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우루과이 월드컵"

E,AHRSS

1930 FIFA 월드컵 우루과이

last modified: 2015-03-05 11:00:37 Contributors

역대 FIFA 월드컵
- 1930년 FIFA 월드컵 우루과이 1934 FIFA 월드컵 이탈리아

Uruguay_1930_World_Cup.jpg
[JPG image (Unknown)]


Contents

1. 개괄
2. 지역 예선
3. 대회 엠블럼·마스코트·공인구
3.1. 엠블럼
3.2. 우여곡절
4. 대회 진행
5. 조 편성
6. 결선 토너먼트
7. 기록실
8. 결과
8.1. 수상
9. 뒷 이야기
10. 대회 이후


1. 개괄


이 월드컵의 홈팀이자 우승팀인 당시의 우루과이 대표팀아주 초강력한 팀이였다. 이 당시의 우루과이는 다른 국가들과 축구 실력이 너무 심하게 차이날 정도로 초강력함이 극에 달했는데 그나마 이 우루과이라이벌이라고는 지구상에서 아르헨티나밖에 없을 정도였다.[1]

월드컵이 생기기 전 축구 최고의 무대는 올림픽이었는데 우루과이1924년1928년 두 대회를 연패했었고, 그 주축 멤버들이 대부분 월드컵에 나갔다. 그 주축 멤버들을 간략히 설명하자면 80년 가까이 우루과이 A매치 최다 득점기록을 가지고 있던 엑토르 스카로네[2], 중원의 살림꾼이자 흑진주 호세 안드라데, 그리고 우루과이의 수비의 핵. 우루과이, 그를 넘어 역대 최고급의 주장이자 첫 월드컵 우승 주장인 호세 나사치 등이 모두 올림픽 2연패의 멤버들이다. 흠좀무..

1930년에 개최된 첫번째 FIFA 월드컵으로, 지금의 월드컵과 비교해 보면 전반적으로 미흡한 부분이 많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첫 월드컵이라는 상징성으로 인하여 어느 월드컵 보다도 부가가치가 높은 월드컵이 되었다.

2. 지역 예선

이 대회는 첫 월드컵이라서 홍보 차원에서 지원하는 모든 팀들에게 지역예선 없이 전부 본선에 진출하도록 했다. 그러나 현실은 시궁창... 우루과이에서 개최된다고 했기 때문에 잉글랜드를 필두로 한 유럽의 보수세력들은 월드컵을 아예 저질대회로 취급하면서 불참을 유도했고[3] 이에 독일, 이탈리아 등의 국가들이 말려들어 유럽은 모두 다 불참한다... 는 훼이크고 그 와중에도 줄 리메의 조국인 프랑스와, 프랑스의 거의 데꿀멍 수준의 간청으로 참가해준 벨기에, 유고슬라비아, 루마니아 등이 참가했다. 말 그대로 줄 리메는 유럽 각국을 돌며 제발 월드컵에 참가해달라고 손이 발이 되도록 싹싹 빌고 사재를 털어서 맛있는 것도 잔뜩 사줬다.


축구 한경기만 뛰어줘, 해달라는 거 다 해줄께. 돈? 말만 해, 얼마든지 있어...

3. 대회 엠블럼·마스코트·공인구

3.1. 엠블럼


첫 월드컵의 포스터이다. 이 당시 월드컵의 공식 명칭은 FIFA 월드컵이 아니라 줄리메 배 세계 축구 선수권대회였다.

당시 마스코트나 공인구 같은 건 없었다.

3.2. 우여곡절

당시 우루과이 정부에서 선수들의 체류비용과 교통비 등 부대비용을 모두 지급하겠다고 해서 일단 우루과이가 개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긴 했으나 문제는 그 먼 거리를 항해해야만 하는 부담 때문에 많은 유럽의 나라들이 불참했다는 점이다.[4] 결국 줄 리메와 우루과이 정부가 앞장서서 유럽 국가들을 설득시킨 끝에 유럽팀 전원불참은 간신히 모면했다.

또한 공인구가 정해지지 않아 각국 대표팀들끼리 서로 자국의 공을 사용하겠다고 난리를 쳤다. 특히 결승전이 가장 극심했는데 그래서 전반전에는 아르헨티나제 축구공을, 후반전에는 우루과이제 축구공을 사용하기로 합의를 보게 된다.[5]

4. 대회 진행

현재는 개최국이 개막전을 하는 것이 원칙이긴 하지만[6] 우루과이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줄 리메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개막전을 우루과이의 첫경기인 우루과이페루 대신 프랑스멕시코로 정했다. 그런데 원래 16개 팀 이상 초청해서 대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남미의 팀까지 다 합쳐도 13개 팀밖에 출전하지 않아 조별리그 직후 준결승을 치루는 형국이 되었다.

이 대회에서 역대 월드컵 최소관중경기가 나왔으니... 바로 조별리그 페루루마니아의 경기 되겠다. 이 경기에서 관중의 수는 불과 300명에 지나지 않아 역대 월드컵 역사상 최소관중경기가 되었다.[7]

6. 결선 토너먼트

7. 기록실

첫 월드컵이니 만큼 첫 기록들이 무더기로 쏟아져 나왔다.

18경기에 70골이 터지면서 경기당 평균 3.89골을 기록했다.
  • 이 대회는 유일하게 무승부가 없었다.

8. 결과



순위 국가 경기 득실 승점 비고
1 우루과이 4 4 0 0 15 3 +12 8 우승
2 아르헨티나 5 4 0 1 18 9 +9 8 준우승
3 미국 3 2 0 1 7 6 +1 4 3위
4 유고슬라비아 3 2 0 1 7 7 0 4 4위
5 칠레 3 2 0 1 5 3 +2 4 1라운드
6 브라질 2 1 0 1 5 2 +3 2 1라운드
7 프랑스 3 1 0 2 4 3 +1 2 1라운드
8 루마니아 2 1 0 1 3 5 -2 2 1라운드
9 파라과이 2 1 0 1 1 3 -2 2 1라운드
10 페루 2 0 0 2 1 4 -3 0 1라운드
11 벨기에 2 0 0 2 0 4 -4 0 1라운드
12 볼리비아 2 0 0 2 0 8 -8 0 1라운드
13 멕시코 3 0 0 3 4 13 -9 0 1라운드

8.1. 수상

골든볼
골든볼 - 호세 나사치(우루과이)[11]





기예르모 스타빌레

2위(5골) - 페드로 세아(우루과이)
3위(4골) - 베르트 파테노드(미국)

1930년 우루과이 월드컵 베스트 11
골키퍼: 엔리케 바예스테로스(우루과이).
풀백: 호세 나사치(우루과이), 밀루틴 이브코비치(유고슬라비아).
하프백: 루이스 몬티(아르헨티나), 알바로 헤스티도, 호세 안드라데(이상 우루과이).
공격수: 페드로 세아, 엑토르 카스트로, 엑토르 스카로네(이상 우루과이), 기예르모 스타빌레(아르헨티나), 베르트 파테노드(미국).

페어플레이상 - 아르헨티나

9. 뒷 이야기

  • 우루과이는 월드컵이 개최된 해가 자국의 건국 100주년[13]이 되는 해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첫 월드컵을 유치하고 싶었고 결국 월드컵 유치도 성공하고 우승도 했다.
  • 우루과이는 이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합숙 훈련을 했는데 1924년1928년 올림픽 우승 멤버이자 팀의 주전 골키퍼였던 안드레스 마잘리가 통금 시간을 어기고 부인데이트를 즐기다 걸렸다. 마잘리는 국가대표팀에서 퇴출되었고 다시는 대표팀에 소집되지 못했다.
  • 루마니아 선수의 선발에는 당시 루마니아 국왕이었던 카롤 2세의 엄청난 간섭이 있었다.
  • 프랑스는 이 월드컵에 참가했지만 당시 진짜 감독이었던 가스통 바루와 스타 수비수 마뉘엘 아나톨[14]이 불참했다. 그 때문에 코치였던 카우드롱이 대신 감독을 맡았다.
  • 당시 브라질의 주장이었던 프레귀뉴는 축구 뿐만 아니라 배구, 농구, 수구, 하키, 트랙&필드 육상 경기 선수도 겸업했다.
  • 축구 선수들이 해외의 클럽에서 뛰는 것이 활성화되어있지 않은 시기라 거의 모든 선수들이 자국 리그에서 뛰었었다. 하지만 유고슬라비아 대표팀에서는 이반 베크 등 3명의 선수가 프랑스 리그에서 활동하였다.
  • 아르헨티나에서는 첫 월드컵을 관전하기 위해 엄청난 사람들이 배에 마구잡이로 탑승하여 정원초과가 되었으며 이 때문에 심지어는 물에 빠져 익사하는 사람이 발생하기까지 했다.
  • 이 월드컵은 오직 몬테비데오 단 한 곳에서만 진행되었으며 월드컵 경기를 진행한 경기장도 포시토스 경기장, 파르케 센트랄 경기장, 그리고 결승전을 치룬 센테나리오 경기장[15]. 이렇게 3곳 뿐이었다. 메인 스타디움이었던 센테나리오 경기장이 월드컵이 열리는 도중인 7월 18일에 완공이 되었고 이후의 경기는 오직 센테나리오 경기장 한 곳에서만 치뤘다. 그러다보니 1조에서는 칠레프랑스가 경기를 끝낸지 30분만에 같은 구장(센테나리오 스타디움)에서 다음 경기인 아르헨티나멕시코의 경기가 열리기도 했다.
  • 아르헨티나프랑스 전에서의 부심 2명은 멀쩡한 참가국인 볼리비아루마니아의 감독이었다. 한술 더 떠 볼리비아의 감독이었던 울리세스 사우체도는 아르헨티나멕시코의 경기에 주심을 보기도 했다. 이 경기에서 그는 페널티 킥을 3개나 불었다. 또 결승전에서도 선심을 보았다. 하지만 모두 볼리비아루마니아와는 다른 조에 소속된 팀들의 경기였으므로 큰 문제는 없었다.
  • 멕시코의 수비수 로사스는 1912년 생으로 월드컵에 출전했을 당시 18살에 불과하였다.[16] 하지만 월드컵 최초이자 초대 월드컵의 유일한 자책골을 기록하는 비운의 주인공이 되었다.[17]
  • 브라질은 월드컵 2조 첫경기인 유고슬라비아와의 경기 이전에 5년 가까이 A매치를 단 한 차례도 치르지 않았었다. 이것이 브라질이 무기력하게 탈락하게 된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기도 한다.
  • 미국 대표팀은 13개의 팀 중 유일하게 후보 골키퍼가 없는 팀이었다. 결국 유일한 골키퍼였던 지미 더글러스가 아르헨티나와의 준결승전에서 후반에 어깨 부상을 당했고 결국 시원하게 망했다.
  • 원래 이 대회 득점왕인 기예르모 스타빌레는 주전 선수가 아니였다. 그러나 의 주전 공격수이자 주장이었던 마누엘 페레이라가 당시 대학생이었는데 중간고사를 봐야 한다면서 잠시 귀국해버리는 바람에(...) 그 땜빵으로 들어간게 스타빌레였다.
  • 볼리비아는 선수들이 개최국인 우루과이를 응원하는 문구를 유니폼에 새겨오는 훈훈함을 연출했다. 그리고 저 옷을 입고 실제 시합까지 뛰었다. 하지만 훈훈한건 훈훈한거고 볼리비아는 2경기에서 8골을 내주며 광탈했다.


우루과이 형님들 잘 좀 봐주세요. Viva Uruguay!!

그리고 단체 사진을 찍을 때 U 유니폼을 입은 한명이 사라져서 URUGAY가 된 사진이 남아있는건 안자랑

  • 우루과이는 이 대회 4번의 시합에서 15골을 넣어 경기당 평균 3.75골을 기록하였는데 이는 아직도 월드컵 우승팀 중 최고의 기록이다. 역대 국가대표 팀 중 자타공인 최강으로 일컬어지는 1970년 월드컵브라질 대표팀도 이 기록에는 미치지 못한다.
  • 첫 우승팀인 우루과이 대표팀의 출전 멤버 중 최후의 생존자는 에르네스토 마스체로니로 1984년에 7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18] 그리고 2010년 아르헨티나의 대표 선수였던 프란시스코 바라요가 100살(!)의 나이로 사망하면서 현재 더 이상 이 대회에서 참가했던 선수 중 살아있는 사람은 없다.


프란시스코 바라요의 100번째 생일

10. 대회 이후

첫 월드컵 우승의 영광을 놓친 아르헨티나는 머리끝까지 빡쳐서 결국 자국에 있는 우루과이 대사관을 때려부수는 등의 폭동을 일으켰으며 우루과이와는 1년 정도 단교를 선언했다. 그런데 우루과이아르헨티나의 지원을 받아 브라질에서 독립한 나라이다.[19] 어?!

그 다음 월드컵이탈리아에서 개최되자 우루과이는 자국에서 개최한 월드컵에 유럽 국가들이 대거 불참한 앙갚음으로 불참한다... 만 2차 세계대전 및 국내문제로 무려 20년 동안이나 월드컵에 불참하고 말았다. 비록 20년 후에는 다소 삐걱거리는 면을 보여주었지만 우루과이브라질에서 다시 한 번 월드컵 우승의 영예를 차지하였다.


----
  • [1] 당시 우루과이와 최고의 흥행 카드를 만들 수 있는 팀은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였다. 하지만 그 두 팀은 1953년에야 첫 시합을 가졌다
  • [2] 디에고 포를란이 이 기록을 깨는데 무려 79년이 걸렸다. 그런데 포를란은 82경기, 스카로네는 52경기라는 아주 사소한 출전수의 차이만 있을 뿐이다
  • [3] 게다가 프랑스의 주도로 인해 월드컵이 개최되었기 때문에 프랑스를 증오하던 잉글랜드는 더더욱 월드컵에 참가하고 싶지가 않았을 것이다
  • [4] 실제로 프랑스 대표팀대서양을 건너는데 보름이 걸려서야 간신히 우루과이에 도착했다. 유고슬라비아를 제외한 모든 유럽팀들이 떨어진 것으로 미루어보면 결과론적으로는 옳은 선택이었다고도 할 수 있겠다
  • [5] 그래서 그런지 전반에는 아르헨티나가 2대 1로 이긴 채로 끝났지만, 후반전은 우루과이가 3골을 넣어 4대 2로 우루과이의 역전승으로 끝난다
  • [6] 2006년 독일 월드컵 이전에는 전 대회 우승국이 개막전을 치렀다
  • [7] 피파의 공식 보고서에는 2549명이 왔다고 되어있기는 하다만 대부분 이 경기엔 300명이 왔다고 기록되어 있고, 10년전의 피파 보고서에도 역시 300명이 왔다고 써 있었다
  • [8] 현재와 같이 조 이름에 알파벳이 쓰이기 시작한 대회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이다
  • [9] 본래 기예르모 스타빌레의 기록으로 알려져 있으나 2006년 11월에 공식 수정
  • [10] 전적이 같긴 하지만 골 득실차로 3위. 하지만 그에 대한 논란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1930 FIFA 월드컵 우루과이/4강, 결승참조
  • [11] 우루과이에서는 50년 월드컵 우승 당시의 주장이었던 옵둘리오 바렐라보다 앞서 역대 최고의 주장으로 손꼽히고, 첫 월드컵 우승팀의 주장이란 프리미엄으로 인해 역대 축구선수들 가운데 주장의 랭킹을 정하면 빠지지 않는 선수 중 하나이다. 포지션은 수비수
  • [12] 그런데 스타빌레는 이 1930년 월드컵을 제외하면 단 한차례도 국가대표 대항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그래서 4경기 출전 8골로 이 위대한 선수의 A매치 기록은 끝났다
  • [13] 우루과이는 초대 월드컵이 열리기 100년 전인 1830년에 브라질에서 독립하였다
  • [14] 바스크 출신의 프랑스 대표 수비수. 1929년까지 스페인에서 뛰었지만 대표팀 생활은 프랑스에서 다했다. 1930년 3월 스위스와의 경기에서 40m짜리 중거리슛을 꽂아넣어 유일한 A매치 득점을 해냈다고 전해진다. 통산 A매치 16경기 출전 1골
  • [15] 피파에서 인정한 유서깊은 경기장 중 하나이며 이와 동급인 곳은 영국웸블리, 브라질마라카낭, 이탈리아산 시로, 스페인산티아고 베르나베우등이 있다. 현재 우루과이의 최고 명문팀인 페냐롤의 홈구장이며 우리나라 대표팀도 2002년 2월에 우루과이와의 친선 경기를 이 곳에서 했었다
  • [16] 다만 브라질에 로사스보다 2달 늦게 태어난 카르발류 레이치가 있어서 초대 월드컵 최연소 선수 타이틀의 주인공이 되는 것은 실패했다
  • [17] 옛날 기록으로는 미국파라과이의 경기에서 파라과이의 곤살레스가 자책골을 기록해서 기록을 양분했지만 이것이 파테노드의 골로 수정되면서 로사스가 독박을 쓰게 되었다
  • [18] 후보까지 영역을 넓히면 에밀리오 레코바로 1992년에 사망하였다
  • [19] 우루과이아르헨티나의 국기가 닮은 이유가 이것. 아르헨티나의 도움을 잊지 않고자 아르헨티나 국기를 모방하여 탄생한것이 오늘날까지 쓰는 우루과이의 국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