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파크노다

last modified: 2016-12-30 18:17:58 Contributors

환영여단
단장 1번 2번 4번 6번 8번 9번 11번 번호가 밝혀지지 않은 단원
클로로 노부나가 페이탄 오모카게(극장판 한정) 샤르나크 시즈크 파크노다(사망) 우보긴(사망) 마치 프랭클린 핑크스 콜트피 보노레노프
히소카(탈퇴)
카르트


パクノダ

Contents

1. 개요
2. 넨 능력
2.1. 기억읽기
2.2. 기억탄(메모리 봄)
3. 본편


1. 개요


파크노다.gif
[GIF image (Unknown)]

구작

파크노다.jpg
[JPG image (Unknown)]

리메이크

만화헌터×헌터》에 등장하는 도적단 환영여단의 단원. 단원 번호는 9번. 성우는 구판이 이세키 요시코(井関佳子), 리메이크판이 박로미(朴璐美). 더빙판은 소연. / 리메이크판이 이현주. 극장판은 양정화.

사무원 풍의 슈트를 입은 여성. 프랑스 여자를 떠올리게 하는 스타일의 외모로, 코가 매우 크고 아름답다.

환영여단 창립 초창기 맴버이기도 하다.

여단 내에서 팔씨름 랭킹은 11위.

2. 넨 능력

넨 특성은 특질계.

2.1. 기억읽기

사람이나 물건에 접촉함으로써 거기에 남겨진 기억을 읽을 수 있는 것.

사람을 대상으로 기억을 읽을 때는, 원하는 질문을 한 후 접촉을 통해 대답을 얻어내는 방식을 취하는데, 그런 구체적인 형태를 띠지 않더라도 현재 상대방이 하고 있는 생각은 읽어낼 수 있다.

이 능력은 대상자에게 질문을 던져 기억의 원천에서부터 무의식중에 피어나는 기억을 뽑아오기 때문에 일부러 딴 생각을 한다거나 가짜 기억을 만들어내도 소용없다.

2.2. 기억탄(메모리 봄)

記憶彈(Memory Bomb)

구현화계 능력. 가지고 있는 권총에 기억의 일부분을 총알로 만들어 쏘는 게 가능하다. 이 총알에 맞으면 해당 기억을 생생하게 이식받을 수 있다. 자신의 기억을 보여주는 것도 가능하다. 타인에게서 뽑아낸 기억을 넣은 총알을 원래 주인이 맞게 되면 주인은 기억을 잃게 된다. 정확하게 말하긴 힘들지만 총알에 담을 수 있는 기억의 양(?)도 오오라 등에 따라 달라지는 듯.

3. 본편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다른 대부분의 여단 단원들처럼 요크신 시티에서 집합하는 것으로써 첫 등장. 마피아가 내건 환영여단의 현상금을 노리고 미행을 하던 ·키르아핑크스와 함께 이중미행한다. 사실 우보긴사슬잡이와 싸우러 간 후 돌아올 기미가 안 보이자, 사슬잡이의 단서를 잡아내기 위해 덫을 깔아 놓았던 것.

그리고 둘을 아지트로 데려가기 전 혹시 사슬잡이와 관련이 있는지 능력을 통해 알아봤으나, 이때까지만 해도 ·키르아크라피카의 능력을 전혀 몰랐기 때문에 다행히 무사히 넘어갔다. 그런데 사슬잡이가 여단에 원한이 있고 최근에 마피아에 고용됐다는 정보를 듣고 키르아는 크라피카를 떠올려버린다. 이 상황에서 파크노다가 다시 한번 능력을 사용하면 그 사실을 알아내 엄청난 위기가 닥칠 수 있었으나, 다행히 그러진 않았다.

우보긴의 사망했음을 확인하고 클로로는 요크신 시티를 떠나고자 했으나, 히소카의 계략에 따라 환영여단은 요크신 시티에 발을 묶이고, 결국 붉은 눈을 추적하여 크라피카를 찾아내 처치하기로 한다. 하지만 역으로 크라피카클로로를 납치하는 데 성공했는데, 함께 협력했던 키르아는 여단에 잡혀버리고 만다. 그래서 크라피카는 키르아에게서 기억을 뽑아내 자신의 모습을 알고 있으며 다른 멤버들에게 그걸 알려줄 위험이 있는 파크노다를 지목해 불러들였다.

크라피카는 당장이라도 클로로를 죽이고 싶었지만, 곤과 키르아가 위험해 처했기 때문에 어쩔 수없이 인질 거래를 내세우게 된다. 그래서 파크노다와 클로로 두사람에게 '심판하는 소지의 쇠사슬(저지먼트 체인)'을 사용해 다음과 같은 거래 조건을 걸었다.

파크노다
1. 크라피카의 정보를 여단에게 일체 흘리지 말 것.
2. 곤과 키르아를 무사히 조건대로 풀어줄 것.
이 중 하나라도 어길 시엔 바로 쇠사슬이 심장을 찔러 죽게 된다.

클로로
1. 넨 능력을 일절 사용하지 말 것.
2. 환영여단과의 의사소통 금지.
이 중 하나라도 어길 시엔 바로 쇠사슬이 심장을 찔러 죽게 된다.

이 조건을 받아들인다면 클로로는 풀려난다.

사실 처음부터 클로로는 자기가 죽더라도 여단 단원 모두가 거래 장소로 들이닥쳐 크라피카를 죽임으로써 여단 자체를 존속시키기를 원했지만, 파크노다는 아직 여단엔 클로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자신이 희생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기에 순순히 거래에 응한다. 근데 아무리 인질을 데리고 있었다곤 하지만 너무 순순히 자신의 말에 따르고 거래에 응하는 모습에 당혹스러워한 크라피카가 정말로 자기가 인질을 돌려보낼 거라고 생각하느냐고 캐묻는데, 파크노다는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대답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그런 질문 자체를 하지 않았을 거라고.

이렇게 크라피카와의 거래가 성립된 후 아지트로 돌아와 키르아를 데려가면서, 여단 단원들에게 자기 혼자가겠다는 의지를 표한다. 이에 핑크스페이탄이 반발하고 마치콜트피가 파크노다 편에 서 내부분열의 조짐이 보였지만, 곤의 분노와 프랭클린의 중재로 무사히 넘어간다. 사실 곤과 키르아를 데려가던 중에 둘이 도망쳤다면 거래는 성립되지 않고 클로로는 여전히 붙잡힌 상태로 크라피카에게 상황이 유리하게 돌아갔겠지만, 둘은 파크노다의 마음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렇게 인질 교환이 무사히 성립되었지만 파크노다의 심장엔 저지먼트 체인이 꽂혀있는 상태.

아지트로 돌아가는 내내 파크노다는 무언가에 대해 고민하는데, 어쩌다 마주친 길고양이에게 미소를 짓고 손을 내미는 등 이전의 쿨한 모습과는 다른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길고양이들이 모인 놀이터에서 고양이들의 리더로 보이는 검은 고양이와 그에게 다가가는 아까 그 고양이를 보면서 뭔가 결심을 내린 듯. 그후 아지트에 돌아간 파크노다는 환영여단 결성 당시의 단원 수와 같은 6발의 총알에 지금까지의 모든 기억과 마음을 담아서 노부나가, 페이탄, 핑크스, 마치, 프랭클린, 샤르나크에게 쏘고 자신은 죽음을 맞는다.





넨 능력이 전투용이라기 보단 정보 탐색용이라 환영여단 내에선 약한 편이긴 하지만, 작중에서는 건장한 성인 남성의 팔을 힘들이지 않고 부러뜨릴 뿐만 아니라 커뮤니티와 시가전을 벌일 때에는 상당히 괜찮은 사격 실력을 보여줬으며 나중에 크라피카 추적 때에는 다른 멤버들과 함께 매우 빠른 속도로 벽을 타고 다니기도 하는 등 기본적인 전투력은 가지고 있었다. 실제로 그 히소카도 여단 내의 넨 능력 특성상 '전투적인 면에서는' 비교적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 파크노다콜트피가 단장의 호위로 있을 때조차 단장에게 싸움을 걸지 못한 것만 봐도 대충 어느 정도인지 알 수가 있다.

참고로 애니메이션 신판과는 달리 구판 OVA에서는 파크노다의 심리적 갈등이 좀 더 디테일하게 묘사되어있다. 위의 고양이와 관련된 장면도 여기서 추가된 오리지널 씬이기도 하고, 곤과 키르아의 말을 듣거나 길을 걸으면서 결심하는 과정이 매끄럽게 연결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감정 묘사에서는 마치 파크노다가 클로로를 리더에 대한 동경심 이상으로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물론 직접적으로 밝혀진 것도 아니고 원작에서도 없었던 묘사이기 때문에 자세한 건 알 수 없지만…. 참고로 복장이 복장이다 보니 특정 부위가 자꾸 클로즈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