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페이첵

last modified: 2013-12-05 20:52:14 Contributors

필립 K. 딕의 작품. 영화화도 되었다

주인공 제닝스는 어느 회사에서 2년간 일하고 작업이 끝나면 기억을 지우는 조건으로 계약을 하게 되는데 그가 기억을 지우고 보수를 받으려 하자 정작 보수는 안나오고 여러 잡동사니들을 받게 된다. 게다가 그 잡동사니들은 주인공이 기억을 지우기 전 그렇게 달라고 요청한 것. 그후로 주인공은 여러가지 사건에 시달리게 되고 그 과정에서 자신이 미래를 보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데….


원작의 내용이 뼈가 빠지도록 부려먹은 회사를 골탕먹이면서 해피엔딩을 맞는, 어찌보면 공돌이의 반란이라고도 할 수 있는 데 비해 영화는 전형적인 할리우드 액션 스토리이다. 뭐 안의 내용까지 다 담을려고 하면, 골머리가 터지기 때문에 액션으로 바꾸었다고... 감독이 오우삼인지라, 그의 전매특허인 총 맞겨누기(서로의 코 앞에서 권총을 맞겨누는 장면.) 폼잡는 주인공 옆을 날아가는 비둘기떼도 그대로 나와 보는 사람을 뿜게 만들었다.

근데 왠지 영화판하고 소설판하고 맨 끝을 비교하면 왠지 영화판이 더 안습으로 보인다...영화판에선 로또 당첨, 소설판에선필립 K 딕스럽지 않게 자기를 엿먹이던 기업을 제대로 골탕먹이고, 사장 자리를 먹으면서 사장딸내미도 Get하는 엄청난 해피엔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