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프라이드(강철의 연금술사)

last modified: 2015-02-24 13:09:12 Contributors

호문쿨루스
플라스크 속의 난쟁이
러스트 글러트니 엔비 라스 그리드 슬로스 프라이드

강철의 연금술사호문쿨루스 중 하나. 이름은 다른 호문쿨루스와 마찬가지로 기독교 7대 죄악에서 따왔다. 이름이 의미하는 죄악은 오만.

Contents

1. 애니 2003년판
2. 원작 만화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스포일러)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1. 애니 2003년판

2003년 TV판의 프라이드는 이 사람.

2. 원작 만화

원작 만화판에서는 애니 2003년판과는 달리 일곱 호문쿨루스 중에서도 가장 마지막에 그 존재가 드러났다.

첫 등장은 6권, 대총통이 에드워드 엘릭을 국가연금술사로 인정하며 이명을 정하는 장면에서 대사만 등장했다. 이 때 대총통을 상대로 존댓말을 쓰면서도 [1]라고 부르는 수수께끼의 인물이 등장했다. 게다가 묘하게 아랫사람 대하는 듯한 말투로 대총통을 대한다. 가만 생각해보면 굉장히 이상한 장면. 아쉽게도 국내 번역에는 애매하게 반영되었는데, 사실 이 당시엔 어쩔 수 없었을듯.

그리드가 호문쿨루스 소굴로 붙잡혀왔을 때 대부분의 호문쿨루스들이 모두 모였는데, 이 때 사실 빠진 멤버들도 있었다. 그러나 그리드는 이 중 하나인 슬로스는 어디있느냐고 물어보긴 했지만, 또다른 호문쿨루스에 대해선 아예 이름조차 언급하지 않았다.

프라이드란 이름을 가진 호문쿨루스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밝혀진 건 이후 러스트가 소멸해버릴 무렵. 이 때 밖에서 린 야오 일행과 한창 싸우다가 기어이 본모습을 드러내려는 글러트니엔비어디선가 목소리로 말을 걸어오면서 제지한다.
그리고 이 때 경어체를 구사하면서도 엔비의 외모를 철저하게 까내리고 비웃음으로써 엄청난 어그로를 끄는, 정말 이름 그대로 오만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엔비는 자신의 역린을 아주 제대로 긁었음에도 불구하고 프라이드의 말에 완전히 데꿀멍 상태가 되어 철수한다. 이미 이 때부터 이 녀석이 다른 호문쿨루스들과는 그야말로 격을 달리하는 존재라는 사실을 엿볼 수 있다.

이후 다른 호문쿨루스들과는 달리 또다시 긴 시간동안 등장이 없다가, 라스와 잠시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이 때는 완전히 전신이 음영처리되었고, 실루엣도 분명치 않았지만 일단 사람 형태라는 건 밝혀졌다.
인간의 예측불능성을 재미있게 여기는 라스의 발언은 본래 호문쿨루스에게 있어서 매우 불온한 발언이지만 프라이드는 그냥 없던 일로 해두겠다고 말한다. 라스하고 친분이라도 있는 건가?

...그후 또 당분간 등장이 없다가 결국 작품 중후반쯤 되어서야, 비로소 일곱 호문쿨루스들 중 가장 마지막으로 정체를 드러낸다....

----
  • [1] 일본어에서 아랫사람이나 친구를 상대로 쓰는 뉘앙스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