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터보

last modified: 2015-04-02 17:19:04 Contributors

Turbo

Contents

1. 과급기의 방식 중 하나
2. 닥터 슬럼프의 등장 인물
3. 한국의 댄스 그룹
4. 터보(애니메이션)
5. 폴아웃:뉴 베가스에 등장하는 약물


1. 과급기의 방식 중 하나

배기가스의 압력으로 터빈을 돌려 엔진에 들어가는 공기(디젤 엔진/가솔린 직분사 엔진)나 혼합기(가솔린 엔진)의 양을 늘려 엔진 파워를 증가시키는 방법이다. 본래 비행기의 고고도 비행시 "엔진에 들어가는 공기의 양이 줄어들면 그만큼 압축해서 더 불어넣으면 된다" 라는 개념에서 시작된 것으로, 1962년 GM에서 올즈모빌 컷래스 제트파이어와 쉐보레 코르베어 몬자 스파이더의 엔진에 도입한 것이 시초.[1] 1974년에 출시된 포르쉐 911 turbo(930)가 배기가스를 이용하는 터보차저와 압력 조절기를 가진 현대적 의미의 터보차저를 가진 최초의 스포츠카다.
자세한 내용은 과급기 참조.

터보 장착만으로 엔진에 상당히 큰 힘을 추가로 얻기 때문에, 스포츠카에서 많이 이용되는 방법이다. 그외에 트럭이나 버스에도 많이 활용되어 부족한 힘을 보충하고 있으며 엔진 다운사이징에도 활용된다. 현재 디젤엔진의 경우 사실상 자동차선박이든 거의 대부분 터보차저를 장비하고 있다.

한때 F1에서는 각광받던 기술이었으나 성능 하향을 위한 규제 때문에 진작에 퇴출되었다. 그러나, 2014년 F1의 엔진 규정이 종전의 2.4리터 V8 엔진에서 1.6리터 V6 터보엔진으로 변경되면서, 다시금 F1에 도입되었다.

악튜러스의 마리아 케이츠가 서장의 한 에피소드에서 '터보오오오오오오!!!'를 외치며 최고출력을 발휘하는데, 아마 여기서 따 온 것으로 생각된다.

터보차저를 2개 달면 트윈터보로 부르는데, 트윈 스크롤 터보와는 전혀 별개의 개념이다.

2. 닥터 슬럼프의 등장 인물

노리마키 터보 항목 참고.

3. 한국의 댄스 그룹

5. 폴아웃:뉴 베가스에 등장하는 약물

이름의 유래는 1.

양철통에다가 제트를 단 것처럼 생겼다. 위대한 칸의 약물 관련 퀘스트 'Aba Daba Honeymoon'을 하다 보면 그 보상 중 하나로 이것의 설계도를 얻을 수 있는데, 실제로도 이 약물을 만드는 데 필요한 재료가 카사도르 독샘 1개 + 식물성 수지(Turpentine/테러빈유) 1캔, Broc Flower 1송이, 그리고 제트 1개이다. 나머지 재료들은 별 문제가 없는데 낮은 레벨에 이 물건을 만들고자 한다면 그 무시무시한 카사도르를 잡아야 해서 골치.

이름이 상징하듯, 이것을 한 번 들이마시면 이동속도가 빨라진다. 정확히는 GTA 시리즈의 아드레날린,에일리언 스웜의 아드레날린처럼 '불릿 타임', 즉 주변 속도를 느리게 만들어준다. 안타깝게도 자신이 들이마신다고 동료에게까지 효과가 적용되지는 않으며, 역시 중독될 위험성이 있다. 더군다나 지속시간도 5초 정도로 너무 짧아서 한 번에 많이 만들어 두지 않으면 제대로 써먹기가 곤란하다. 만들기 힘들다면 카지노에 있는 바에서도 많이 파니 참조해두자. 이것을 20번 빨면 도전과제 퍽이 하나 들어오는데 이것이 있으면 약물 자체의 지속 시간이 2배로 늘어나 좀 더 쓸만해진다. 참고로 사용량에 비례해서 지속시간 중첩이 되므로 인벤토리에서 귀찮게 꺼낼 필요없이 필요한 양만큼 이리 투약하자. 두번 클릭하면 지속시간이 2배, 세번 클릭하면 3배 되는 씩. 그리고 무중독터보 여러개를 자동으로 지급해주는 퍽도 있다! 결국 원본은 잉여 다만 보충되는 양이 제한적이니 많이 챙기는게 좋다, 무게도 안드는 편이고....

하드코어 모드에서 동료가 자신과 떨어져서 마지막 저장 시점과 가까운 때에 죽었을 때 시간을 달려서 살리거나 부머들의 본진인 넬리스 공군 기지에 갈 때 그들의 포격을 피하기 위해 주로 사용된다. 하지만 진가는 중요한 전투를 위해 버프아웃 + 스테디 + 슬래셔 + Med-X + 러싱 워터 + 터보 + 픽서의 본격 약물남용 (...) 조합으로 사용할 때 나온다. 매트릭스의 네오가 된 기분을 한껏 맛볼 수 있다.

이 터보 덕에 근접무기 유저도 데스클로 같은 강력한 적을 상대로 근접전을 벌이기 쉬워졌다,... 쉬운 수준이 아니라 사실상 제대로 키운 근접캐릭터는 이 터보 하나만 있으면 북두의 권 정도는 그냥 찍을 수 있다, 적이 사실상 정지상태에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라 난타가 가능한데 격투무기의 DPS를 표면 그대로 뽑아내는지라 극뎀,극크리 근접유저는 몇번 쳐서 초살해버리고, DPS가 높은 한손무기는 평소에 리치때문에 공격을 명중시키기 힘든 단점은 사라지고 무지막지한 DPS를 꽂아 넣을 수 있으니.... 사실상 모든 네임드, 보스전을 싱겁게 만들어버린다.

재주중 하나인 '로건의 헛점'이 레벨과 퍽을 포기하게되지만 사기에 준하게 되는 성능을 가지는 주 원인. 도전과제로 얻는 퍽과 조합하면 한 번 투여할 때마다 12초라는 사용시간이 나오게 되니 사실상 전투로는 절대 불리해지지 않는다.

참고로 터보 상태에선 지역 이벤트가 작동되지 않는다. 터보를 빨고 돌아다니면 이상하게 적들이 안 나오는 걸 느낄 수 있는데 실은 리스폰 이벤트가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다.벌래퇴치 스프레이 또한 모든 프레임을 느리게 하는 것인지 터보 상태에선 로딩 스크린의 룰렛마저 느려진다.
----
  • [1] 사브 99에 터보를 맨 처음 도입했다고 알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 유럽에서는 1973년에 BMW가 2002 Turbo에 먼저 도입하였다. 사브는 197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