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후시미 츠카사

Contents

1. 일본소설가
2. 논란
3. 작품 목록


1. 일본소설가


사진의 왼쪽에 있는 사람이 후시미 츠카사(伏見つかさ). 오른쪽은...

일본소설가이다. 1981년생으로 2006년 제12회 전격 소설 대상에서 "열 세 번째의 앨리스"로 3차 선고를 받은 뒤 데뷔하였다.

아르카디아와 같은 팬픽 투고 사이트에서 활동한 전력이 있다고 한다. 아르카디아에 오레이모 팬픽이 잘 안올라오는 이유 중 하나

내여귀 집필 중 얀데레적인 경향을 보이는 어떤 남자팬으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한다. 그 남자팬은 체포되어 일본 검찰로부터 징역 1년을 구형받았다.#

공식 블로그여기 이다.

각도에 따라 모 개그맨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강풀 아니야?

2. 논란

내여귀 작중 '사죄와 배상' 드립으로 상당한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리고 내여귀의 근친성 결말에 대한 논란에 이해하기 힘든 답변을 내놓기도 하였으며, 결정적으로 내여귀 애니메이션의 마지막 화에 대해 (키리노에게의 쿄스케의) 마지막 키스는 입으로 하는 게 더 낫지 않았나 싶습니다라며 불만을 표출함으로써 해당 작품의 성격을 근친으로 확정지은 탓에 여러 독자들에게 완전히 미친 놈이라는 낙인이 찍혀버렸다.[1] 또한 내여귀의 엔딩을 그렇게 깽판을 쳐놨음에도 불구하고 차기작으로 내놓은 소설마저 내여귀와 비슷한 구도의 여동생물이다. 그나마 욕 좀 덜 먹겠다고 부모의 재혼으로 인한 남매관계를 설정해 둔 것 같지만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내여귀 결말 논란은 항목을 참고. 어찌되었든 이 때문에 작가는 결말에 분노한 수많은 독자들에게 미친 놈부터 시작해 근친종자, 여동생 성애자도 모자라 전생에 여동생이랑 현관합체 못해서 한맺혀 죽은 놈이라고 하기까지 하는 등 온갖 욕이란 욕은 다 먹었다.

다만 그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름값 덕분인지 차기작인 에로망가 선생 1권 역시 상당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작가의 농간이 있을지 모른다. 너도나도 통수조심의 next버젼이 될지도..

3. 작품 목록

----
  • [1] 사실 내여귀의 근친엔딩에 대한 복선은 계속 뿌려졌지만, 어떠한 개연성도 없이 인간관계를 다 파탄내고 맺은 것인지라 근친엔딩을 지지하는 사람마저 등을 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