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한무


대한민국코미디언. 1940년에 평양에서 태어나 광복 후인 1945년 남북분단 당시 월남하여 1979년 MBC 코미디 프로 청춘만세에 데뷔하였다. 별명은 금붕어. 유난히 앞으로 튀어나온 눈 때문에 붙은 별명이다.

1990년대에 방영했던 MBC 웃으면 복이와요의 전 코너 중 하나이자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전 코미디 '만주의 밤'과 '만주에 뜨는 별' 이라는 코너에서는 일본 순사로 등장하여 코미디언 조정현과 연기를 하였는데[1] 조정현 앞에서 처음에는 조상[2][3]이라고 부르며 마치 진짜 일본 순사인 것처럼 보이게 연기를 했다. 하지만 막판에 독립만세 배경음과 함께 달려와서 조선놈들이 만세를 부르고 있다고 보고하더니 급기야는 품 속에 태극기를 꺼내면서 대한독립이노만세~!라고 불렀던 연기는 그 당시 봤던 사람들로부터 인상을 남기기도 하였다.[4]

그리고 2011년 1월에는 서울 황학동에서 차를 운전하다가 가속페달을 밟는 바람에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겪어서 검찰로부터 불구속 기소를 받기도 하였다.

동갑내기인 故 이주일과 친한 사이로 알려졌는데 2002년 8월 이주일 장례식 때 직접 참석하여 그의 영정을 어루만지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언론사 사진에 공개된 적이 있었다.

2008년에는 네이버 인물정보에서 2007년 3월 2일에 사망한 것으로 오인되는 일이 일어나 세간에서 논란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는 결국 네이버 측에서 실수를 하였던 것으로 알려졌고 한무 본인도 멀쩡히 살아있는 사람보고 죽었다니라며 불쾌감과 실망을 보였다고 한다.

...방귀를 매우 특이하게 뀌시는 걸로 유명시하... 다. 호기심 천국의 방귀 관련 에피소드에도 전문가로 출연해 직접 시범을 보이셨다. 프로는 프로다.

오랫동안 공중파 출연이 없다가 오랫만에 무한도전 선택 2014에서 박명수가 방문하여 공중파에 얼굴을 드러냈다. 박명수의 스승이자 원조 MBC 성골답게 박명수와 죽이 잘 맞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명수가 쏘면 선거법에 걸리니까 대신 내주는 관록도 함께...

대한민국 해군 수병으로 병역 의무를 마쳤다. 해군홍보단 1기(!) 중 한 명이다.

----
  • [1] 그 당시 조선인 독립운동가 역할로 나왔는데 경찰서에 감금되어서 나왔다.
  • [2] 이 당시 일본 문화개방이 되지 않았던 시기였는데도 지상파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일본사람 앞에 붙이는 상이라고 부른 것이 의외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어차피 배경이 일제강점기였고 코미디 연기 시나리오를 취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짜라고 보기는 어렵다. 게다가 동 작품에서 일본녀 연기를 했던 코미디언 배연정은 그 당시 일본 기모노를 입고 연기하기도 했는데 배경이 일제강점기였던지라 시청자들 사이에 비난은 없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당시 일제강점기를 다룬 영화드라마 등에서 "~상" 하는 호칭이나 기모노, 간단한 일본어 등은 아무런 거부감 없이 흔하게 나왔다. 대표적인 예가 장군의 아들.
  • [3] 표기는 조상이 맞지만 어떤 때는 좆쌍이라고도 들리기도 했다(...).
  • [4] 일본어로 '만세' 는 '반자이(banjai)'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