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프랭클린(헌터×헌터)

last modified: 2019-05-16 01:20:40 Contributors

환영여단
단장 1번 2번 4번 6번 8번 9번 11번 번호가 밝혀지지 않은 단원
클로로 노부나가 페이탄 오모카게(극장판 한정) 샤르나크 시즈크 파크노다(사망) 우보긴(사망) 마치 프랭클린 핑크스 콜트피 보노레노프
히소카(탈퇴)
카르트


프랭클린01.jpg
[JPG image (Unknown)]

(구애니판)

프랭클린02.jpg
[JPG image (Unknown)]

(애니 리메이크판)

フランクリン

만화헌터×헌터》에 등장하는 도적단 환영여단의 단원으로 유성가 출신. 방출계 능력자. 신장 219cm. 체중 225kg. 성우는 구판이 카네코 유키노부(金子幸信)/임채헌, 리메이크판이 키우치 히데노부(木内秀信)/송준석.

상당한 거구로 이름대로 마치 프랑켄슈타인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작중 초반엔 아무것도 아닌 일로 발끈해 노부나가와 치고받는가 하면 미친듯이 웃으면서 총을 난사하는 등 맛이 간 사람처럼 보였지만 나중에 다른 단원들을 중재하는 모습을 보면 꽤 냉정하고 차분한 성격에 머리도 잘 돌아간다. 이에 대해 처음에는 작가가 아무 생각 없이 그렸다가 히소카의 성격별 넨 계통 분류에 맞추기 위해 성격을 중간에 바꾼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도 존재… 하지만 그보다는 상황에 따라 여러 모습을 보여주는 캐릭터로 보는 게 온당할 듯[1].

작중 대부분은 다른 단원들과 함께 움직였기 때문에 주요한 활약을 한 적은 별로 없지만, 사슬잡이의 요구에 대한 여단 내 의견 대립을 중재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단장을 살리자', '단장이 죽더라도 사슬잡이를 죽이자'는 양측 모두 단장(또는 단장이 정한 원칙)에게 너무 의존하고 있다며, 내부 분열로 여단이 무너진다면 그것이야말로 단장에 대한 배신이고 따라서 일단 요구에 응하되 단장이 돌아오지 않는다면 그때 조종당하고 있는 단원을[2] 모두 죽이고 거미는 다시 태어난다고 말한다. 환영여단 초기 맴버로서 중립적인 입장에서 여단의 본질에 입각한 합리적인 판단이라 할 수 있다.

여단 내에서 팔씨름 랭킹은 4위.


방출계 능력자로 하츠는 「나의 양손은 기관총 俺の両手は機関銃 (더블 머신건)」 . 잘라낸 손가락 끝 단면에서 넨탄을 날리는 것 뿐이지만, 위력이 굉장해서 일반 라이플 탄과는 비교가 불가능하다. 도치노를 그의 하츠인 배후의 11인(일레븐 블랙 칠드런)과 동시에 갈기갈기 찢어버린 정도.

이 능력은 크라피카의 사슬과 더불어서 제약이나 각오를 통한 능력의 상승을 보여주는 예이다. 프랭클린은 자신의 손가락을 자르고 개조하면 위력이 세질 것 같다는 믿음으로 그렇게 했고, 사실 손가락을 자른다는 행위 자체에는 의미가 없었지만 그것을 실행한 각오 하나만으로 실제 위력이 비약적으로 상승했다고 한다.

----
  • [1] 요크신 시티편 마무리에 해당하는 11권에서 넨탄을 발사할 때에도 처음과 마찬가지로 미친듯이 웃으면서 총기난사질을 벌였다.
  • [2] 핑크스페이탄은 단장을 살리기 위해 사슬잡이의 요구를 따르고자 했던 단원들이 조종당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