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AHRSS

클로저 이상용/등장인물

웹툰 클로저 이상용의 등장인물들을 정리하는 항목으로 특정 구단에 소속된 사람들은 구단별로 분리하고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기타 항목으로 모아서 설명하고 있다. 또한 GM에서 한 번이라도 등장했던 인물들은 ★ 표시로 구분한다.

Contents

1. 서울 게이터스
2. 타 구단
3. 해설진
4. 기타 등장인물


1. 서울 게이터스

항목 참고.

2. 타 구단

정렬 순서는 작중 등장 기준.

3. 해설진

  • 박종연★

TBA의 해설위원. 43세. 현역 때 스타일은 싱커볼러였으며 30대 중반까지도 방어율 2,3점대를 찍는 우수한 선발이었다. GM에서 2006년까지 광주 호넷츠에서 뛰었고 그 후 두번째 FA로 대구 트로쟌스로 이적했으며 2013시즌이 배경인 GM 마지막 회와 클로저 이상용에서 해설자로 등장한다.[1] 해설은 괜찮게 하는 듯.

272화에서 이미 교체된 오우석이 3루수로 출장한데 대해서 요즘 정신줄을 자주 놓고 있다고 작가를 깐다.

  • 조민준★

SBC의 해설위원. 41세[2]. 현 램스단장 하민우와는 절친한 친구 사이. 유격수를 비롯한 내야 유틸로 뛰다 2006시즌 후 방출되었다. 은퇴 당시에는 분식점하려고 공인중개사를 찾아 다니더니 해설가로 야구계에 복귀했다. 결국 하민우는 절친에게 프런트 자리 하나 주지 않았다[3] 서울 게이터스부산 선데빌스의 경기 때 서훈석의 헛스윙을 이용한 강하균의 도루와 이상용이 지시한 수비 시프트를 잘 설명하는 등 좋은 해설을 하나 9화 8회까지의 시점에서는 아직 이상용의 진가를 파악하지는 못하고 있다.[4] 선데빌스와의 2차전이 게이터스의 승리로 끝난 후 전날 빠른 승부를 한 타선이 바로 다음날 투수를 물고 늘어지며 정반대로 공략을 해내는 것은 팀 전체적으로 고도의 집중력이 있다는 뜻이라며 게이터스는 전혀 최하위팀의 운영이 아니라고 평가했다.

  • 김위원 트로쟌스 항목에 넣어야 할 거 같다
편파해설쟁이.jpg
[JPG image (Unknown)]


안경을 끼고 입 주위에 수염이 덥수룩한 해설자로 328회에 처음 등장했다. 겉보기완 달리 주둥이가 싼 독설가 타입으로 모티브가 그분이 아닌가 추측되었지만 수위가 심한 편파해설과 안풀릴 때 침묵을 하다가 중간에 짤린 마모씨일 가능성이 높다. 마모씨 아니다 방송사고급 디스하는 팀의 모티프도 깨알같이 LG 트윈스... 어? 이 웹툰을 보는 많은 수의 엘지 팬들이 마모씨가 생각난다고 하는걸로 봐선... 아니면 죄다 역으로 가는 그 분 생긴건 이 분하고도 비슷한데

328회에서 대구 트로쟌스와 게이터스가 상승세긴 하지만 똑같이 봐서는 안된다며 게이터스를 적극 디스했다. 거의 방송사고 수준. 그러나 그 말이 무색하게 이현의 장타에도 게이터스의 호수비로 8회초까지 0대0의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면서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게다가 박민준의 홈런과 에르난데스의 완봉으로 게이터스가 1차전을 가져가게 되어서 과연 어떤 말로 변명을 할지 기대되었지만 역시 변명같은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2차전에서도 이현을 칭찬하며 게이터스 디스를 계속하는 중(...). 저도 한 타격 했었지만 이현은 그냥 천재입니다 중간에 들어온 용병치고 제대로 된 용병이 많지 않죠 그리고 게이터스가 초구를 치면서 투아웃을 당하자 재수없게 웃고, 이용한의 허를 찌르는 번트로 게이터스가 득점을 해도 자기도 놀랐으면서 운이 좋을 뿐이라고 평가절하한다. 이렇게 편파해설하는 묘사를 많이 보여주니, 아무래도 최훈 작가가 리타이어한 김태민을 대신할 어그로꾼을 만든 것일 수도 있다. 혹시 형제 아냐? 너무 노골적으로 편파질을 하다보니 같이 중계하는 캐스터가 어이없게 쳐다볼 정도다. 게이터스의 상승세로 평일임에도 잠실을 가득 채운 관중들을 보고 서울에 많은 트로쟌스 팬들 덕분이라고 하는 장면이 압권. 잘되면 내덕 못되면 니탓

그리고 어그로라서 부각이 되지 않는데, 해설하는 것마다 높은 확률로 역으로 가고 있다(...) 자꾸 이 분이 생각 나는건 기분 탓이다. 아 역으로 가네요 자기말로는 자신은 확실한 수치로 야구를 본다고 하는데 전혀 그렇게 안 보인다.[5] 338회에서 자크가 투수코치가 급하게 올라와 다독일 정도로 흥분한 걸 무시하고, 이상민이 이전 두번의 타석에서 삼진을 당했으니 이번에도 포크볼에 삼진을 당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결과는 그 포크볼을 골라내서 포볼. 그리고 이어지는 강하균 타석에선 오늘 자크의 공에 배트를 가장 잘 가져다 데는 강하균을 무시하며 게이파이브 중 공기 역할을 맡고 있는 요즘 상태가 안 좋은 이규철을 대타로 내야 된다고 하는데, 포크볼을 읽은 강하균이 2타점 적시타를 쳤고, 이후 3번 서훈석, 4번 박민준의 좌타라인이 2점을 더 뽑아 5-4로 역전해버렸다. 2사 후 5점을 낸 게이터스의 집중력을 칭찬하는 캐스터의 말에 트로쟌스가 역전당하고 자기 예측이 다 틀려서 그런지 "아. 네... 에... 뭐...'라는 성의없는 대답을 했다. 이쯤되면 캐스터 혼자서 중계하는 수준(...)

또한 야구지식도 상당히 모자란게, 140후반대~150넘는 빠른 공을 뿌릴 수 없다면 마무리로써 풀시즌을 뛸 순 없다. 저런 느린 공으론 잠깐 반짝할 뿐이다 라는 식의 이야기를 하는데... 그야말로 무식인증. 메이저리그전설의 레전드급 마무리 투수들이 구위가 좋아서 전설이 된 선수들인가? 물론 현대의 마무리들은 닥치고 속구 하나만 갈겨대며 게임을 마무리하는 경우가 많고, 리베라 역시 젊은 시절엔 95마일에 이르는 커터를 뿌리기도 했다. 하지만 호프만, 리베라가 불혹을 넘기고도 S급 마무리로 군림했던 이유는 사기적인 제구력과 공의 무브먼트 덕분이었다.[6] 이상용의 체인지업을 생각해보면 그가 공이 느리단 이유 하나로 마무리 투수의 자격이 없단건 난 무식한 놈이라고 광고하는 것과 다름없다. 마무리로 엄청 장수할거란 최훈의 스포일러 그리고 145~150 던지는 마무리로 지목한게 트로쟌스 마무리인걸 보면 그냥 기승전트로쟌스 수준... 352회차에서 이상용에게 달려든 이현을 "오해가 있어 그랬을 것"이라며 두둔을 하는데 표정이 참 묘하게 뻔뻔하다.

일부에서는 이현이 악역으로 설정된 점과 김위원이라는 캐릭터를 대놓고 어그로 캐릭터로 등장시킨 점을 근거로 최훈 삼성안티설이 사실이었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근데 마모씨가 모티브라 생각하면 그냥 최훈이 마모씨 엄청나게 싫어한 것일수도

이런 해설은 마지막 날에도 이어져서 관중석이 꽌 찬 걸 본 캐스터가 요즘 게이터스가 연승하니 팬들도 신나서 몰리는 거 같다고 말하자, 김위원은 서울에도 트로쟌스 팬이 많다고 한다. 캐스터는 중계방송 중이니 말은 받아 주지만, 표정은 '뭐 이런 놈이 다 있나.'란 느낌(...) 경기 시작하고도 이현에게 내준 3점이 크다고 말하는 것을 캐스터가 어제 게이터스가 5점 올렸다고 하니, 어제는 게이터스가 잘 친게 아니라 자크가 자멸한거라며, 시즌 전반으로 보면 게이터스는 좋은 타선이 아니란다. 물론 말도 안되는 소리. 현재 게이터스 타선은 남승우, 박민준, 서훈석이라는 FA시장에서 A급이라고 평가받는 좌타자가 3명이나 있으며, 안준민, 김재원 이라는 좋은 우타자까지 갖추고 있다. 이런 타선이 빈약하다면 세상에 안 빈약할 타선 없다... 루스, 게릭의 양키스 살인타선이면 모를까... 아니나 다를까 말하자마자 복귀한 남승우의 만루홈런이 터졌다. 현실이었으면 인터넷 게시판 합성 소스감 그리고 게갤은 트갤을 털겠지... ☆★빈약한 타선☆★빈약한타선☆★빈약한타선☆★ 게다가 1회에 남승우의 역전 만루홈런이 터졌다는 건, 아웃카운트 하나 못잡고 3명의 타자를 연속으로 출루시켰다는 말이다. 이럼에도 트로쟌스의 투수인 이한주가 못한 거지, 절대로 게이터스가 잘해서 그런게 아니란다.

이후 트로쟌스가 계속 털리며 스윕 위기를 맞자 의욕을 잃은 모습과 함께 정신줄을 놓는다.하기야 자기 응원팀이 털리는데 이러겠지 지나친 편파 해설을 할 때 마다 그를 뜨악하게 바라보던 캐스터가 신나서 반쯤 놀리듯이 말을 걸어도 그냥 설렁설렁 대답할 정도.그러고 보면 캐스터는 게이터스를 옹호하는 경향이 있다 그 뒤 정신줄을 다시 잡은 듯 보이지만 캐스터가 게이터스가 승부가 기울었음에도 불구하고 승리조를 내세우며 문을 잠구는 것에 대해 무슨 의미가 있냐고 묻자 김위원은 저런 점이 게이터스를 약팀으로 만든다고 또 다시 깐다(...)고만해 미친놈아 내가 해도 이거보단 더 잘한다 해설위원의 안좋은 표본...였는데 370회차서 반전이 있었으니...

사실 과거 게이터스 소속이었다. 모티브로 추정되는 그 분과 마찬가지로 그 역시 과거에 게이터스의 선수였다가 기량이 저하된 후[7] 당시에도 게이터스의 프런트였던 현재의 홍보부장에게 1년만 더 기회를 달라고, 그게 안되면 테스트라도 받게 해달라고 사정사정하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과거가 있었다. 그래서 게이터스에게 사적인 감정이 좋지 않아 게이터스의 안티가 되어 편파해설을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게이터스의 해묵은 고질병을 다른 각도에서 조명해 주는 인물인 셈. 하지만 아픈 과거는 아픈 과거고, 그것과는 별개로 개인 감정을 담아 노골적인 편파해설은 했다는 점은 바뀌지 않는다.


  • 구용준
haesul.jpg
[JPG image (Unknown)]


GX스포츠의 해설위원으로 머리에 주름진 얼굴로 445회차부터 등장. 말을 버벅거리는 듯하다. 엄청나게 열성적인 파트너 캐스터에게 기가 눌려 있는 것 같기도... 고령이며 매끄러운 해설을 보여주지 못한다는 점에서 야구 모르시는 분이 모티브 아니냐는 설이 많다. 9회말 마무리가 등판하자 캐스터가 '어...?' 소리를 냈는데 그 이유는 구위원이 중간에 자버려서(...)경기 중에 자다니 아이고 맙소사 우린 다 짤렸어덕분에 이승명이 나오는 줄 알았던 독자들은 낚였다. 476회차에서는 계속 혼자 말하는 캐스터에게 삐친듯한 모습으로 인사도 하지않는다. 483화에서 좌타석 이상민에 놀란 캐스터와는 달리 알고 있었다는 점에서 베테랑 해설위원의 모습을 보여줬다.시리즈 내내 물만 먹더니 마지막날 역전

  • GX스포츠 캐스터
caster.jpg
[JPG image (Unknown)]


GX스포츠의 캐스터로 버벅거리는 파트너 캐스터를 대신하여 혼자 질문하고 혼자 대답하는 식으로 경기를 중계하고 있다. 안경을 쓴 후덕한 체형과 해설위원을 압도하는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미루어 볼 때 임용수 캐스터가 모티브인 것으로 보인다. 476회에서는 구 위원이 말을 하지 않자 구 위원 성대모사까지 한다... 483화에서 이상민이 좌타자로 나오자 멘붕한다. 블레이져스 팬분들도 같이 멘붕

4. 기타 등장인물


김기정이 이상용을 데리고 더블데이트 갔을 때 김기정의 파트너였던 드워프 여캐 여성. 그 후 김기정과 교제중인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아침의 야구부 소속일 가능성이 높다. 한미리에게는 이상용에 대한 인터뷰를 부탁한 바 있고, 꼬박 하루동안 내내 야구에 관련된 일을 했는데 김기정까지 야구 얘기만 해서 지친 통에 한미리의 야구장 권유를 거절하는 일도 있었다. 그렇다면 모티브는 김석류? 김석류가 이렇게 생겼을 리 없어

  • 이 기자
안준민이 인터뷰를 위해 불러낸 기자. 후덕한 체형에 안경을 쓰고 있다. 모티브는 이용균 기자이다. 스카우팅 리포트 시리즈나 야구친구에 그려진 용균기자의 캐릭터와 똑같이 생긴데다 성씨까지 똑같으며 이용균 기자 본인도 인증하였다. 작중에서 풀네임이 드러날 틈이 없어서 그냥 성씨만 밝혀져 있다. 왠지 엄청나게 입이 가볍고 촐랑거리게 생긴 것이 찌라시 계통 인물처럼 보이지만, 이상용이 한미리에게 부탁해서 알아봤다는 말이나 김태민-안준민의 계획대로 내부 불화를 소문내려면 어느 정도 신뢰성 있는 루트가 아니면 안 되기에 의외로 지명도 있는 네임드 스포츠 기자일 수도 있다. 정확한 실체가 밝혀지려면 김태민이 짠 음모의 전말이 밝혀지는 단계에 가야 할 듯.
----
  • [1] GM 줄거리 상에서 후배와 바람을 피우다가 후배가 사고로 죽어서 떠맡게 된 아이가 있는데, 이름이 진만이다.
  • [2] 1992시즌에 데뷔한 하민우와 입단 동기다.
  • [3] 약물하다 짤린 사람이다보니 그런 듯. 물론 당시 램즈 모 기업이 경영난에 빠져 있던 것이 더 우선일 것이다.
  • [4] 선데빌즈의 김성욱이 프로야구 선수들 중 가장 머리가 좋으며 김성욱보다 머리 좋은 선수가 있으면 자기 머리를 빡빡 밀겠다는 말까지 했다. 그리고 그 다음 컷에서 이상용이 나왔다. 이제 한국 프로야구 최초의 빡빡머리 해설자가 탄생하게 될 것이다.
  • [5] 사실 수치로 야구를 본다면 무시 할 수가 없는 팀이 게이터스다. 게이터스는 좋은 선수들이 있건만 그걸 제대로 엮어내지 못해 하위권인 팀인데, 바꿔 말하자면 선수들 개인 성적은 꽤나 준수하다는 것.
  • [6] 다만 트레버 호프만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그의 속구는 단순한 똥볼이 아니라 상승 무브먼트가 커쇼 뺨치는 수준이었다. 그런 공이 들어와서 적응하기도 힘든데 속구랑 구속 3마일 정도에서 20마일까지 차이나는 팜볼이(실밥 회전수로 구분도 안 된다!) 떨어지면... 이건 사기야
  • [7] 손목이 잘 돌아간다는 말로 보아 손목부상으로 기량이 저하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