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해방 전후사의 인식

last modified: 2015-01-12 11:50:19 Contributors

9_7.jpg
[JPG image (Unknown)]


1979년 10월 15일에 발행된 한국근현대사분야 단행본. 약칭 '해전사'. 海戰史가 아니다

첫 권이 1979년 10월에 출간됐으며, 이후 10년에 걸쳐 전6권으로 완결됐다. 지금까지 모두 합해 50여만부가 판매되었을만큼 '명작'으로 꼽히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한국근현대사 분야논문을 쓸 때 자주 참고서적으로 활용해왔던 단행본이기도 하다.

저자들의 내역또한 매우 화려한데, 전 동아일보 편집국장인 송건호(나중에 1989년에 한겨레 신문 창립), 재야 운동가이자 연설가인 기완(백범 김구 관련 글), 한국근현대사학계의 거목이자 전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인 강만길, 정치학자인 장집(편집저자) 등이다. 임종국(친일문제), 현채(민족경제사), 윤식(문학사), 또한 이종석, 박명림 등 젊은 대학원생들이 쓴 논문도 많이 실렸는데, 이후 이들은 한국-북한 현대사계의 거장이 된다.[1] 안나 루이스 스트롱의 1947년 북한 기행도 다뤘다.

1,2,3권은 해방3년사(1948년 정부수립)를 다뤘다(1권이 입문 격이라면 2권은 이념, 정치, 3권과 4권은 노동운동이나 문화적인 측면이 강하다.). 4권은 해방 8년사(한국전쟁 종전까지), 5권은 북한현대사, 6권은 "쟁점과 과제"를 다뤘다.

이 책이 발간 겨우 11일만에 1979년 10.26 사건으로 판금(검열)되었다가 1980년 서울의 봄으로 해금되었다. 하지만 그해 5.17 군사 쿠데타 이후 저자들이 대거 구속되거나 조사받았으며 대학으로부터 쫓겨나는 등 수난을 겪기도 했었다. 하지만 판금에도 불구하고 80년대 군부독재정권시기 큰 인기를 얻었다.

이 책의 출판사인 한길사는 2004년 출간 25주년을 맞아 재출간을 했다. 그만큼 이 책은 과거 386세대, 진보 진영에게 있어서 '바이블' 같은 존재. 책의 구성은 상당히 잘되어 있고, 정치, 사회, 경제, 문화 부분등을 세세하게 정리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오늘날 한국근현대사 국정교과서에 큰 영향을 미쳐 국정교과서 내용구성을 보면 이 책을 출처로 정리된게 많다.

2006년 무렵에 들어와서 뉴라이트세력들이 이 책을 '좌편향'드립 치면서 이 책을 정면으로 비판한 책을 집필했는데, 그게 '해방 전후사의 재인식'. 그런데 상당히 헛점이 많아 오히려 1979년 발행된 '해방전후사의 인식'에 훨씬 못미친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다만 '재인식'에는 '인식' 저자들의 새로운, 기존 견해 수정의 논문들이 실려있기도 하다. 애당초 '인식'이 너무 오래되어 이제는 비판받는 옛 학설들이 수록되기도 했다는 점에서 주의를 요한다. 예를 들면, 6.25 전쟁의 남침은 빼도박도 못하는 역사적 사실인데도 불구하고 북침설, 남침유도설 등이 공공연하게 수록되어 있다는 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