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프놈펜

last modified: 2014-12-14 09:59:56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교통
3. 관광
4. 행정

1. 소개

Phnom Penh
រាជធានីភ្នំពេញ

캄보디아의 수도이자 중심지. 캄보디아 남부 중앙에 위치해 있으며, 메콩 강과 톤레 쌉(쌉 강)의 합류점에 있는 도시이다. 도시의 이름은 크메르의 수도가 우동에 있을 당시, 왓 프놈을 지었다고 전해지는 뻰 여사의 이름을 따 지어졌다. ភ្នំពេញ프놈 뻰은 직역하면 '뻰의 언덕'이라는 뜻으로 왓 프놈을 방문해 보면 그것이 실제로 인공적으로 쌓아진 언덕 위에 자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인구는 2013년 기준 1,501,700명 가량으로http://www.phnompenh.gov.kh/phnom-penh-city-facts-99.html 크메르인 외에도 다수의 베트남인, 중국인, 프랑스인 등이 거주하고 있다.

위의 사진에서도 볼 수 있지만 큰 강 둘과 인접해있고 지대가 낮은편이라 크고 작은 호수가 많다. 따라서 동네 이름에 호수 라는 뜻의 '벙'이 접두사로 붙어 있는 곳이 많다. 이 호수가 우기 때의 배수를 담당하여 곧바로 강으로 흘려보내지기 때문에 많은 강우량에도 자연히 홍수가 드물게 발생한다.

구 도심(이곳에 있는 시설물들은 '짜', 즉 오래됐다는 수식어가 붙는다) 이라 불리는 강변과 노로돔 도로 사이의 블록에 캄보디아의 행정, 사법, 경제, 문화, 보건 중앙기관들이 집결해있다.
현재 도심은 약간 남쪽으로 이동하여 모니봉 도로 부근에 형성이 되어 있으며 프사 트마이(앞서 말한 '짜'에 대비되는 '트마이'는 새롭다는 의미다)를 중심으로 상점가와 빌딩이 많다. 그러나 최근 이곳도 인구와 차량 숫자가 늘어남에 따라 각각 부도심으로 분산되고 있는 형편이다.

1867년 캄보디아의 수도로 지정되었으며 이후 월남이 진출해 옴에 따라 프랑스에 보호를 요청함으로서 프랑스가 근대적 도시 설계에 상당부분 관여하게 된다. 당장 현재 국왕이 거주중인 왕궁도 프랑스의 작품이며 유럽풍 건축양식 또한 유입되어 오늘날 프놈펜의 외관의 근본적인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2. 교통

앙코르와트가 위치해 있는 시엠립은 북쪽으로 300km 거리에 있으며, 프사 트마이에서 출발하는 버스로는 약 6시간이 소요되며 가격은 회사에 따라 다르지만 12USD 정도를 받고 있다.이것도 비싸면 현지인들이랑 같이 언제 퍼질지 모르는 봉고차에 낑겨 타서 3만 리엘만 내고 고통받으며 가는 방법도 있다
이 외에 특이점으로는 베트남 호치민시티까지 240km정도로 제법 가깝기 때문에 버스가 여행객들에겐 애용된다. 프사 트마이에서 현지 회사 버스를 타면 국경에서 베트남 버스로 갈아타야 하지만 강변의 여행사를 잘 찔러보면 호치민의 지점까지 운행하는 버스도 있기 때문에(물론 영어가 아주 잘 통한다) 이쪽이 추천된다.
마찬가지로 버스를 이용할시 태국 국경인 포이펫까지는 약 12시간(방콕까지 갈 경우 버스 갈아타고 4시간 추가), 라오스 국경까지는 14시간 이상 소요된다.

도심에서 남서쪽으로 14킬로미터 떨어진 거리에 프놈펜 국제 공항이 있어 인천과의 직항노선에 아시아나와 대한항공이 주 5회 취항한다. 대중교통 인프라가 전혀 형성되어있지 않으므로 도심까지 접근하기 위해서는 택시나 미리 예약해 둔 픽업을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예로부터 이 부근이 특히 치안이 좋지 않으므로 직항기로 밤 11시 언저리에 도착하는 경우 숙소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방법을 강구해 두는 편이 좋다.

철도는 그냥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 낫다.

3. 관광

왕궁, 왓 프놈, 국립박물관, 독립기념탑, 그리고 크메르 루주 시절 강제수용소 였던 뚜얼 슬렝(S-21) 등이 주요 관광지로서 한 해 약 93만명 가량의 관광객을 받고 있다.
관광지도는 http://www.phnompenh.gov.kh/map.php?type=2를 참고.

4. 행정


프놈펜 시는 8개의 칸과 그 아래 96개의 상캇, 그리고 897개의 Village로 구성되어있다.

2014년 현재 시장은 2013년 취임한 파 쏘체아테엉이다.

최근 지방에서 상경해 오는 인구탓에 도시의 주거문제가 심각해 짐에 따라 남쪽으로 대규모 주거 단지를 착공 중에 있다. 이곳의 이름은 프놈펜 트마이로 새로운 부도심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