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헬무트 쇤

Helmut.jpg
[JPG image (Unknown)]

이름 헬무트 쇤 (Helmut Schön)
생년월일 1915년 9월 15일 - 1996년 2월 23일
국적 독일
포지션 스트라이커
소속팀 드레스덴 SC (1932 - 1944)
SG 드레스덴 프리드이히슈타트 (1946 - 1950)
FC 장크트 파울리 (1946 - 1947)
헤르타 BSC 베를린 (1950 - 1951)
지도자 자를란트 국가대표팀 (1952 - 1956)
1. FC 자르브뤼켄 (1953 - 1954)
서독 축구 국가대표팀 (1956 - 1964, 수석코치)
서독 축구 국가대표팀 (1964 - 1978)

Contents

1. 소개
2. 선수 경력
3. 감독 경력
4. 경력
4.1. 선수 시절
4.2. 감독 시절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프 헤이베어거
(1936 - 1942, 1950 - 1964년)
헬무트 쇤
(1964년 - 1978년)
유프 데어발
(1978년 - 1984년)

1. 소개


독일의 역대 3번째 축구 감독이자 14년동안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사상 최초로 월드컵과 유로컵을 재패한 독일의 명 감독이다.쇤은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하면서 총 4번의 FIFA 월드컵에 출전하여 월터 윈터바텀과 함께 단일팀으로 FIFA 월드컵에 최다 출전한 감독으로 기록되었으며, 이 때 팀이 총 25경기에 나와 16번 승리한 것 또한 최다 경기 출전 및 최다 승리 기록으로 FIFA 월드컵 기록에 등재되었다.

2. 선수 경력


1932년 (당시 독일의 국가명이었던) 바이마르 공화국의 드레스덴 SC에서 데뷔하였다. 하지만 불과 1년뒤에 히틀러의 나치당에 넘겨져 실제로 헬무트 쇤의 일본어 위키를 들어가면 헬무트 쇤의 소속팀 드레스덴 SC의 국적이 제3제국 으로 되어있다(...) 이후 드레스덴를 기반으로 하는 클럽(드레스덴 SC, SG 드레스덴 프리드이히슈타트)에서 활동하며 팀의 분데스리가 2회 우승(1940년, 1941년) 및 DFB-포칼 2회 우승(1943년, 1944년)에 공헌하기도 하였고 국가대표에도 발탁되어 월드컵에도 참여한다. 그당시 큰 부상을 당해 두 차례의 수술을 했고 그 뒤 축구가 아닌 의학의 길을 걷는것을 고려하였으나 이내 포기하고 계속 축구에 집중했다고 한다. 또 시기가 시기인 만큼 헬무트 쇤은 당시 군 복무를 하면서 당시 독일군 내부에 있는 축구 팀에 소속되어 활동하기도 했다. 전쟁의 막바지인 1944년과 1945년에는 선수 생활을 일시중단하기도 했고 1946년이 되서야 SG 드레스덴 프리드이히슈타트에서 선수생활을 하기 시작하며 중간에 FC 장크트 파울리에서 잠시 활동하기도 했다. 그러나 1949년, 그가 머무르던 드레스덴 지역이 소련의 수중에 들어가자 1950년 서독으로 망명한다. 서독으로 망명 후 헤르타 베를린에서 플레잉코치를 잠시 했던 헬무트 쇤은 36살의 나이로 선수생활 은퇴를 한다.

3. 감독 경력


프란츠 베켄바워와 월드컵 우승을 자축하는 헬무트 쇤

은퇴 후 1952년 당시 2차대전 직후 프랑스의 지배를 받던 자르 보호령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는다. 1954 스위스 월드컵 지역예선에 참가하였으나 탈락하였고 그 중간인 1953년과 1954년 FC 자르브뤼켄의 감독을 잠시 맡았다. 그 뒤 1956년 서독에 합병되면서 헬무트 쇤은 당시 서독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인 프 헤이베어거의 수석코치로 자리를 옮긴다. 8년동안 제프 하이베이거를 보좌한 헬무트 쇤은 1964년 서독 축구 국가대표팀의 3번째 감독으로 임명된다. 당시 서독 내부의 리그는 지역리그로 나뉘어져 있었는데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불과 1년 전인 1963년 분데스리가를 출범하면서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태였다.

곧바로 참가한 1966 FIFA 월드컵 잉글랜드 지역예선에서는 같은조에 속한 스웨덴과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키프로스를 개발살(...)내며 본선진출에 성공했다. 본선에서는 아르헨티나, 스페인, 스위스와 같은 조에 배정되었고 아르헨티나와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스페인, 스위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둬 8강에 진출했고 8강에서는 우루과이를, 4강에서는 레프 야신이 이끄는 소련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둬 결승전에 진출한다. 결승전 상대는 개최국인 잉글랜드. 엎치락 뒤치락하며 2:2로 연장전에 돌입한 상황에서 연장 6분 잉글랜드의 골이 터졌다. 다만 독일 골포스트 상단을 맞고 지면에 튕겨져 나왔으나 심판이 서독 선수들의 강한 항의에도 이를 골로 인정한것. 결국 추격의지를 상실한 서독은 2:4 패배를 당한다. 아직도 잉글랜드의 축구팬과 독일의 축구팬들은, 당시 결승전의 득점이 "골이냐? 아니냐?"로 현재까지 싸우고 있다고 한다. 이에 독일에서는, "실제로 그 위치에서는 절대로 골인이 될 수 없다."라는 논문까지 나왔다고 한다. 자세한 사항은 1966 FIFA 월드컵 잉글랜드 항목 참조.

그러나 34년 뒤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에서 독일은 잉글랜드를 다시 만났고 이번에는 프랑크 램파드의 완벽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아 34년만에 제대로 복수를 당한다. 이 경기도 마찬가지로 인정이 되었으면 독일을 추격할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인정되지 않아 추격의지를 상실한 잉글랜드는 4:1 대패를 당한다. 뿌린 대로 거두는거다

이 대회도 '카이저' 프란츠 베켄바워가 출전한 대회였으나 우리가 알고 있는 리베로 베켄바워 보다는 4-3-3의 핵심 축인 수비형 미드필더였다.

유로컵의 첫대회인 유로 68은 참가하지 않았고 1970 멕시코 월드컵 지역예선에서는 스코틀랜드, 오스트리아, 키프로스와 같은조에 배정되었으나 게르트 뮐러, 프란츠 베켄바워를 앞세워 나머지 3국가를 개발살내며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에서는 페루, 불가리아, 모로코와 같은조에 배정되었으나 역시 3전전승으로 8강에 진출한다. 8강에서는 전 대회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잉글랜드와의 리턴 매치. 먼저 2실점을 하여 0:2로 끌려가 패배가 확실히 되었지만 베켄바워와 스트라이커 젤러의 골로 극적으로 2:2 동점을 만든뒤 반코트 경기로 잉글랜드를 몰아붙인다. 기력을 떨어진 잉글랜드를 상대로 108분에 게르트 뮐러의 골로 잉글랜드를 누르고 4강진출에 성공한다.

4강전에서 이탈리아와 맞붙었다. 지금까지도 두고두고 회자되는 월드컵 최고의 명승부로 연장전 30분동안 무려 다섯골이, 그것도 역전-재동점-재역전-재재동점-추가골로 이어지는 명승부였지만 끝내 패배하고 만다. 그 이후 독일은 이상하게 이탈리아에게만 제대로 호구잡혀 중요 경기때마다 이탈리아에게 패배한다. 3,4위전에서는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리하여 월드컵 3위를 기록한다.

비록 월드컵 3위에 머물렀지만 제프 마이어, 프란츠 베켄바워,한스게오르크 슈바르첸베크, 유프 하인케스, 울리 휘네스, 베르티 포크츠, 게르트 뮐러 같은 명선수들이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르기 시작한 시기로 월드컵 직후 참가한 유로 72에서 잉글랜드, 벨기에, 소련을 차례로 꺽으며 유로 72 우승을 거머쥔다.

이 시기에 기존의 수비적 스타일에 한계는 느낀 헬무트 쇤은 유로 72부터 '리베로'를 새롭체 앙안해 내면서 당시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동하던 프란츠 베켄바워 에게 이 역할을 맡긴다. 최후방에 위치하여 수비를 전담하면서도 기습적으로 공격에 참가하여 상대를 교란시켜 득점을 만들어내는 역할을 맡은 베켄바워는 유로 72우승에 일등공신이 된다.

그 이후 자국에서 열린 1974 서독 월드컵에서는 본선에서 동독, 칠레, 호주와 같은조에 편성된다. 무난히 8강에 진출할것이라는 생각과는 달리 약체로 평가받은 동독에게 일격을 얻어맞는다. 그 이후 칠레와 호주를 격파해 2승 1패로 8강에 진출하지만 헬무트 쇤 감독은 동독에게 패배하였다는 이유만으로 대회 중간에 TV쇼에 나와 서독 국민들에게 사과를 해야 했다(...).

1974 서독 월드컵은 8강부터 토너먼트가 아닌 8강에서 다시 조별로 나뉘어 경기를 펼쳤고 서독은 8강 B조에서 폴란드, 스웨덴, 유고슬라비아와 편성이 되었다. 이 국가들은 3전전승으로 승리하여 조1위로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한다. 월드컵 결승전에서 만난 상대는 토털풋볼의 창시자 네덜란드.

이 대결은 지금까지도 회자되는데 전술이 극과 극인 토털 풋볼의 창시자 리누스 미헬스와 리베로 시스템을 극대화 한 헬무트 쇤의 감독 대결과 이 두감독의 전술 철학을 실제로 구현해낸 요한 크루이프프란츠 베켄바워의 대결이기 때문이다. 이 당시에는 요한 크루이프가 이끄는 네덜란드의 우승을 점찍는 사람들이 많았으나 정작 결승전에서 요한 크루이프는 서독의 베르티 포크츠에게 완벽히 막혀 버렸고 서독은 프란츠 베켄바워의 지휘아래 네덜란드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두어 우승을 차지했다.

그 뒤 참가한 유로 76에서는 결승전에 진출하여 대회 사상 최초 2연패를 하는 가 싶었지만 체코슬로바키아에게 일격을 맞아 준우승에 머무른다. 전 대회 우승팀 자격으로 월드컵 예선을 면제 받고 곧바로 78 아르헨티나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서독은 1차 본선에서 폴란드, 튀니지, 멕시코와 같은 조에 편성되었는데 사람들의 예상과는 달리 1승 2무로 간신히 2차 본선에 진출한다. 1차본선에서 어딘가 모르게 부족한 모습을 보인대로 2차본선에서 역시 무기력했으며 네덜란드, 이탈리아와 겨우 무승부를 기록하고 오스트리아에게 패배하면서 2무 1패로 4강진출에 실패한다.

유로 76의 준우승과 78 월드컵에서 부진한 성과로 인해 헬무트 쇤 감독은 14년만에 63세의 나이로 서독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사임한다.

이후 알츠하이머병으로 투병 생활을 하다가 1996년 2월 23일 비스바덴에서 지병으로 사망했다.

4. 경력

4.1. 선수 시절

  • 드레스덴 SC (1932 - 1944)
    • Bundesliga[1] (2) : 1942/43, 1943/44
    • DFB-Pokal (2) : 1939/40, 1940/41

4.2. 감독 시절

----
  • [1] 개편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