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파동승룡

last modified: 2015-03-26 17:35:51 Contributors



1. 개요

대전액션게임의 테크닉 중 하나. 이름 그대로 스트리트 파이터 2에서 유래되었다. 영어로는 'Shoto'라고 불린다.(정확히는 '류'와 닮은꼴인 캐릭터를 'Shoto'라고 칭함)

원거리에서 장풍으로 견제하다 견디다 못한 상대가 점프 공격으로 거리를 단숨에 좁히려고 하면 무적대공기로 격추하는 패턴을 뜻하며, 스트리트 파이터 2에서는 가일의 대기군인형 전법과 함께 류와 켄의 악명을 널리 떨친 수법이었다. 특히, 게임의 속도가 빠르며 장풍계 기술의 딜레이가 적은 대쉬와 터보에서 심했다. 니가와의 출발점이기도 한 전통의 전략.

그 이후, 어째서인지 일반적인 대전액션게임 주인공 캐릭터들의 기본 소양이 되었다. 일종의 주인공 보정(…)

근본적으로는 대기군인과 같은 전술이지만 자기가 움직이지 못하기 때문에 수동적인 니가와말고는 못하는 대기군인과 달리 이 타입은 커맨드의 자유때문에 손쉽게 거리를 조절해서 능동적인 니가와로 상대를 압박할 수 있어서 대처가 능숙하지 않으면 커맨드에 실수하지 않는 이상 방어를 뚫기가 힘든 전법이라 할 수 있으며 대기군인과 달리 기본기 성능만 받쳐주면 파동승룡 하다가 기회가 되면 바로 공세로 전환도 가능하기 때문에 파동승룡이 되는 캐릭터는 최소 중캐이상, 기본기에 따라 강캐,개캐가 된다. 이게 주인공 보정인 이유는 원조인 류 덕도 있지만, 쉽게 안정적으로 고승률을 보장할만한 유파가 바로 파동승룡이기 때문.

이 때문에 대전액션게임에서 회피(구르기)와 블로킹(저스트 가드) 등의 시스템이 새롭게 등장하게 되었다. 허나 장풍을 예측하고 이쪽에서 사용하는 순간 상대가 점프하게 되면, 털리게 되니 주의. 또한 KOF의 경우 점프가 장풍뚫기에 너무 좋을 뿐만 아니라, 게임 자체가 대공기의 판정에 대단히 박한 편이라 웬만큼 잘하지 않고서는 이 패턴으로 승리를 가져가기는 어렵다. 니가와를 시스템상으로 막은 셈. 이러한 공격지향적인 게임 설계가 국내에서 KOF 시리즈가 인기있었던 원인 중 하나이다.) 반면 이 쪽의 파동승룡형 캐릭터는 장풍 발사시 본인의 피격 판정이 낮아진다거나, 장풍 자체의 궤도가 높
아 점프로 넘기 힘들거나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게임 자체가 신뢰할 만한 대공기가 드물다보니 이런 쪽으로 발전하는듯.

과거 오락실에서 생판 모르는 사람과 대전을 벌일때 이 패턴을 사용하면, 노매너다 아니다(ex: 이 xx, 쨉씨리하게!)로 시비가 붙어서 실제 대전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었다. 특히 당하는 상대방이 게임 경험이 부족할수록 분노 게이지는 상승한다. 어떤 설문 조사에 따르면 파동승룡 패턴 사용자에 대한 이미지는 '게임이고 뭐고 아무튼 이기고 보자' 라는 대답이 제일 많았다고... 근데 이 글은 열풍카이저에도 똑같이 써져 있다. 내용이 파동승룡이 아니도 열풍카이저라는게 다르지만

파동승룡의 카운터는 우수한 기본기와 필살기 빨로 돌진하는 것. 특히 자세가 상당히 낮은 이동기나 돌진기(예 : KOF 98레오나 하이데른의 대시, SVC Chaos시키의 명화,노불,천마파순 등등)는 점프하지도 않으면서 장풍을 피해오며 공격하기 때문에 파동승룡계에게는 상당히 위협적. 시키는 그러한 파동승룡을 잡기 위한 사냥꾼이나 다름없다. 물론 왕장풍류는 제외. 자연스럽게 파동승룡 < 러시캐릭 < 잡기캐릭 < 파동승룡이라는 가위 바위 보 순환구조가 만들어지게 된다.

2. 파동승룡계 캐릭터

※ 파동승룡 패턴이 확실히 유효하며, 주 전법 중 하나인 캐릭터만 나열합니다.
※ 파동이나 승룡 중 하나가 "초필살기"여서 상시로 사용할 수 없는 경우는 제외합니다.
※ KOF시리즈는 96부터 근접타격전 양상으로의 변화로 인해 장풍과 대공기가 있다 하더라도 파동승룡 패턴이 가능은 할지라도 까다로운 편이므로, 특히 유요한 파동승룡계 전법을 쓰는 캐릭터를 '★'표시

2.6. SVC

  • 록맨 제로의 제로(장풍에 가드데미지가 없지만 장풍딜레이가 소닉붐 이하. 덧붙여서 상대방의 장풍승룡패턴을 엿먹이기에도 능함)
  • 미스터 가라데

2.8. 기타

----
  • [1] 다만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켄이 자신있는 접근전을 위한 떡밥에 불과해지게 된다.
  • [2] 비상권이 짧게 나가는 버젼 제외
  • [3] 아랑전설1은 타이거킥이 돌진계이므로 제외, 전반적으로 허리케인어퍼의 딜레이가 긴 편이어서 까다로움
  • [4] 호황권이 짧게 나가는 버젼 제외, 98의 클래식 료는 특★
  • [5] 용격권이 짧게 나가는 버젼 제외, 99, 00, NBC, XI에선 대기군인계, 02로버트의 주력패턴으로 ★
  • [6] 용호의 권2 한정으로 쇄파를 대공으로 사용. 그 외의 시리즈는 호황권이 길게 나가면서, 공아(약으로 사용)가 있는 버젼 한정
  • [7] 어둠쫓기 못쏘는 버젼 제외. 사실 어둠쫓기의 후딜이 제법 커서 백식의 강력한 대공성능에 비하면 파동승룡이 까다롭다.
  • [8] 초능력 상실 버젼 제외, 시리즈에 따라서 용악쇄나 용연아-천룡을 사용. 용연아-천룡에 가드포인트가 있었던 97켄수가 ★, 약용악쇄의 성능이 왔따였던 01켄수가 특★
  • [9] 사이코 소드 있는 버전에서만. 다만 사이코 소드의 성능에 주의. 02는 특★
  • [10] 불고자 버젼 제외.하지만 불고자가 된 시리즈에서도 여전히 강하다. 95이오리는 ★
  • [11] 비상용염진 있는 버전에서만. 사실 95 이외의 마이는 파동승룡 거의 불가능
  • [12] 98 노멀 루갈을 제외하고 ★
  • [13] 01 제외 대기군인형★. 01은 심지어 모든 기술이 일반 커맨드화되어 특★
  • [14] 98 기준으로 쿄와 마찬가지로 어둠쫓기가 느리고 백식 성능은 쿄보다 시원찮아서 안정적으로 운용하기는 어렵다. 이쪽은 캐릭터 자체의 파동승룡 성능보다는 95시절 충격과 공포의 AI 파동승룡 패턴이 인상적이다.
  • [15] 세컨드 샷, 쉘의 2지선다 낚시. 굴러 들어오면 앉아 약킥으로 캐치하는 변종 스타일이다. 하지만 매 시리즈마다 K' 자체의 러시성능이 전반적으로 강력하기 때문에, 밥줄이라기보다는 선택할 수 있는 전략 옵션 중 하나라는 느낌이다.
  • [16] 정신나간 성능의 헤제와 역시 미친 대공기 서약이 좋은 시너지를 이루어 정말 노답이지만. 오로치는 그냥 막 싸워도 답이 안 나오는 개캐라서 그냥 전력 옵션 취급
  • [17] 대공장풍기인 트라이 슬래쉬가 있는 진 사무라이 스피리츠 부터. 트라이 슬래쉬가 모으기로 바뀐 천검에서는 파동승룡이 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