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파파노이다 남작

last modified: 2015-02-09 00:10:07 Contributors


c0056197_4e088004096f6.jpg
[JPG image (Unknown)]

가족들과 함께. 왼쪽부터 아이온(막내아들), 조지 루카스파파노이다 남작, 치 이크웨이(둘째 딸), 체 아만웨(큰 딸)

스타워즈 3D 클론전쟁의 등장인물.

판토라 행성의 수상으로 치초 수상이 뻘짓하다 죽자 수상이 되었다. 치초에 비하면 훨신 개념인으로 리요 추치와도 잘 협력하며 냉철한 판단력이 돋보이는 인물. 여기까지만 보면 지나가는 높으신 분 역할의 조연에 불과하지만.....

사실 파파노이다 남작은 조지 루카스의 배역이자 오너캐이다.

조지 루카스는 오래전부터 다른 제작진, 출연진과 스타워즈 매니아들의 장난섞인 카메오 출연 제안을 받았지만 오랫동안 거절하다가, 에피소드3에서 무슨 바람이 들었는지 둘째 딸인 '캐티 루카스(Katie Lucas)'와 함께 카메오로 등장한것이 파파노이다 남작의 첫 등장이었다.[1] 이후 클론전쟁 3D에서는 에피소드 하나를 통째로 등장하게 된다.

조지 루카스의 오너캐답게 비범한 인물이기도 한데, 보통 이런식의 높으신 분 캐릭터들은 돌발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싸움실력이 낮아서 붙잡히기 일쑤거나 심하면 음모에 당해 죽는 경우가 태반인데, 딸들이 납치 당한 상황에 처하자 '조사관은 워낙 병맛이니 우리가 직접 가족들을 찾아 나서야겠다'라고 말하며 아들만 데리고 직접 조사해서 딸을 납치한 놈을 즉각 알아내고,[2]납치범을 잡으러 타투인까지 찾아가 그리도를 즉각 잡아내고 자바 더 헛을 말빨로 설득하여 그리도를 잡아가는 허락까지 흔쾌히 받아낸다.


중간에 그리도가 자기내들 패거리에 와서 도망치려고 하자, 비록 그리도를 놓치긴 했어도 그리도 패거리들을 총격전으로 모조리 쓸어버리는 비범함을 선보인다. 혹시나 해서 말하지만 이 양반은 결코 군 지휘관이나 제다이 출신이 아니다. 평범한 능력을 가진 수상에 불과하다. 오너캐의 특혜라고 봐야할듯.....

이후 다행이도 그리도 패거리에게 붙잡혀 있던 큰딸을 구출하고, 리요 추치아소카 타노의 활약으로 둘째딸도 구출하게 된다.

참고로 파파노이다 남작의 자식들(장녀, 차녀, 막내아들)역시 조지 루카스의 자식들을 모티브로 만들었다. 단체 오너캐?
----
  • [1] 처음 루카스가 생각한 이름은 노틀루위스키 남작(Baron Notluwiski)이었으나 이후 바뀌었다고 한다.
  • [2] 납치범은 훗날 에피소드4에서 한 솔로에게 죽는 그리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