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효우도 카즈야


도박묵시록 카이지의 등장인물.

효우도 카즈타카의 아들로,제 4부 「갈망의 피」에서 첫등장.
작가에 의하면 모델은 욘사마라고 한다. 흠좀무. 욘사마 팬들이 울겠군 울겠어 바람머리라던가 목도리 패션은 확실히 닮긴 했는데 그런데 카이지의 성우인 하기와라 마사토가 그 욘사마 전문 더빙 성우라는 걸 생각해보면 이건 어쩌면 고도의 개드립일지도 모른다.(…)

무라오카 다카시이토 카이지지뢰 게임 17보 대결을 관전 겸 거의 심판 역할로 불려왔으나, 카이지의 돈이 다 떨어지자 엄청난 액수의 금액을 마구 빌려주기 시작한다.[1]

의외로 아직 나이가 그리 많지 않고 어린 편이다. 이토 카이지 보다도 나이가 적은 고등학생.아저씨 그려놓고 10대라고 우기기 효우도 회장이 정확히 몇 살에 낳은 아들인지는 모르지만 엄청난 늦둥이다. 워낙 어린 탓에 정체가 밝혀지기 전에는 아들이 아니라 손자로 예상하는 독자가 많았다.

누가 그 아버지에 아들 아니랄까봐 굉장히 잔인하고 변태적인 성격을 갖고 있다. 사실 카이지에게 빌려준 돈은 일종의 험금. 만약 이 돈을 돌려받지 못할 경우 보험사고로 위장해서 신체의 일부를 절단해서 그 보험금을 챙기는 방식. 그런데 이 절단할 신체부위를 돈에 따라 결정하는 것도 아니고 사람 신체부위名이 적힌 룰렛을 돌려 랜덤하게 멈추는 곳을 절단한다. 이 돈을 빌려주면서 했던 대사는 "만약 갚을 수 없게 되면, 몸으로 때워야지!". 사실 돈을 돌려받는게 목적이 아니라 오로지 인간의 신체가 하나하나 절단당하는 모습을 즐기기 위한 것. 한 마디로 말해 료나.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 녀석 아직 고등학생이다(...)

참고로 사람들은 이놈을 싫어한다. 4부에서 무라오카 다카시 사장은 이놈이 효우도 카즈타카의 아들만 아니었다면 목을 졸라버릴꺼다라고 생각할 정도. 그런데 정작 무라오카 자신도 딱히 이놈보다 더 나을 것 하나없는 성격이었다는 걸 생각한다면, 일종의 동족혐오 아닐까.

제법 속임수 도박에 능한 다카시도 알지 못했던 이토 카이지의 수법도 어느 정도 꿰뚫어 보기도 했다.

카이지가 마음에 꽤 들었는지 다카시와 카이지의 승부 후에는 손수(!!) 돈을 가방에 담아주기까지 한다.

아버지가 아버지인지라 어린 시절부터 주변사람들에게 떠받들어져 왔지만 실제로는 자기가 남들에게 호의를 사고 있는게 아니라 뒷배경인 아버지를 보고 그런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아버지가 아니라 자신의 힘만으로 남들이 자기를 인정하게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삼고 있다. 그 수단으로서 소설을 쓰고 있고 소설가로써 대성하는게 목표라고 하며, 실제로 사랑보다는 검이라는 소설을 써 작은 출판사에서 출판을 허가받았다. 물론 본인을 닮아 이 소설도 새디스틱하기 짝이 없다.

정체는 사카자키 미코코일지도 모른다는 설도 있다. 우선 얼굴부터(...)

자신의 이름으로 도박 프로듀스를 열고 다중채무등으로 패망 직전의 사람들에게 채무자 끼리의 도박을 제안, 이기면 1천만엔의 큰돈을 주고, 지면 죽여버린다.[2] 매우 잔인하지만 패배하면 어찌되는지 다 알려주고 정말 그런 도박을 할것인지 몇번이고 확인한다. 죽이고 난 뒤 무덤까지 만들어 주기에[3] 카즈야 본인은 자신은 오히려 선인이라 말하지만, 악인은 될지언정 절대 선인은 아니다. 무덤을 만들어주는 것도 공식적으로 자신이 프로듀스한 회사에서 사고사로 죽기에 무덤을 만들어 경찰들의 조사를 피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한 도박 프로듀스의 목적은 자신의 새디스틱한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소설의 소재를 얻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실제로 도박 프로듀스의 대상이 되는 것은 다중채무로 더 이상 정상적인 삶을 살긴 힘든 사람들이라서 뜯어낼 것이 없음에도 빚을 탕감해주거나 묘자리를 사서 묻어주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해주는 것도 그런 연유. 카이지의 계산에 의하면 이득은 커녕 건수마다 적자를 보고 있다는 듯. [4] 하지만 카즈야 본인은 그런 건 아무래도 상관없다고 한다. 그런데 카즈야가 굴리는 돈은 어쨌든 아버지 효우도 회장 돈일텐데 그렇게 날려도 아무런 제재가 없는 걸 보면 회장도 아들한테는 꽤 관대한 듯 하다.[5] 하지만 자세한 것은 불명.

상술한 대로 양친과의 관계는 일절 불명이지만, 작중에서 어머니와의 관계를 짐작하게 할 수 있는 부분이 딱 하나 있다. 우정이나 동료애 등, 인간의 정이나 순수한 감정을 일절 인정하지 않는 카즈야로서는 의아하게도 작중 나오는 원 포커의 딜러 머신인 마더 · 소피를 모성애의 화신이라고 말했던 것. 물론 마더 소피는 카즈야가 직접 설계한 기계이므로 추후의 떡밥이 될지도 모른다. 아이를 시멘트 바닥에 처박는다는 시점에서 이미 모성애와는 거리가 한없이 멀어졌다만 참고로 마더 소피의 모성애 발현은 딱 1번 제한이다...

4부 이후로는 아버지보다 앞서서 원래의 주인공 카이지를 쉬게 해주고[6] 본인의 이름을 내건 카즈야 편이 전개 중. 여기서부터 카이지는 목숨걸고 도박을 하는 입장에서 벗어나 카즈야가 쓴 소설을 읽거나 아니면 도박을 구경하는 수준이라서 활약은 별로 없는 대신 몸은 편하다. 다만 돌아가는 상황을 알아도 말을 해줄 수 없기 때문에 맘고생은 많이 한다.(...)

지뢰게임 17보와 구출게임을 통해 카즈야를 관찰한 카이지의 평으로는 도박에서는 절대로 룰을 넘는 사기를 치지 않을 인간. 카즈야 역시 여기에 동의했는데, 그 이유는 사기를 쓰지 않고 승리해야만 카이지, 즉 인간의 추악한 진실을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원 포커를 통해 카이지를 빠져나올 길 없는 궁지에 몰아넣어 추악한 진실을 보고 말겠노라고 다짐하고 있다.

카즈야가 이토록 인간의 본성이 추악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그의 과거에 있다. 재벌가의 아드님인 만큼 옛날부터 돈을 펑펑 써댔고 그 돈을 보고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카즈야는 그들이 돈을 보고 모였다는 걸 알면서도 마음 속 한구석에는 그들과 자신 사이에는 진짜 우정이 존재한다고 믿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술집에서 노는 그들을 유괴범 집단이 습격했는데, 그들은 카즈야의 얼굴을 몰랐는지, 카즈야 일행을 윽박지르면서 카즈야가 누군지 말하지 않으면 전부 끌고 가겠다고 협박한다. 카즈야는 '친구들이 대신 희생해 주지 않을까' 하고 기대했지만 친구들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카즈야를 가리킨다. 끌려가던 중에 제애의 보디가드들이 들이닥치면서 신속히 구출되기는 했지만, 이 사건은 카즈야의 인간불신의 원인이 되었다.

구출 게임이 끝난 뒤에는 카즈야와의 본격적인 도박이 시작. 카이지의 4억과 카즈야의 20억을 2억 단위로 환산한 '라이프'를 걸고 원포커 승부를 하고 있다. 주위에서 말렸으나 카이지는 오늘은 운이 좋고 세번만 이기면 상황은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승부를 강행했다. 자세한 내용은 원 포커 항목 참조.

이런 모습이다보니 동인지에서는 대개 카이지를 향한 크고 아름다운 얀데레가 되어 등장. 그런데 사실 얀데레 수준으로 오해 받을만한게 구출에서 카이지의 아부를 듣고 작중 처음으로 얼굴을 붉혔다.(이후 아부인 걸 눈치채고 싹 사라지긴 하지만)

----
  • [1] 애초부터 이토 카이지의 명성은 잘 알고 있었으며 대결을 관전하기보다도 직접 이토 카이지를 보고 싶어서 온 듯한 느낌이 강하다.
  • [2] 물론 표면적으론 자살이나 사고사 처리한다.
  • [3] 이렇게 죽은 사람들만 묻어놓은 공동묘지가 있는데, 온갖 국적의 이름들이 묘비에 써있다. 참고로 이철수라는 한국인의 무덤도 있다!
  • [4] 작중 카이지 왈, "다중 채무자 2명의 빚을 갚아주는데다가 승자에게는 1천만엔, 패자에게는 묫자리를 제공해준다고 하니 어디에서도 수익이 발생할 곳은 없다." 장기를 뜯어 팔면 되지 않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애초에 죽은 순간부터 장기의 가치는 급하락하는데다가 장기를 뜯는다는 건 애초에 뜯는 비용이 더 많이 드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결정적으로 카즈야가 패자를 단순히 죽여버릴 리는 만무하여 십중팔구는 작중 등장하는 고문실로 끌려가서 만신창이가 되거나 사지 절단, 전신 연소는 기본일텐데 장기를 추출하는 건 불가능하다.
  • [5] 토네가와나 이치죠 세이야의 사례를 보면 부하들이 저딴 식으로 돈을 날렸다간 못해도 지하노역장행이다.
  • [6] 만화의 내용이 좀 그래서 의심할 수도 있지만 말 그대로 카이지는 옆에서 쉬고 카즈야 본인이 주연으로 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