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햏자

last modified: 2014-07-27 14:22:41 Contributors

고대의 디시인사이드에 존재했다고 하며 많은 디씨인들의 추종을 받은 폐인. 주침야활, 면식수햏 등의 어려운 수햏을 통해 득햏를 하면 햏자가 된다고 한다. 아햏햏의 감정에 충실하고 삼라만상을 깨달은 높은 경지의 폐인.

공자, 맹자, 장자, 순자 등 중국의 사상가처럼 '햏'라는 글자뒤에 자(子)를 붙여 만들어진 단어이다. 이 말은 하오체와 함께 디시인사이드에서 사용되어 2002년~2005년에 대한민국의 인터넷에 많이 사용되었으나 일시적인 유행이었고 그 인기는 곧 사그라들었다. 그 이후로는 잉여인간이 잘 쓰이고 있다.

햏자도 잉여인간도 디시인사이드에서 상대방을 부르는 말로 쓰이기도 하고 자신을 지칭하는 말로도 쓰인다. 하지만 잉여인간이 안좋은 뜻으로만 쓰이는데 반해 '햏자'라는 단어에는 호의적인 시선이 담겨있다.

햏자는 압박을 그냥 하는것도 아니고 '쌔운다'고 한다. 방법 한다고도 한다. 또, 뭔가가 없을 때 없다고 하지 않고 업ㅂ다고 한다. 기존의 도인들이 '허허허' 하고 웃는다면 햏자들은 '아햏햏' 하고 웃는다.

햏자로서 추종되던 인물에는 영화배우 최민식씨가 연기한 취화선(영화)의 장승업 등이 있다. 취화선 영화내에서 장승업의 이미지가 기인, 괴인, 도인의 이미지였고 사람들이 생각하는 햏자의 이미지와 잘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