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텐구

last modified: 2016-08-09 23:05:41 Contributors

天狗

일본요괴. 국립국어원의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덴구로 표기한다.

Contents

1. 개요
2. 다이텐구(大天狗)
2.1. 상황 스토쿠 다이텐구
2.2. 쿠라마텐구(鞍馬天狗)
3. 카라스텐구(鴉天狗)
3.1. 코노하텐구(나뭇잎텐구, 木の葉天狗)
3.2. 온나텐구(女天狗)
3.3. 이즈나계텐구(飯綱系天狗)
4. 구힌(狗賓)
5. 카와텐구(川天狗)
6. 텐구 캐릭터
7. 텐구 가면을 쓰는 캐릭터
8. 텐구의 유래
9. 기타프릭스 & 드럼매니아의 텐구
10. EVE 온라인칼다리 전략순양함 텐구



1. 개요

중국천구가 일본에 들어와서 변화한 상상 속의 요괴.

일본 전국의 심산유곡에 살면서 마계를 지배하는 요괴의 일종. 수험자 같은 차림으로 얼굴은 붉고 코는 높으며, 높은 게다를 신고 허리에는 큰 칼을 차고 깃털부채를 들고 있다. 텐구는 옛날에 벼락이 쳤을 때 하늘에서 떨어진 라고 여겨졌는데, 수험도(슈겐도)의 영향으로 수험자풍의 분위기를 띠게 되었다고 한다. 하늘을 날거나 마력을 사용하며 힘도 세지만, 뛰어난 스님에게는 꼼짝못한다. 고도의 신통력을 가진 다이텐구나 새의 부리를 가진 카라스텐구 등이 있다.

아쿠텐구(惡天狗)는 극락으로 가기 위해서 끊임없이 수행하면서도 마음이 사악하기 때문에 깨달음을 얻지 못하고 사후 텐구도(天狗道:타락한 자가 떨어지는 마도의 하나. 교만한 자가 떨어진다고 한다.)에 떨어져서 텐구가 된 자. 아무리 깨닫지 못하고 텐구도에 떨어진 자들이라도 생전에 선한 마음을 갖고 있던 자는 젠텐구(善天狗)가 되어, 몰래 다른 수행승의 수행을 돕거나 위험한 길을 택해 참배하러 오는 신자들을 사고로부터 보호하는 일을 한다. 그러나 아쿠텐구는 다른 수행승들을 방해하여 자기와 같은 텐구도에 떨어뜨리려 하거나, 마음이 바른 신자들을 무서움에 떨게 만든다.

각종 문헌에서는 반불교적이거나 반국가적인 모습으로 묘사된다. 금석이야기집(今昔物語集)의 '바다를 건넌 텐구'에서는 천축에 있던 텐구가 영험한 소리에 이끌려 바다를 건너 일본의 히에이잔(比叡山)에 도착하게 되는데, 텐구가 이끌린 그 영험한 소리는 알고보니 히에이잔의 한 사찰에서 스님들이 사용하는 변소에서 흘러나온 물소리였다고 한다(..). 그에 바다를 건넌 텐구는 '변소에서 흘러나오는 물소리 마저도 이렇게 영험하구나'라며 감동하여, 그대로 귀의하였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때 텐구가 천축에서 일본에 갈 때까지 경유한 지역들은 불교가 일본에 전파 된 경로와 같다고 한다.

크리스트교가 일본에 전파 되었을 때, 선교사들은 일본인들에게 크리스트교를 설명하기 위해 텐구를 악마에 비유해 설명했다고 한다.

일본의 막부 정권에 개화를 요구하였던 페리 제독을 그린 당시의 초상화를 보면 텐구와 비슷한 점을 찾을 수 있다.둘 다 코가 높았을테니까(..)

생김새 때문에 교만한 사람을 일컫는 말로도 쓰인다.

2. 다이텐구(大天狗)

텐구 중에서도 가장 신통력이 강한 텐구들. 특히 상황 스토쿠 다이텐구는 일본 최강의 대요괴로 꼽힌다.[1]

긴 코를 가진 그 외모 때문에 하나타카텐구(鼻高天狗)라고도 부른다. 대부분 수험도의 산에 살면서 수험자의 복장에 높은 게다를 신고 깃털부채를 손에 쥐고 있다. 등에는 날개가 돋아 있고 얼굴의 붉은 코가 극단적으로 높다. 고승이면서도 거만한 체했던 자가 죽어서 다이텐구가 된다고 한다. 다이텐구가 되고 나서는 불법을 파멸시키기 위해 힘을 발휘하는데, 이 힘은 너무 강렬해서 신통력을 사용하면 천지이변이나 전쟁까지 마음대로 일으키고, 깃털부채를 부치는 것만으로 폭풍이 일어난다고 한다.

8대천구라 불리우는 여덞의 대천구가 유명하며, 에도시대 말기의 밀교경전인 천구경(天狗経)에는 48텐구가 등장한다.

다이 텐쿠와 발음이 비슷해서 착각하지만 무관하니 주의.

2.1. 상황 스토쿠 다이텐구

해당 항목 참조.

2.2. 쿠라마텐구(鞍馬天狗)


쿠라마산에 놓여져 있는 쿠라마텐구 두상. 정말 크고 아름답다.[2]

교토 쿠라마야마(鞍馬山)에 살고 있는 텐구. 요쿄쿠[3]인 『쿠라마텐구』에서는 쿠라마의 소조보(僧正坊)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아타고야마(愛石山)의 다로보(太郞坊)에 버금가는 일에 버금가는 일본 최대의 다이텐구로서, 쿠라마데라의 본존인 비사문천의 밤의 모습이라고도 하며 제마초복(除魔招福)에 큰 힘이 있다고 여겨졌다. 아타고야마는 옛부터 텐구의 집결지로서, 아타고야마에 입산한 우시와카마루(미나모토노 요시츠네)가 매일 밤 텐구에게 무예를 배웠다는 이야기가 전쟁소설 『의경기(義經記)』에 씌어 있는데, 후에는 그 텐구가 쿠라마텐구라 여겨졌다.덧붙여서 도박을 잘한다.[4]

3. 카라스텐구(鴉天狗)



텐구의 일종. 국내에서는 까마귀텐구라고 번역되곤 한다.

높은 코 대신 새처럼 부리를 갖고 있으며, 등에는 날개가 달려 있다. 쇼텐구(小天狗)라고도 해서 다이텐구(大天狗)의 부하로 여겨지는데, 일본 각지의 신사와 절 등지에서 가장 많이 제사를 받고 있다. 보통 손발은 인간과 똑같지만, 그 중에는 완전히 독수리와 같은 모습도 있다. 수도승의 복장으로 굽 높은 게다를 신고, 자유자재로 하늘을 날아다니며 사람을 홀리거나 스님을 타락시키는 사악한 성격을 갖고 있다.
그래서 을 뿌리고 다닌다.
하지만 텐구 치고는 말단이어서 덕이 높은 스님에게는 당해내지 못한다고 한다.

웨인 발로의 저서 '발로의 판타지 가이드(Barlowe`s guide to fantasy)'에 나온 텐구가 이 텐구다. 근데 어째 텐구보다는 말파스같이 그려졌다.

3.1. 코노하텐구(나뭇잎텐구, 木の葉天狗)


콧파텐구(木っ端天狗)라고도 부른다.

다이텐구의 수하라고 알려진 텐구의 일종. 카라스텐구와 똑같이 생겼다. 시즈호카 현의 오이가와(大井川)에 자주 나타난다고 하는데, 밤중에 1.5미터나 되는 날개를 펼쳐서 수면을 날아다니다가 물고기를 잡아채간다고 한다. 에도 시대 후기의 수필 『갑자야회(甲子夜話』에 텐구계에 갔다온 남자의 이야기가 있는데, 코노하텐구는 오래 산 늑대가 하얗게 변하여 텐구가 된 것으로, 텐구계에서는 백랑(白狼)이라 불리고 있다고 한다. 다른 텐구들이 물건을 사기 위한 자금을 모으는 것이 코노하텐구의 일로, 텐구계에서는 지위가 낮다고 한다.그래서 경비를 선다.

3.2. 온나텐구(女天狗)

보통 때 자기 주장이 강하고 교만한 마음을 가진 비구니가 텐구도에 떨어져 텐구가 된 것. 카라스텐구와 비슷한 모습이지만 삭발을 하고 법의에 가사까지 걸치고 있다. 하는 일은 남자 텐구와 다를 바가 없어 사람을 공격하여 텐구로 만든다. 가마쿠라 시대의 전쟁소설 『원평성쇠기』에 따르면, 이를 검게 하고 얼굴에 흰 분을 바른 모습으로 인간과 잘 때도 있다고 한다. 인간으로 둔갑했을 때에도 법력을 갖고 있어서, 자유자재로 하늘을 날아다닌다고 한다.

3.3. 이즈나계텐구(飯綱系天狗)

진언밀교의 다키니텐 신앙과 수험도가 연결되어 태어난 텐구의 일종. 카라스텐구의 모습으로 머리카락은 솟아 있으며 검과 여의주를 갖고 화염을 배경으로 해서 다리에 뱀이 감긴 백여우에 올라타 있다. 화염에서 집을 보호하는 힘이 있고, 이즈나곤겐(權現)이라는 이름으로 숭배되기도 한다. 또한 주술의 달인으로 인간에게 여우를 조종하는 힘을 전수한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이 기술은 전수받은 사람이 그것을 사악한 목적으로 사용할 때도 많기 때문에, 이즈나 계열의 텐구 자체가 좋지 않은 이미지로 이야기될 때도 있다.

4. 구힌(狗賓)


몸 전체가 이리의 모습이고 개의 입을 가진 텐구의 일종. 텐구이지만 격은 낮아서 다이텐구와 쇼텐구의 심부름꾼으로 지냈다고 한다. 텐구이기는 하지만 다이텐구나 카라스텐구보다도 친밀한 산신(山神)같은 존재라 여겨졌는데, 전국 각지의 이름도 없는 산에 살면서 인간의 생활에 가장 가까운 곳에 있다. 예를 들어 산속에서 "이봐"하고 사람을 부르는 소리가 나는 것은 이 텐구의 음성이며, 갑자기 큰 나무가 쓰러지는 소리가 나는 '텐구 쓰러뜨리기'라는 현상 역시 구힌의 짓이라 여겨져 '구힌 쓰러뜨리기'라고도 불렸다.

5. 카와텐구(川天狗)

도쿄 오쿠타마의 계곡이나 강에 산다는 요괴의 일종. 모습을 보이는 때는 눈 오는 밤이나 구름 낀 날 뿐으로, 아름다운 오비를 두르고 우산을 들고 있다. 또 바위 위에서 깊은 생각에 빠진 듯이 앉아 있을 때도 있다. 인간에게 해를 끼치는 일은 적지만 가끔씩 격류가 흐르는 소리를 내며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데 이를 이상하게 여겨 강을 들여다보는 자가 있으면 잡아끈다. 환상을 만들어내는 능력도 있어서, 밤에 계곡 사이에 걸려 있는 다리가 많아진 것처럼 보이는 것은 카와텐구 때문이라고 한다.

7. 텐구 가면을 쓰는 캐릭터

8. 텐구의 유래

그 유래는 중국의 천구겠지만 생김새가 확연히 다른데, 생김새의 유래는 무엇인가에 대해서 현실적으로 생각한 설은 일본에 온 서양인이라는 설이 있다.[13] '햇볕에 타 붉게 탄 얼굴 + 큰 코 + 당시 육식을 금하던 일본인과 달리 동물을 잡아먹는 다른 인종'이 뒤섞여 이리저리 입으로 전해지며 살이 붙어 요괴로 변했다는 설이 제법 그럴싸하다. 초고대문명설 지지자 쪽에서는 고대인들이 UFO 파일럿의 헬멧과 산소마스크를 보고 카라스텐구의 부리로 묘사했을 것이라는 설이 있지만, 초고대문명설 자체가 허황된 부분이 많아서 신빙성은 없다.

9. 기타프릭스 & 드럼매니아의 텐구

10. EVE 온라인칼다리 전략순양함 텐구

해당 항목 참조.
주로 '탱구'라고 불린다.


----
  • [1] 출신부터가 천황이니 어찌보면 숭배받는 게 당연하다.
  • [2] 정말로 일본의 그쪽(...) 창작물에서 코를 검열삭제로 묘사한 작품이 많다.
  • [3] 謠曲. 일본의 전통 예능인 가무극 노오(能)의 대사이자 음악.
  • [4] 도박묵시록 카이지 참조.
  • [5] 영어명은 그냥 Tengu다.
  • [6] 모든 스사노오가 3단계에 도달하면 텐구를 데폴메한 형상이 되고 완전체가 되면 완전한 텐구가 된다. 우치하 마다라의 3단계는 흔적을 알아보기 힘들지만 이마의 표시로 보아 심하게 데폴메 되었어도 일단은 텐구로 보인다.
  • [7] 모두 12신장 코구레 젠지로가 사용하는 식신이다.
  • [8] 원래 명칭은 카라텐몬(カラテンモン). 카라스 텐구가 모티브이다.
  • [9] 공식 미소년. 펫 버전도 있는데, 어릴 적 모습이 까마귀인 걸 볼 때 모티브 자체는 카라스텐구에서 온 듯 하다.
  • [10] 텐구(쿠라마 텐구)에게 무술을 배웠다는 전설이 있다. 이 쿠라마 텐구를 모델로 한 캐릭터가 머나먼 시공 속에서 3의 등장인물 리즈반. 또한 무쌍 오로치의 코스튬 중에 텐구 코스튬이 있다.
  • [11] TVA판 미방영분의 타케다 도장 에피소드 한정. 전국 바사라 4에서 이 요소가 반영되었는지 특정 맵에서 사루토비 사스케(이쪽은 여우 가면을 쓰고 나왔다)와의 대화 중간에 사스케가 코쥬로를 '텐구 나리'라고 부른다.
  • [12] 그런데 등장모션이나 도발모션을 보면 진짜 카라스텐구인 것 처럼 보인다.
  • [13] 마스터 키튼에는 이 설과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다. 2차대전 당시 일본군에게 학대받던 미군 포로에 대한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