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투구꽃

last modified: 2015-02-01 19:51:33 Contributors


Aconitum jaluense

Contents

1. 개요
2. 약용

1. 개요

미나리아재비과에 속하는 다년생 풀로 오두, 즉자, 측자, 초오, 천오, 천옹, 천웅 등 여러가지 이름으로 불린다.

덩이뿌리가 썩고 인근 다른 뿌리에서 새싹이 올라오는 과정에서 아주 조금씩 자리를 움직인다.#

사진으로 볼 수 있다시피 보라색의 예쁜 꽃이 열려서 관상용으로 쓰이기도 하며, 시투구꽃이라든가 투구꽃무리 등 이름을 공유하는 친척이 꽤 있다. 하지만 이 녀석이 유명한 건 사약의 재료가 되었으리라 여겨질 정도의 독초라는 점 때문.

2. 약용

사고 위험 행위! HELP!

이 문서는 행위자 자신 또는 타인에게 직·간접적인 손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다룹니다.
이 문서의 내용을 전 세계 어디에서든 실행에 옮길 경우 행위자 본인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합니다.

경고: 전문가의 자문이나 충분한 안전 대책 없이는 절대로 실행에 옮기지 마십시오.



투구꽃의 덩이줄기는 초오(草烏)라고 부르며, 덩이줄기에 난 뿌리도 부자(附子)라는 또다른 약재로 쓰인다. 주로 한약재로 쓰이는데 소염, 진통 및 양기를 북돋우는 효과가 있다. 그러나 독성이 있고, 또한 열을 내는 성질이 있어 사용에 주의를 요한다.
부자가 들어간 약은 꼭 미지근 이하로 식혀서 먹을것. 법적으로는 취급할 수 있는 곳이 관련 제약사와 의료기관으로 제한되어 있고, 독성을 제거하는 처리를 하도록 되어 있다. 부자는 먹으면 열이 나는데, 덕분에 일시적인 쇼크로 졸도하여 손과 발, 피부가 차며 호흡이 미약할 때에 강심제로 사용되며, 허리와 무릎, 다리가 차면서 신경통이 빈발할 때에 진통제로도 쓰인다. 금기(禁忌)로는 발열성 질환에 사용하지 못하며 임산부와 간기능장애·심근염에도 쓰지 못한다. 민간에서는 부자에다 북어와 돼지족발을 같이 넣고 오랫동안 달여서 신경통·냉증에 먹는다

이렇게 약용으로 체온을 북돋을 때 사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당연히 많이 먹으면 열이 미친 듯이 올라간다. 부자가 들어간 한약은 무조건 시원하게 식혀서 복용해야 한다. 부자만 해도 이 정도이나 덩이줄기인 초오의 경우 더욱 독성이 강하다. 황후화에서 황후가 계속 마신 독 역시 투구꽃에서 추출한 독. 서편제 영화판에서는 초오를 가지고 눈을 멀게 하는 것처럼 나오는데, 실제 독성은 전혀 다르며 영화와 같이 했다면 심정지로 사망했을 것이다.[1]

투구꽃의 주 독성분인 아코니틴(aconitine)이 이런 작용을 일으키는데, 세포내 나트륨 이온체널를 활성화시켜 Na+가 급격하세 세포에 쌓이는 작용을 일으킨다.


신체제어와 신경세포의 신호전달물질이 세포내에 쌓이기만 하기 때문에 복용 후 약 10~20분 후부터 호흡곤란, 구토, 부정맥, 신경발작 등이 일어나게 된다. 중독되면 심전도가 급격히 불안정해지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해도 몇번이고 심정지를 겪게 될 정도이며 많은 경우에서 사망한다.

이러한 독성작용으로 인해 투구꽃은 사약에도 쓰이던 재료이다. 맹독을 얻기 위해 대량의 초오(투구꽃의 덩이줄기)를 달여 이를 주성분으로 만든 것이 사약이 되시겠다. 가끔 관절염에 좋다카더라는 이유로 환자가 멋대로 독성을 제거하지 않은 투구꽃를 소량도 아니고 냄비에(...)왕창 끓여먹다가 몸을 버리거나 사망하기도 한다. 열을 마구잡이로 올리는 독성은 생각해보면 부교감 신경들을 개발살내는 신경작용제들과 일맥상통한다. (...) 그러니까 혼자서 처묵처묵 하지 말자.
----
  • [1] 서편제 원작에서는 염산을 이용하여 눈을 멀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