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크리스틴 벡

last modified: 2015-03-30 00:13:38 Contributors


2011년, 전역을 앞둔 크리스토퍼 벡 원사. 오오 미남![1]


Kristin Beck
(지금까지 알려진) 네이비 씰 출신 최초의 트랜스젠더

1966년 6월 21일 출생 ~

Contents

1. 크리스토퍼 벡
2. 크리스틴


1. 크리스토퍼 벡

1966년 6월, 농장 가족에서 남자 아이 크리스토퍼 벡이 태어났다. 그런데, 크리스토퍼는 어릴 적부터 자신은 남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몸은 남자지만 성 정체성은 여자라고 자각했던 크리스토퍼는 어릴 적부터 여자 옷을 몰래 입고 인형을 갖고 놀았지만 보수적인 부모님에 의해 억지로 싸나이다운 활동을 하며 성장했다. 아직 정신적으로 미숙했던 크리스토퍼는 그런 복잡한 고민에서 헤어나오기 위해 운동 같은 육체활동에 전념했고, 버지니아군사대학에 입학했다가 3학년까지 마친 뒤 1년 더 공부하고 졸업하는 대신 미합중국 해군 수병으로 입대하고는 수병 복무기간을 거쳐 미 해군의 최강 마초들이 지원하는 특수부대 네이비 씰에 지원하였다. 진짜 싸나이들도 헉헉대다 GG치는 네이비 씰 훈련을 수료한 크리스토퍼는 네이비 씰에서 오랫동안 복무하며 DEVGRU 소속으로 발칸 반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에서 활약하며 퍼플 하트와 동성무공훈장을 포함해 수많은 훈장을 받았고 20년을 복무했다. 이혼을 하기는 했지만 두 번의 결혼에서 아들도 둘이나 얻었다.

하지만, 크리스토퍼는 스스로 남자라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 DEVGRU 같은 조직에서 활동한 것은 어디까지나 애국심과 전우애 등에 기반한 것이었지 자신이 딱히 마초적인 기질이 있어서 특수부대에서 활동한 것은 절대 아니었다. 그러던 크리스토퍼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진지한 성 정체성 고민이란 것을 회피하기 위해 육체활동, 그리고 군복무에 몰입했음을 알았다. 특별히 자신이 게이스럽다고 느낀 적은 없었지만, 자신의 성 정체성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본 일이 없었기에 크리스토퍼는 고민에 빠졌다.

2. 크리스틴

결국 2011년 상사(Senior Chief Petty Officer)로 전역[2]한 크리스토퍼는, 결국 성전환을 결심하였다. 군 시절의 동료들에게 쭈뼛거리며 커밍아웃했다가 받은 훈훈한 격려에 힘입어 크리스틴은 SNS에 여자로 살 것을 선언하고 성전환 치료를 시작하였다. 치료를 하면서 크리스틴은 가족과의 마찰도 많이 겪었지만, 영혼은 성별을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고 여기며 행복한 삶을 위해 노력하며, 트랜스젠더와 성 소수자들을 위한 인권운동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였다.


그리고 2013년에는 PTSD 교육을 받다가 만났던 조지타운 대학교 의과대학원 정신과 전문의 앤 스펙하드의 도움으로 회고록 <Warrior Princess>를 써서 책으로 냈다. 스펙하드에 의하면, PTSD 상담을 예상하고 술집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그 술집이 게이바였고 온다는 특수부대원은 드레스를 입고 와서는 5시간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회고록 저술을 도와달라고 했다나(...) 비슷한 시기 전역했던 DEVGRU 대원 마크 오웬이 냈던 회고록 <No Easy Day>가 비밀 유지 서약을 깼다고 까이고 맷 비소넷이라는 본명마저 털려서 안습이 된 것처럼 크리스틴 벡 역시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책 내용은 그렇게 군사적으로 많이 민감한 내용보다는 자기 내면에 대해 생각하는 성격이라 많이 까이지는 않았고, 평론가들에게도 호평을 받았다. 특히 DADT 제도가 철폐되었음에도 트랜스젠더들은 군복무가 금지되는 것에 대한 성토가 줄을 이었다. 물론 성전환자의 불안정한 신체조건은 군복무에는 부적합하다는 국방부의 입장도 충분히 일리는 있지만, DADT의 완전한 철폐를 위해서는 그 문제도 어떻게 해결이 되어야 한다는 의견 또한 많았다.


2014년 9월에는 Lady Valor: The Kristin Beck Story라는 제목으로 CNN에서 다큐멘터리 영화가 방송되었고 여러 다큐멘터리 영화제에 출품되기도 했다.

하지만 성전환 시기가 늦기도 했고 20년 이상 운동으로 단련된 우락부락한 체격으로 성전환을 했기 때문에 남자일리 없어 보이는 그런 외모와는 거리가 있어서인지 처음엔 대단한 사람이라고 관심을 갖다가도 크리스틴이 출연한 영상을 보고 완전 깬다는 인상을 받는 이들도 있다. 때문에 유튜브나 각종 사이트들에서는 악플이 심심치 않게 보이는 편. 지못미...

트랜스젠더 인권 운동을 활발히 하고 있지만, 미군의 기밀문서를 위키릭스에 누출하여 징역 35년형을 선고받은 뒤 트랜스젠더로 커밍아웃한 첼시 엘리자베스 매닝에 대해서는 조국에 대한 맹세를 저버렸다며 일갈했다. 덧붙여 매닝의 재판이나 구명운동에 트랜스젠더 단체들이 괜히 참여할 것이 있냐, 매닝은 국가 기밀을 누출한 반역자일 뿐이라는 확고한 주장으로 인해 매닝의 지지자들에게 좋지 않은 소리를 듣기도 했다. 그런데 이건 20년 군경력자 입장에서 보면 당연한 것이고, 매닝을 시대의 양심으로 보느냐 희대의 반역자로 보느냐는 성 정체성과는 무관한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트랜스젠더들의 매닝에 대한 감정이입은 이성적인 판단이 아니라는 크리스틴의 주장도 틀린 것은 없다.

2015년 2월에는 2015년 11월에 실시되는 연방 하원의원 선거의 민주당 경선에 출마할 의사를 피력했다. 그런데 이 지역구(메릴랜드 제5지역구)의 인물이 스테니 호이어다. 이 양반이 누군고 하니, 민주당 하원 원내부대표 정도 되는 양반이다. 1981년부터 메릴랜드 제5지역구에 말뚝을 박은 민주당 하원 2인자를 상대로 세대교체를 외치며 도전장을 던진 것. 그런데 호이어 의원은 딸이 동성애자이며, 평소에 동성결혼 합법화를 지지하는등 성 소수자들에게도 나쁜 소리를 듣지는 않던 의원이라 왜 하필 거기 출마하냐는 말이 많다. 본인은 호이어 의원을 좋게 보지만 세대교체의 시기가 다가왔다고 본다는데... 일각에서는 다른 동네에서 출마하지 그러냐며 안타까워하는 모양. 어쨌든, 만약 경선을 뚫고 당선까지 된다면 크리스틴 벡은 연방 하원 최초의 트랜스젠더 의원으로 기록될 것이다.

----
  • [1] 사실 이런 이슈에 대해 무관심한 이들의 MTF 트랜스젠더들에 대한 시선은 결국은 외모가 얼마나 이쁘고 여성스러운가(...)를 놓고 결정되는 경향이 적잖이 있음을 감안하면, 크리스틴 벡이 까이는 것은 크리스토퍼 시절의 외모와 성전환 이후 외모의 갭에 기인한 면도 크다.
  • [2] 2011년 오사마 빈 라덴을 때려잡은 넵튠 스피어 작전에 참가했다는 설이 있으나 확인된 바는 아니다. 설령 그게 사실이라고 해도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국가가 깽판을 치는 마당에는 숨기는 것이 최선이다. 사실 크리스틴 벡의 대외활동을 좋지 않게 보는 이들 중에는 "저 아줌마 빈 라덴 때려잡은 그 팀이었다며... IS 꼴통들한테 해코지 당하면 어쩌냐..." 같은 걱정을 하는 의견도 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