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플러터샤이

FiM 주연들
twilight_sparkle_cutie_mark1.png
[PNG image (Unknown)]

트와일라잇 스파클
applejack_cutie_mark1.png
[PNG image (Unknown)]

애플잭
rarity_cutie_mark1.png
[PNG image (Unknown)]

레리티
rainbow_dash_cutie_mark1.png
[PNG image (Unknown)]

pinkie_pie_cutie_mark1.png
[PNG image (Unknown)]

핑키 파이
fluttershy_cutie_mark1.png
[PNG image (Unknown)]

플러터샤이

MLP_Fluttershy.png
[PNG image (Unknown)]
이름 플러터샤이(Fluttershy)
애칭 샤이(Shy)
목소리 성우 영어: 앤드리아 리브먼(Andrea Libman)[1]
한국어: 이지영[2]
일본어: 카토 에미리
노래 성우 영어: 앤드리아 리브먼
한국어: 이지영
일본어: 카토 에미리
종족 페가수스
원소 친절(kindness)
큐티마크
fluttershy_cutie_mark.png
[PNG image (Unknown)]

분홍색 나비 세 마리
출신지 클라우즈데일
거주지 포니빌 근교 오두막

Contents

1. 소개
2. 작중 행적
2.1. 과거사
2.2. IDW 코믹스
2.3. My Little Pony: Equestria Girls 시리즈
2.3.1. My Little Pony: Equestria Girls
2.3.2. My Little Pony: Equestria Girls - Rainbow Rocks
3. 능력
4. 성격
4.1. 성격파탄?
5. 직업
6. 포니 관계
6.1. 가족
7. 인터뷰
8. 장난감 및 기타 공식 상품
9. 2차 창작
10. 기타

1. 소개

My Little Pony: Friendship is Magic에 등장하는 포니. 주연을 통칭하는 메인 식스(Mane six)의 일원으로, 애완동물 분양이나 기타 여러 동물의 사육, 관리 등 동물과 관련된 전반적인 일을 담당하고 있다. 작중에서 나이가 정확히 언급된 적은 없지만 자신이 핑키보다 나이가 한 살 더 많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름은 나비라는 뜻인 영어 단어 butterfly의 이명인 'flutterby'와 '수줍음'을 뜻하는 'shy'를 합친 것으로 보인다.

2. 작중 행적

2.1. 과거사

youtube(cxuDYEOrGZc)

클라우즈데일에서 살 때는 잘 날지 못하는 열등생 페가수스였다. 이 때의 모습을 자세히 살펴보면 유독 다리의 굵기가 다른 어린 포니의 절반 미만이라, 운동 부족은 물론 영양실조 우려까지 있을만한 형상이다.[3] 매우 심하게 놀림을 당했기 때문에 나는 것에 심각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다.

이걸 다른 페가수스들이 놀리자 레인보우 대쉬가 플러터샤이를 감싸주면서 레이스를 벌였다.

출발선에서 깃발 신호를 내다가 출발하는 페가수스들에게 밀려서 클라우즈데일에서 그만 떨어지고 마는데, 떨어지는 플러터샤이를 나비 떼가 안전하게 받아주고 자신이 지상에 서식하는 크고 작은 동물들과 본능적인 수준에서 교감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으면서 큐티 마크를 얻게 되었다.

대쉬는 샤이 때문에 다투다가 레이스까지 벌였는데 샤이는 레이스 결과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다. 현재까지도(…). 이 레이스에서 대쉬는 소닉 레인붐을 쓸 수 있게 되었다.

2.2. IDW 코믹스

마이크로 코믹스: 플러터샤이편에서 엔젤과 함께 길을 거니다가 우연히 캔틀롯 왕실에서 주최하는 대 미술 경합대회를 알리는 벽보를 보고, 자신의 취미를 살려 어쩐지 친근한 그로테스크 양식으로 뜨개작품을 만들어 대회에 출품하려 하지만 한편으로는 다른 포니들이 자신의 작품을 평가하는게 두려운 나머지 변장을 하고 대회에 나서지만, 하지만 그 자리에 있던 레리티에게 바로 들킨다.(...) 심사위원들의 악평으로 주눅이 잔뜩 들어 자신의 작품을 부숴버릴까 고민하기도 하지만, 때마침 나타난 트롤레스티아셀레스티아 공주가 좋은 평을 하니 심사위원들 상당수가 좋은 평을 내려주고, 우승 메달도 받는다.
끝은 공식적으로는 플러터샤이가 비평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법을 배웠다고 끝나지만, 전반적인 분위기는 누가 봐도 기승전인맥(...)

2.3.1. My Little Pony: Equestria Girls

공주회의에 참가하는 트와일라잇이 고민할때 핑키가 흥긴장(…)하는 동시에 숨어버리고 싶을때도 있다고하자 자신은 언제나 그런다고 중얼거린다.

트와일라잇이 거울에 들어갔을때 부터 이쪽의 플러터샤이(Equestria Girls)가 나온다.

트와일라잇 스파클이 돌아오자 기뻐한다. 그리고 밤늦게 춤을 췄다는 말에 놀란다.

3. 능력

동물을 잘 다룬다. 작은 동물은 평소에도 잘 다루고 반전되었을 때는 드래곤도 위압했다. 수의학에도 관심을 두어 크고 작은 동물을 치료해주는 장면을 종종 엿볼 수 있다. 물론 큰 동물도 예외는 아닌지 시즌 1 에피소드 2에서는 만티코어를 온순하게 만들기도 하고 시즌2 에피소드 20에서 포니빌에 들이닥친 집채만한 케르베로스를 등장한지 20초도 안돼서 길들였다. 우리 귀여운 세머리 강아지!

작중 묘사로 보아 보통 포니들은 이야기를 나눌 수 없는 작은 동물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큐티 마크 에피소드에서 언급되는 '동물들과의 교감'으로 보이는데, 때로는 거의 대화를 나누는 듯이 보이다가 때로는 말이 잘 안 통하는 듯이 보이기도 하기 때문에 상당히 애매한 능력이다. 시즌 4 에피소드 7에서 말하는 걸 보면 동물들과의 의사소통 방식은 동물들의 언어를 배워서 사용하는 것으로 동물들마다 다른 언어를 쓸테니 엄청난 노력가요 언어학계의 귀중한 인재다. 현실로 따지면 교제도, 스승도 없이 각기 다른 국적의 외국인 친구를 계속 사귀면서 그 나라 언어를 마스터해 자국어를 역으로 가르치고 있다는 것이니... 시즌 4 에피소드 16에서도 브리지들의 말을 알아듣는 건 플러터샤이 혼자였는데, 이전부터 브리지 관련 연구를 했던 것이라면 별 문제 없지만, 만약 즉석에서 알아들은 것이라면 이것도 무서운 능력이다.[4] 마법과는 상관없는 재능인지 트와일라잇도 동물들 말은 배울 수 없다. 여담으로 시즌 5에서 잠시 큐티마크를 빼앗겼을 당시에는 동물들과 의사소통을 할 수 없었다.

전체적으로 약골로 평가받지만 "노려보기"(The Stare)라는 스킬이 있어서 당하는 쪽이 무엇이든지 플러터샤이가 두 눈을 부릅뜨고 노려보기만 하면 겁을 먹고 플러터샤이의 말을 무조건 따르게 된다. 본격 마인드 컨트롤 참회의 시선 게다가 동물 뿐 아니라 망아지에게도 통하는 듯.

의외로 바느질을 굉장히 잘 한다. 공식 코믹스에서는 뜨개질의 제왕. 레리티에게 의상을 주문할 때도 이것저것 까다롭게 주문하는 걸 보면 일가견이 있는 듯. 하지만 말한 내용이 전부 다 틀렸다는 게 함정

페가수스이면서도 나는데 서투르고 높은데 올라가는걸 무서워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준다. 레인보우 대쉬와는 정반대. 드래곤의 울음 소리를 듣고 겁을 먹었을 때는 날개가 접혀서 떨어지기도 하고, 히드라에게 쫓길 때는 나는 것 자체를 까먹었는지 걸어서 도망가고 벼랑에서 어물쩡거리기도 했다. 트와일라잇 스파클을 공중에서 받아 들었을 때도 떨어뜨릴 뻔 하고 토끼 몇 마리보다 무거운 것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두려움만 떨쳐내면 잘만 날아다닌다(…).

클라우즈데일에 갈 때도 날지 않고 기구를 타고 간다. 시즌 3 마지막에서는 돈을 내면서 까지 기구를 타고 있다(…). 하지만 일단 진심이 되면 레인보우 대쉬에게도 밀리지 않는 속도로 날아다니니… 이러니 헐크 기믹이 따라붙지

4. 성격

남에게 친절하며 상대방의 의사를 특히 존중한다. 애초의 원소가 친절이니.. 소심하면서 부끄럼을 많이 타는 성격이며 겁이 많다. 덕분에 큰 소리를 잘 내지 않는다. 이런 자신의 약점을 인정하고 있던 덕분에 약점을 비틀어 꼬려던 디스코드가 오히려 열받았을 정도[5]. 그래서 유일하게 강제적으로 세뇌.

시즌 2에서 이러한 자신을 바꾸기 위해서 종종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다음 에피소드에서는 거짓말같이 원래대로 돌아온다. 시즌 3에서도 종종 제작을 시즌 2와 함께 시작한 에피소드가 있어서 아주 예전 성격으로 되돌아갈 때가 있다. 안타까운 옴니버스의 한계 그런데 이상하게도 샤이 집은 포니들 사이에서 악명높은 에버프리 숲까지 걸어서 1분 거리에 있다 다행히도 시즌 3 에피소드 10에서부터 슬슬 자신감이 생기는 것 같더니 시즌 4부터는 자기주장을 확실히 하는 모습을 자주 보인다. 시즌 6에서 동생을 타이르는 장면도 생각보다 단호한 자세.[6]

4.1. 성격파탄?

flutterbitch.jpg
[JPG image (Unknown)]

안티들이 보는 샤이의 진면목
사실은 친절은 훼이크고 이게 본 모습이라 카더라

Mane6에서 공인된 화가 나면 제일 무서워지는 포니. 화를 내거나 폭주 상태가 되면 인정사정 없어지며 눈에 보이는 것이 없어진다. 거의 이중인격이 의심될 정도로 성격이 바뀐다. 평소의 성격과는 다르게 에피소드에서 보여주는 모습은 좀 무서울 정도.[7] 자기 말로는 이런 힘은 비상사태에서만 나온다고 한다는데…

아래는 그 목록.

  • 시즌 1 에피소드 7에서는 드래곤을 노려보기로 제압하고 울렸으며
  • 자신을 석화시키던 코카트리스까지 노려보기로 위압해 버렸다.
  • 그리고 그랜드 갤로핑 갤라에서는 얀데레가 되어 동물들을 포획하려고 하다가 대망의 FUS RO DAH!"You are going to love me!" 및 흑화로 마무리.
  • 시즌2 에피소드 1에서 디스코드가 모두의 성격을 반전시킬때 플러터비치로 변해 평상시의 다정한 모습에서 진짜로 성격파탄자가 되었다(...) 물론 트와엘라잇이 구해준뒤엔 너무나 나쁜 꿈을 꿨다고 자기 행동에 충격을 받는다.
  • 시즌 2 에피소드 2에서는 디스코드에 대한 분노가 폭발한 나머지 레인보우 대쉬를 따라잡는 무서운 잠재력을 보여주었다. 대쉬가 레리티와 핑키 파이를 메달고 있었지만, 플러터샤이도 트와일라잇과 애플잭에다가 열기구까지 끌고 있었다! 이쯤 되면 트와일라잇에 버금가는 데우스 엑스 마키나 아닌가요
  • 시즌 2 에피소드 3(그 정신 나간 에피소드)에서는 마사지를 빙자해서 곰의 목을 꺾는다. "일찍 좀 오지. 어깨가 완전히 굳었잖아."라는 걸 보면 자기 딴에는 마사지라고 하는 건데, 대체 어떤 마사지가 목을 꺾는단 말인가(…). 그리고 그 곰을 그 때 아예 길들인 모양인지 그 곰이 시즌3 에피소드 3에서도 등장했다[8].
  • 시즌 2 에피소드 16에서는 대쉬의 속도에 맞춰서 마차를 끌었다! 대쉬가 소닉 레인붐을 터트릴 정도로 빠르게 날 수 있다는 걸 생각하면 그저 흠좀무.
  • 시즌 2 에피소드 19에서는 평소 무시당하던 것이 폭발했는지, 스스로 옛날 플러터샤이와 새로운 플러터샤이로 나누어 자신을 표현하는 등, 제대로 보여주었다.
  • 시즌2 에피소드 21에서는 레인보우 대쉬의 배를 뒷발굽으로 힘껏 차버린다! 그래놓고서 창문은 깨질까봐 살짝 열고 나간다. 창문만도 못한 친구 대접
  • 시즌 4의 파워 포니 에피소드에선 아예 헐크 역을 맡았다(...) 계속 화가 안 난다며 각성을 못해서 친구들을 돕지 못하고 뒤에서 보고만 있다가 심지어 퇴장할려고까지 하는데, 매이니악이 날아가던 반딧불이 한마리를 뭉개자 니가 악당이고 나쁜짓하는게 니 일이란건 알지만 어떻게 저 귀여운 반딧불이한테 이럴수가 있냐며 각성하여 괴물이 되서 다 떼려부쉈다. 이때의 모습이 그야말로 충공깽인데 그러고나서 진정되니 그상태로 발굽을 부딪히며 소심을 떤다(...)

물론 진짜로 성격파탄은 당연히 아니고 MLp 특유의 개그성 연출, 혹은 일종의 각성 기믹으로 사용된 경우가 많다. 이 이중인격 기믹이 오히려 2차 창작에서 매우 빈번하게 굴려먹어지며(...) 그쪽으로의 인기를 올리는데 보탬이 되기도 했다.

5. 직업

직접적으로 직업을 보여주는 다른 Mane 6와는 달리 직업이 애매하다. 비정규직? 단기 알바 프리터? 작중에서 여러가지 일을 맡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직접적으로 돈을 벌 수 있는 '직업'으로 묘사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 굳이 정의하자면 '동물보호활동가'. 일단 먹고 사는걸 봐서 어디선가 수입이 없지는 않은 듯 하다.

포니빌의 작은 동물들을 관리하고 돌봐주는 일을 맡고 있으며, 펫을 찾는 포니들에게 동물을 분양해주는 일도 하고 있다. 쉽게 말하면 동물병원 원장 겸 주인. 하지만 이것은 플러터샤이의 활동이긴 하지만, 페이를 받는 직업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작은 동물을 돌봐주는 비용은 사비로 지출하고 있는 듯 하고, 레인보우대쉬에게 펫들을 소개해주면서도 딱히 돈을 받지는 않았다. 그리고 포니빌에서 동물병원은 별도로 존재하는 것으로 보이므로 전문직 의사로 일하는 것은 아니다. 브리지들의 이동을 도울 때 브리지들의 이동 경로나 지정된 시기까지 돌아가야 하는 걸 알고 있던 모습을 보면 동물학자로 볼 수도 있다.

노래를 부르는 새들을 모아 합창을 하도록 지휘하는 새 합창단을 이끌고 있다. 공연 횟수는 작중에서는 2회.(하지절 축제와 샤이닝 아머/케이던스 공주의 결혼식.) 이를 두고 모 브로니는 한탕 크게 벌어서 먹고 산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실제로 굵직한 행사에 불려나가는 만큼 제법 명망은 있는 듯 하며 KBS 교향악단 초청비가 4400만원 정도 하니 참조하자. 옴니버스 세계관에 작가가 그냥 집어넣은 내용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면 이렇게 된다 별 거 아닌 걸로 꼬투리잡아 Slaughtershy를 만든다거나

사실 포니빌의 도축업자를 맡고 있다 카더라[9]
미묘한게 IDW 코믹스에서 동물의 천적관계를 잘 알고있고 눈앞에서 천적들끼리 유혈낭자하게 싸우는 걸보고 자연은 정말 흥미롭다고 말하는걸로 봐선 육식을 자연의 이치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정기적인 수익이 없어 부동산 값이 싼 에버프리 숲 근처에 살고 있는 걸지도 모른다. / 에버프리 숲 근처이니 어쩌면 국경 밖일지도

6. 포니 관계

장난을 좋아해 누구에게나 서슴없이 장난을 치곤하는 핑키파이가 유일하게 자제하는 포니. 소심하고 여린 성격 때문에 상처받을것을 염려해서 인듯 하다. [10] 같은 페가수스 포니인 만큼 레인보우 대쉬와 얽히는 일이 많다. 성격은 정반대지만. 비행으로 레인보우 대쉬와 호흡을 맞추는 일도 의외로 많다. 이 때는 샤이가 대쉬를 따라가지 못해 허덕이다가 동기만 충족시켜주면 분노의 힘으로 따라잡게 되는 것이 클리셰(?).

Mane 6 가운데 여자다운 면이 강하다는 특성을 레리티와 공유하고 있어 이 점도 때때로 소재가 된다. 레리티와는 함께 스파를 다니기도 하고, 다른 곳에도 자주 함께 다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레리티처럼 멋내기에 전력을 쏟지는 않기 때문에 약간 겉도는 면이 있다.

애완동물로 토끼 엔젤을 기르고 있다. 사실은 엔젤이 플러터샤이를 기르고 있다 카더라 이퀘스트리아에서는 토끼가 페가수스를 기릅니다!

트와일라잇 스파클과 처음 만났을 때는 트와일라잇보다는 스파이크에게 더 관심을 많이 가졌다. 아기 드래곤을 처음 보았다고 말한다. 그러나 아기 드래곤이 아닌 거대 드래곤은…

시즌 3 에피소드 10 이후로 디스코드와 친구가 됐다. 서로 편지를 쓰면서 안부를 묻거나 티파티를 가진다고.

6.1. 가족

시즌 6에서 처음 가족관계가 나왔다. 등장한 가족은 부모님과 남동생인 '제퍼 브리즈'(Zephyr Breeze).

Shy_Parents.jpg
[JPG image (Unknown)]


샤이의 부모님은 점잖으면서도 남한테 싫은 소리를 하지 못하는 우유부단한 성격으로, 샤이의 예전 성격은 어느 정도 타고난 것으로 보여진다. 제 3자가 부모님을 지칭할 때 'Mr. / Mrs Shy'라고 지칭되어 일각에서 플러터샤이의 본명이 '플러터 샤이'가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왔는데, 다만 그렇게 되면 동생인 '제퍼 브리즈'의 이름과 안 맞는다. 그렇다고 '플러터샤이 샤이'라던가 '제퍼 브리즈 샤이'라고 부르는 것도 좀... 애초에 애플잭 일가와 같이 '사과'를 연상할 수 있지만 굳이 라임(...)에 구애받지 않게 이름짓는 포니들(빅 맥킨토시 등)도 많이 있으니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는 게 좋다.

'제퍼 브리즈'는 관련 항목 참고.

7. 인터뷰

8. 장난감 및 기타 공식 상품

종종 갈기가 장발로 묘사되며, 공식 상품도 이런 식으로 발행된다. 이 때 갈기를 하트처럼 그려주는 것이 포인트. 근데 몇몇 플라스틱 미니 피겨에서는 레인보우 대쉬(짧은 머리)의 팔레트 스왑으로 나올 때가 있다(…).


9. 2차 창작

10. 기타

일본어판에서는 "아라~"라는 감탄사를 자주 쓴다. 번역가나 성우나 천연 속성으로 해석한 듯.

3세대의 플러터샤이는 분홍색, 노란색, 보라색 갈기와 꼬리털의 어스 포니로 큐티마크는 나비 한마리이며, 사진 촬영이 취미인 걸로 묘사된다.

MLP_G1_Posey.png
[PNG image (Unknown)]

캐릭터 기획에서 1세대의 어스 포니인 포지(Posey)를 염두에 뒀다고 한다. 식물 애호가라는 모양.

SBS 뉴스에도 출연했다! 우주로 가는 샤이

2014년 12월 24일날, 플러터샤이의 성우 앤드리아 리브먼이 플러터샤이 목소리로 짧게 크리스마스 캐롤(징글벨)을 부른게 보컬트윗으로 공개됬다.

----
  • [1] 핑키 파이와 성우가 같다. 핑키 파이와 플러터샤이의 대화는 말 그대로 혼자 놀기(…).
  • [2] 플러터샤이 특유의 귀여움을 잘 살려내긴 했지만 여린 모습말고 반전으로 각성 이따끔씩 폭발하는 모습도 공존하는 캐릭터인데, 워낙 여리여리한 역할이나 소녀만 줄곧 해온 터라 드세거나 사나운 연기를 거의 안 해본 탓인지 7화에서의 연기는 좀 아쉬웠다는 평이 있었다. 하지만 거의 안 해봤을 뿐이지 이런 쪽 연기도 잘 소화해서 17화에선 더 거칠어진 연기를 선보였으며, 1기 마지막 26화는 그야말로 패왕색 패기급.
  • [3] 이 신체 비율이 딱 현실 세계 망아지의 신체 비율이다. 따지고 보면 어린 포니들이 젖살이 낀 것.
  • [4] 브리지는 극중에서 어디까지나 '외국어'를 쓰는 다른 지성을 가진 종족으로 위노나나 만티코어 같은 플러터샤이가 말하는 '동물 친구'에는 속하지 않는다. 시브리즈가 '이퀘스트리아 공용어'를 능숙하게 했던 걸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그것까지 생각해보면 '비범한 언어 습득 능력'이 재능의 일부가 된다.
  • [5] 샤이를 꼬시다가 오히려 자기가 꼭지가 돈다.
  • [6] 한편으로는 우유부단한 포지션을 부모님이 가져간 것도 있고, 또한 동생의 경우 상습범 한두번이 아니었던지라 계속 마음 속으로 쌓아두었다가 이번에 터졌을 가능성도 있다.
  • [7] 유튜브에 'angry fl'만 쳐도 'angry fluttershy'가 관련 검색어로 바로 뜬다.(...)
  • [8] 그런 이유인지 곰 때려잡는 게 취미인 장기에프와 엮이는 팬픽이 가끔씩 보인다(…).
  • [9] 실제 구글에서 Slaughtershy로 검색했을 때도 이미지가 나온다.
  • [10] 그래서인지 스핀오프인 Equestria Girls에서 샤이와 핑키의 사이가 멀어진 이유로, 핑키가 샤이의 자선행사에서 시끄러운 파티를 벌이는 장난을 쳤다는 오해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