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행성연방

UFP.png
[PNG image (Unknown)]

United Federation of Planets(UFP)

A dream that became a reality and spread throughout the stars.[1]

스타 트렉 시리즈에 나오는 기구. 우주로 진출한 인류벌칸족, 그리고 그 외 동맹인 외계인 행성들이 모여 만든 연방 형태의 체제이다. 정식 명칭은 위에 쓰여 있는 대로지만 보통 '연방' 이라고 불린다.

인류는 우주 전체 기준으로 봤을 때 매우 미개한 종족에 속했으며, 21세기 초중반에는 전쟁 등으로 인해 막장 상황[2] 까지 몰렸으나 천재 괴짜 과학자인 프람 코크란(Zefram Cochrane)이 2063년 인류 첫 워프 비행을 성공시키고, 마침 그것을 지나가던 벌칸족이 목격하여 역사적인 '퍼스트 콘텍트'가 이루어지게 된다. 이후 100년 남짓한 시간에 인류는 빠르게 발전하여 행성 연방의 모태가 되는 기구의 발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Star Trek : Enterprise에서 조나단 아처 선장이 이 기구의 발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서 역사에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처음에는 2154년, 로뮬런 드론 쉽의 조사를 위해 인류, 벌칸, 안도리안, Tellarite가 일시적으로 동맹을 맺었던 것이 계기가 되었다. 해당 위기가 지나간 뒤에도 그들은 그대로 동맹을 유지, 행성 연합(Coalition of Planets)을 결성하였다. 1년후, 여러 종족들이 연합에 가입하였고, 시간이 지나면서 연합에 가입한 종족들의 결속은 강화되었고 더 조직화 되었다. 마침내 2161년, 행성 연합은 행성 연방이 되었다. 설립식은 지구의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다.

이것이 이후 꾸준히 세력을 늘리는데 우주판 UN이라고 볼 수 있다. 로고도 UN과 매우 비슷하며, 목적 역시 UN과 비슷하여 거창하게 말한다면 '전 우주의 평화와 번영' 정도 되겠다. 지구(인류)는 UN으로 치자면 미국의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스타 트렉의 주 무대가 되는 우리 은하의 '알파 분면'에서는 은하 전체를 통합하고 있지는 않다. 주요 종족 중 하나인 클링온은 연방의 일원이 아니라 연방의 '동맹'이며, 로뮬란이나 카데시안등도 연방의 일원이 아니므로 때문에 사실상 '인간 & 그 외 기타등등'으로 이루어진 한 세력이지 전 은하계를 아우르는 조직이라고 보긴 힘들다. 하지만 꾸준한 설득과 원조로 점점 회원 행성[3]을 늘려가며, 거대 세력에 대항하기 힘든 군소 행성들이 연방에 도움을 청하거나, 분쟁이 일어났을 때 연방에게 중재나 조정의 역할을 요청하기도 한다. 역할은 현재의 UN과 같다.

시리즈의 원작자인 진 로덴베리가 상상한 '물질적, 정신적으로 발전한 인류가 이룩한 세상'이다. [4] 실제로 웬만한 SF물에 나오는 국가들 중에서 가장 유토피아[5]에 가깝다.

산하에는 여러 기구를 두고 있으나,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은하계 탐험외교 등을 주 임무로 하는 행동대원준군사조직스타플릿이 있다.
----
  • [1] 전문: They were humanitarians and statesmen, and they had a dream, a dream that became a reality and spread throughout the stars, a dream that made Mr. Spock and me brothers. 제임스 T. 커크 2269년(Whom Gods Destroy 에피소드)
  • [2] Star Trek : The Next Generation 1화에서 묘사되는 당시의 지구는 병사에게 마약을 공식적으로 지급하고 중세마녀사냥 비스므리한 재판이 열리며 사람들은 거지꼴을 하고 다니는 디스토피아포스트 아포칼립스 중간쯤 되는 세상으로 그려졌다.
  • [3] 극장판 '스타 트렉 : 퍼스트 컨택트' 에서 언급된 바로는 8천 광년에 걸쳐 150여개의 행성이 가입해 있다고 한다. 물론 나중 시리즈로 갈수록 그 숫자는 더욱 늘어난다.
  • [4] 인류가 정신적으로 성숙했다는 설정은 시리즈의 여러 곳에서 반영되는데, 대화로 해결하려는 자세, 의 개념이 없이 자아 성취와 인류의 발전을 위한 직업 개념, 각종 소수자에 대한 선입견의 '거의' 완전한 배제 등이 있다.
  • [5] 후기 시리즈로 갈수록(정확히는 로덴베리 사후 다른 작가진들이 주도해나가면서) 설정에 살이 붙어 쿠데타섹션 31 등의 어두운 면이 부각되나, 기본적인 틀은 '나름 심각한 문제가 있지만 그럭저럭 잘 굴러가는' 정도로 묘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