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폭력

last modified: 2015-04-07 14:59:59 Contributors

폭력적 요소 포함!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폭력적인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열람 시 주의해야 하며,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리그베다 위키에서 폭력적인 내용이 있을 때 사용하는 틀

暴力
Violence(영어)
Gewalt[1](독일어)

폭력의 운용에는 한계가 없다. - 전쟁론



Contents

1. 개요
2. 형태
3. 인식
4. 관련항목



1. 개요

대개 상해나 파괴를 초래하는 심하고 격렬한 과 권력의 행사로 좁게는 남을 거칠고 사납게 제압할 때에 쓰는 주먹이나 발 또는 몽둥이 따위의 수단이나 힘, 넓은 뜻으로는 온갖 무기로 억누르는 힘을 이르기도 한다. '폭력범죄'라는 용어는 살인, 강간이나 구타와 같이 신체적인 상해를 입히거나 위협을 주는 범죄들과 관련이 있다.[2] 또한 철학, 정치학 등의 학문에서는 다른 사람 또는 국가나 세력을 제압하는 힘을 일반적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2. 형태

폭력의 형태는 다양하다.가장 대표적인 형태는 신체적인 폭력[3]언어적인 폭력.[4] 그리고 성적인 폭력.


3. 인식

인간 사회의 필요악이자, 자연의 일부.

인류 역사상으로 폭력을 막을 방법은 폭력 밖에 없었다. 간디의 경우 지나치게 대단한 거고. 멀리 갈것도 없이 국가 기관이 범죄자에게 행할 수 있는 강제력도 사실상 폭력에 기인한다. 까놓고 말해 법원에서 아무리 처벌 때려봤자 잡아서 집행할 힘이 없으면 아무 소용 없다는 것.


폭력의 발현형태는 다양하다. 그러므로 인간의 폭력의 본질을 밝히기 위해서는 생물학·심리학·인류학·정치학·철학 등이 공동으로 다양한 폭력현상군을 인식해 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 인간성에 있어서 폭력의 발생을 본능적·생득적으로 보느냐, 환경적·학습적으로 보느냐에 따라 의견이 대립되고 있다. 격투기도 폭력의 일부분이다.

폭력에 거부감을 느끼는 이도 있다지만 그렇다고 영원히 없어지지도 않을 것이기도 하다.인간 사회에서는 늘 갈등이 생기기 마련이며,갈등이 심화되다 보면 폭력을 사용하지 않으면 해결이 잘 되지도 않는 일들이 차고 넘친다.당장 층간소음만 봐도 윗집에서 소음을 일으키는 놈을 죽이지 않으면 영원히 끝나지 않겠구나 하는 심리에서 살인을 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시위를 하던 도중 폭력사태가 발생하면 이에 맞서서 전경들이 시위대를 구타하거나 물대포를 발사해 시위를 방해하고 경우에 따라 총기까지 사용해서 진압하는데에만 힘쓰는 것도 폭력의 일환이다.[5]
심지어 역사상 수도 없이 많이 일어난 수많은 국가간의 전쟁도 역시 폭력에 기인함과 동시에 폭력을 부려야만 하는 상황이다.그만큼 사소한 것부터 국가간의 분쟁까지 폭력은 어딜가나 만연해 있다는 것이다.이러한 일들이 폭력에 기인하여 일어나고 또,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폭력을 동원해야 한다는 것이 사회 인 것이다.
또한 사람과 사람 사이의 폭력 문제에만 눈이 돌아가 쉽게 잊혀지는 사실이 있는데, 인간이 현재 누리고 있는 거의 모든 해택은 자연에 대한 폭력에 의해 얻어진 것들이란 점이다. 뭐 무생물인 땅을 파서 자원이나 광물 등을 캐는 거야 그렇다 치더라도 살아있는 생물을 죽이지 않으면 인간은 당장 밥조차도 제대로 먹을 수 없다. 생물이라 이름붙은 대부분의 종이 그러하듯이 인간 역시 다른 생명체에게 폭력을 행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

대중매체에서는 과 함께 규제대상 1순위로 꼽힌다. 다만 국가에 따라 규제 수위는 달라서, 한국의 경우는 폭력에 대한 규제는 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대한 반면, 독일의 경우는 한국에서 음란물죄를 처벌하듯 폭력물죄가 따로 있을 정도.

----
  • [1] 일본에서는 앞의 Gewa만 따와서 (좌익 단체의) 폭력 투쟁을 의미하는 단어로 사용한다. 파생어로 못 박힌 각목을 의미하는 ゲバ棒(게바 봉), 내분을 의미하는 內ゲバ(우치게바)가 있다.
  • [2] 강력범죄 라고도 한다.
  • [3] 구타, 고문 등.
  • [4] , 욕설, 등.
  • [5] 이에 맞서 시위대는 각목, 쇠파이프, 새총 등의 온갖 흉기를 동원하기도 한다.
  • [6] 보라색은 폭력을 상징하기도 하는데, 이는 역사적으로 보라색이 지배자의 색으로서 통용되던 시절이 있었기 때문으로, 많은 유럽 국가에서 '보라색'과 '폭력'을 뜻하는 단어의 어근이 viol로 똑같은 것도 이에 연유한다. 같은 어근을 지닌 들과의 연관성은 추가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