 죽을 날짜가 적혀 있었다. 크레딧은 쥐죽은 듯이 조용하게 지나갔으며, 수필로 적혀 있는 것 같았다.
마지막 그림은 심슨 가족이 소파에 앉아 있는 모습이었다, 딱 오프닝 때처럼. 하지만 그 그림들은 극사실주의 적으로 그려져 있었다. 생기없는 바트의 시체처럼....

이걸 다 보고 나서 나에겐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 비석에 써져 있는 날짜들을 보고 지금 살아있는 심슨가족 게스트 스타들의 죽는 날짜를 알아낼 수 없을까?' 하지만 대부분의 아직 죽지 않은 사람들의 비석에 적혀 있는 죽는 날짜에는 이상한 것이 발견됐다. 그 날짜들은 모두 똑같았던 것이다.

미국 등지에서는 꽤 유명한 괴담으로 유투브에 이 이름을 치면 페이크 동영상이 꽤 많이 있다. 에피소드 하나가 Dead Bart라면 나머지 하나는..?

2. 그러나...

정작 심슨가족 20주년 특집쇼에서 맷 그로닝은 하루하루가 신나고 매일매일 놀라움의 연속이라 매우 즐거웠다고 한다. 얼굴이 어둡고 힘이 없었다는게 말이 안된다는 얘기.

무엇보다 심슨이란 애니메이션 자체가 옴니버스인데다, 작품 자체가 특이한 장르이다 보니 등장인물들이 끔살당하며 끝나는 에피소드들이 심심하면 나온다.(...) 이 괴담의 주인공인 바트 심슨 또한 할로윈 특집에서 한번도 아니고 여러번 죽었다. 아예 경기장에서 모드 플랜더스추락사 해버린 에피소드도 있다. 그 뒤로 모드 플랜더스가 살아나는 일은 없었다. 즉 그 에피소드 이후로 진짜로 죽은 걸로 처리된거다. 할로윈 특집도 그렇고, 잔인성으로 치자면 오히려 이런쪽이 상당히 잔인한 편. 어떤 할로윈 특집에선 여러 미드 주인공들[1]을 사지절단하여 식빵으로 해 먹는 오프닝 장면도 있고, 마을사람들이 좀비가 되어 내장과 눈깔을 흘리고 다니는 에피소드, 괴가스에 의해 문자 그대로 겉과 속이 뒤집어진 채로 노래하고 춤을 추는 심슨 가족, 약물 잘못 복용해서 눈알이 빠지는 병에 걸리게 된 노인들 등 끔살 관련 에피소드 (이 에피소드는 할로윈 특집도 아닌 정규 에피소드이다)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위키에서 목록화 해도 무리는 없을 것 이다.

당연히 바트 사지가 분해되는 에피소드도 상당수. 연줄에 목이 잘려 다른 캐릭터 몸에 붙어 산다든가, 리사가 목을 자르거나. 할로윈 특집 앞에선 그 어떤 캐릭터도 가차없다.

결국 양덕후가 데드바트라고 공개된 저화질의 영상을 분석하기에 이른다. 결론은 페이크 영상. 저화질 속의 영상들은 심슨가족의 모든 시즌[2]을 활용하여 제작한 가짜 영상이었을 뿐이다. 심슨은 캐릭터가 굳어지기 전의 그림체가 지금과는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기묘하게 느껴질 수 있다. 특히 독립된 시리즈가 되기 이전의 에피소드들은 성우들의 연기도 뭔가 눌어졌고 그림체 또한 이질적이며, 결정적으로 내용이 개연성이 이어지지 않고 난해한 면도 적지 않다.[3]

특이한 점은 리사가 자신의 눈을 찢고 피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중간에 나온다. 이 부분은 다소 이상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상기된 분석 동영상을 보면 정체를 알 수 있다. 원본이 된 장면은 흔히 하듯 눈 밑의 애교살을 살짝 내리고 놀리는 듯 한[4] 모습인데 이걸 괴담이라는 영상에선 과장해서 쭉 찢고 빨간칠을 해버린 것.

위키에서 데드 바트가 존재한다. 등급은 NSFW. 사이트의 설명에서는 2006년에 발견된 밈이라고 한다. 이 위키에는 관련 영상과 사진이 있으나 보는 사람에 따라 공포를 느낄 수 있으므로 이 문서에서 직접 링크는 하지 않는다.

3. 기타

여담이지만, 심슨 가족에서 주요 캐릭터 중 정식으로 사망된 캐릭터로 취급되는 경우도 한 번 있다. 바로 네드 플랜더스의 부인인 모드 플랜더스.[5] 사망한 이후 남편인 네드를 재조명 해주는 등 애틋한 이야기를 그렸다. 동시에 죽은 아내에 집착하여 새 여자를 만날 기회를 날리는 네드의 흠좀무한 편집증도 그려냈다. 그 외에 한 편에서만 나오고 죽는 조연은 셀 수 없이 많다.

또 다른 하나는 에드나 크라바플. 담당 성우가 30년간 안고살던 유방암에 의해 사망한 뒤로, 그녀를 기리기 위해 캐릭터 자체를 빼버렸다. 작중에서 네드 플랜더스의 회상으로 사망을 공식 확인. 실제로 심슨가족 역사상 가장 암울했던 날은 괴담일 뿐인 데드 바트가 아니라 담당 성우 마샤 윌리스의 기일일 것이다.

결론적으로 Dead bart는 괴담일 뿐. 확인이 불가능한 에피소드 인데다가 심슨 특성상 있어도 그만있을리도 만무. 신경쓰지 말자.

읽다보면 포켓몬 블랙 같은 개조롬 괴담을 보는것 같은건 기분탓만을 아닐것이다. 아마도 사실 번역자가 같다.

이와는 별개로 저 위의 'FOX가 2개의 에피소드를 제외했다'라는 건 반쯤은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시즌 14, 에피소드 11편인 'Barting Over'는 '300화'로 방영되었는데 해당 에피소드는 실제로는 302화다. 뭐냐하면 FOX가 자사의 다른 중계와 맞추어 300화를 방영하기 위해 크리스마스 에피소드 2개를 빼버린 채로 집계한 것(100, 200화 때는 빼지 않았다.). 물론 심슨 답게 해당 에피소드 안에서 FOX를 신랄하게 깐다(...)

----
  • [1] 잭 바우어그레고리 하우스도 있다!
  • [2] 80년대에 독립된 쇼가 되기 전의 단편 시절 영상도 포함한다.
  • [3] 이런 경향은 시즌 1 초기에도 조금 남아 있는데, 화학실험물을 뒤집어쓰고 돌아온 바트를 크게 신경쓰지 않는 장면과, 번즈 사장의 연회에 가서 호머의 경고를 씹고 개별적 행동을 하는 가족들의 모습에 깨달은 호머가 가족들에게 시도하지만 자신만의 생각만 하는 서로간의 모습과 마빈 먼로의 가족 상담에서 어떤 방법도 통하지 않아 전기충격 실험을 받는 심슨가족들이 서로에게 전기고문을 가하는 장면도 있고, 또 유난히 시즌 1에는 작화 붕괴가 많아서 팬들이 꼽는 worst 에피소드에 1시즌 초반 에피소드가 적지 않게 뽑힌다.
  • [4]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1권 표지에 나온 바로 하루히의 그 포즈 맞다.
  • [5] 사실 입냄새 머피마빈 먼로등 주요 캐릭터 취급이었지만 사망처리된 캐릭터들도 있다. 물론, 마빈 먼로의 경우는 나중에 사망처리된게 취소되었는지 다시 등장해서 애매한 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