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Dark Confidant

last modified: 2015-04-13 12:48:15 Contributors

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Contents

1. 성능
2. 만들어진 계기
3. 유사품
4. 수록세트 및 사용가능 포맷 일람


영어판 명칭 Dark Confidant
Dark_Confidant.jpg
[JPG image (Unknown)]
한글판 명칭 사악한 심복[1]
마나비용 {1}{B}
유형 생물 ─ 인간 마법사
당신의 유지단 시작에, 당신의 서고 맨 위의 카드를 공개해 당신의 손으로 가져간다. 당신은 그 카드의 전환마나비용만큼의 생명점을 잃는다.

Greatness, at any cost.
공격력/방어력 2/1

1. 성능

매직에서 카드를 뽑게 해주는 능력은 굉장히 강력한 편이다. 특히 추가적인 마나지불 없는 뽑기는 더더욱. 게다가 3턴부터 뽑기 시작하며 나만 뽑게 해준다! 마나 없이 나만 추가로 뽑게 해주는 카드는 보통 5~6발비에 분포되어 있다는 걸 볼 때 패널티가 있다고 해도 3턴부터 추가로 카드를 뽑게 해주는 능력은 무시할 수 없다.

빠르게 카드를 뽑게 해주는 대신 주문의 전환마나비용만큼 생명점을 잃게 되는데, 그래서 비용이 큰 주문을 덱에 넣을 때는 별로 좋지 않지만 전환마나비용이 보통 1~3까지인 주문들 위주로 구성하는 도메인 주 덱에서는 필수품. 그럴 법도 한게, 죽음의 권세, 그리즐브랜드 같이 생명점 1점으로 카드 1장을 드로우 하게 되면 극강의 효율이라고 칭송받는다. 그런데 Dark Confidant의 경우 덱의 주문 평균 비용이 2~3이라고 하면 평균적으로 째는 생명점은 1.23~1.7 정도밖에 안된다.[2] 즉 매턴 1.5점 정도의 생명점으로 카드 1장을 뽑는 셈. 죽음의 권세가 뽑기단도 생략했던 것을 생각하면, 낮은 비용을 자랑하는 덱에서 전반적인 효율성은 죽음의 권세에도 밀리지 않는다.

다만 죽음의 권세가 결국 레거시에서조차 금지를 먹을 정도로 지나치게 파격적인 카드였음을 고려한다면, 오히려 이 카드와 가장 직접적으로 비교되는 카드는 다름아닌 Phyrexian Arena다. Arena의 경우 Dark Confidant와 달리 항상 생명을 더도 덜도 아닌 1점만 잃고 부여마법이라 디나이얼에 잘 맞지 않는 대신, 역으로 공격과 방어가 불가능하고 비용이 좀 더 비싸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느린 경향이 있다. 즉, 아레나는 속도 자체가 더 느리고 마나비용이 비싼 카드를 많이 투입하는 느린 컨트롤 지향이고, 컨피던트는 속도가 빠르고 마나비용이 저렴한 카드를 많이 투입하는 빠른 어그로 지향이라 보면 될 듯.[3]

한때 익스텐디드 도메인 주 덱의 중요한 일원이었다. Figure of Destiny, Kird Ape, Tarmogoyf, Wild Nacatl이 저비용 고효율의 생물들이라서 도메인 주 덱에 들어간다면 이 카드는 그 고효율의 생물들을 꺼내기 쉽게 하기 위해서 들어간다. 그 외에 Thopter/Depths 콤보덱에도 쓰였다. 그리고 모던에서 이 카드를 애용하는 건 다름아닌 준드. 특히 Bloodbraid Elf의 cascade로 갑자기 튀어나오면 당하는 사람 입장에선 환장한다. 빈티지에서도 흑청 컨트롤/콤보 계열 덱의 제일 높은 효율을 자랑하는 카드 뽑기 엔진. 고수들은 결국 미러매치에서 누구의 Dark Confidant가 오래 남아있느냐가 대부분의 경기를 결정짓는다고 할 정도.

단, 끝판왕 포지션으로 1~2장 넣은 높은 CMC의 생물이 뜬금없이 잡혀서 초반부터 바로 빈사 상태에 빠지거나 그 자리에서 바로 자멸(...) 해버리는 경우도 적지 않으니 이 점에는 주의할 것. 특히 위에서 설명한 빈티지 컨트롤의 경우 빈티지의 필수 카드인 Force of Will이나 Jace, the Mind Sculptor4~5나 되며, 거기다 Tinker로 게임을 접수하는 타입의 덱이라면 역병강철 거상을 뽑고 12점 째서 자폭하는 사태도 벌어지곤 한다.

만약 비용이라고 할 게 아예 없는 대지를 Confidant의 능력으로 뽑고 그 직후 뽑기단에 고발비 주문을 뽑는다면 당신은 어떤 의미에선 러커. 물론 브레인 스톰이나 숲 도서관 같은 서고조작 카드와 병용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그리고 2, 3마리를 동시에 꺼내놓으면 카드를 더더욱 빠르게 뽑을 수 있지만 그만큼 자멸의 위험도 올라가니 이 점도 잘 생각해야 한다.

2013년 7월 기준으로 시세는 무려 약 8만원. Tarmogoyf를 제외하고 모던 카드들 중 거의 최강의 가격을 자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덕분에 Tarmogoyf와 마찬가지로 모던 마스터즈에서 재판, 희귀도도 미식레어로 상승했다.

2. 만들어진 계기

2004년 E3에서 열린 Invitational 우승 카드이며 이 카드를 만든 것은 Bob Maher. 영미권에서 별명이 Bob인 것도 이 때문이다. 맨 처음에 밥이 적어낸 카드는 상대방이 독 카운터 9개를 갖는 집중마법으로 자기 자신도 대충 만들었음을 인정하는 카드였다. 물론 이 당시 독덱 자체가 워낙 시궁창이긴 했지만, 제정신으로 돈법사가 이런 카드를 만들 리가(...). 대회 주최자인 마크 로즈워터가 제대로 된 카드를 만들라고 해보지만 카드를 한 번도 직접 만든 적이 없는 밥은 어려움을 겪는다.

이에 마로가 디자인을 도와주기로 하고 디자인은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진행된다. 밥이 작은 흑색 생물이어야 하고, 핸드 우위를 줘야 되고 같은 간략적인 자기가 원하는 카드의 이미지를 말하면 마로가 그 조건에 맞는 카드를 만들어서 보여주고 밥이 그 카드를 평가하는 식.

그리고 지금의 카드가 나오자 카드를 보고 나서 공개한 다음에 뽑을 지를 결정하게 하면 안되냐고 했지만 그렇게하면 너무 강하다는 것과 지금 이 상태의 능력이 자기자신의 마법에 의해 파멸할 수도 있는 것이 흑색의 취향과 맞는다며 마로가 설득해서 이대로 나오게 된다.

플레이버 텍스트는 만든 사람의 별명 The Great One에 맞춰서 들어간 것.

3. 유사품

Magic 2011에서는 부여마법 버전인 Dark Tutelage가 나왔으나, 발비가 2B로 늘어서 그렇게 많이 쓰지는 않는다. 차라리 Phyrexian Arena를 돌려줘 이쪽도 레어. 순간마법 버젼으로 Ad Nauseam이 이 카드와 유사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라브니카로의 귀환 블록에서는 다컨과 비슷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생물인 스크맨틀 현자가 나왔지만 이놈은 상대도 뽑게 해주는 시점에서 쓰레기. 테로스 블록에서 가장 비슷한 녀석인 통의 예언자가 나왔다.

4. 수록세트 및 사용가능 포맷 일람

세트 블록 희귀도
Ravnica: City of Guilds Ravnica 레어
Modern Masters 미식레어
포맷 사용가능 여부
모던 사용가능
레가시 사용가능
빈티지 사용가능
----
  • [1] 공식 홈페이지 번역 #
  • [2] 대지 23장, 주문 37 장으로 구성일 때, (37*2 + 0*23)/60 = 1.23, (37*3)/60 = 1.7
  • [3] 물론 아래에서 든 예시의 모던 준드의 경우 전체적으로 저속 컨트롤에 가까움을 생각하면 이게 반드시 고정되어있으리란 법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