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쿠엘다나스 섬

last modified: 2015-06-03 04:10:42 Contributors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지역 일람
대도시
스톰윈드 아이언포지 샤트라스 오그리마 언더시티
다르나서스 엑소다르 달라란 썬더 블러프 실버문
일곱 별의 제단 폭풍방패 전쟁의 창 두 달의 제단
칼림도어
듀로타 멀고어 북부 불모의 땅 남부 불모의 땅 돌발톱 산맥
잿빛 골짜기 잊혀진 땅 버섯구름 봉우리 페랄라스 타나리스
안퀴라즈 여명의 설원 악령숲 어둠해안 실리더스
운고로 분화구 먼지진흙 습지대 아즈샤라 달숲 텔드랏실
하늘안개 섬 핏빛안개 섬 하이잘 산 울둠
동부 왕국
엘윈 숲 서부 몰락지대 던 모로 저습지 모단 호수
아라시 고원 티리스팔 숲 언덕마루 구릉지 은빛소나무 숲 동부 내륙지
서부 역병지대 동부 역병지대 영원노래 숲 유령의 땅 쿠엘다나스 섬
저주받은 땅 슬픔의 늪 가시덤불 골짜기 저승바람 고개 이글거리는 협곡
불타는 평원 그늘숲 붉은마루 산맥 황야의 땅 길니아스
무법항 황혼의 고원 톨 바라드
아웃랜드
지옥불 반도 장가르 습지대 테로카르 숲 나그란드 칼날 산맥
어둠달 골짜기 황천의 폭풍
노스렌드
북풍의 땅 울부짖는 협만 용의 안식처 회색 구릉지 수정노래 숲
줄드락 숄라자르 분지 폭풍우 봉우리 얼음왕관
판다리아
비취 숲 네 바람의 계곡 크라사랑 밀림 장막의 계단 쿤라이 봉우리
탕랑 평원 공포의 황무지 영원꽃 골짜기 천둥의 섬 괴수의 섬
영원의 섬
드레노어
서리불꽃 마루 어둠달 골짜기 고르그론드 탈라도르 아라크 첨탑
나그란드 타나안 밀림 아쉬란
기타 지역
케잔 잃어버린 섬 바쉬르 심원의 영지 혼돈의 소용돌이
불의 땅 유랑도

queldanas.jpg
[JPG image (Unknown)]


Island of Quel'Danas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 등장하는 지역.
샤트라스에서 포탈을 타고 가거나 실버문에서 용매를 타고 북쪽으로 가면 나오는 지역이다. 설정상 태양샘의 위치로 보아, 급조된 감이 없지 않다. 옛날에 만들어진 세계관 지도에는 등장하지 않는다.

불타는 성전의 최종 레이드 던전인 태양샘 고원이 있고 폭풍우 요새에서 떡실신 당한 캘타스 선스트라이더가 보스로 있는 인스턴스 던전 마법학자의 정원이 위치하고 있다. 이 곳에서 켈타스 왕자는 마침내 유저에게 목이 따인다. 덤으로 유저들은 시체에서 인장을 훔쳐낸다음 에테리얼 상인에게 넘겨주기도..

평판을 위한 일일 퀘스트가 매우 오밀조밀하게 밀집이 되어 있는 지역이라 피가 마를 날이 없는 필드쟁의 명소였다. 사실 필드쟁을 위해 일부러 만들어놓은 나그란드는 태양샘 패치 이전에 이미 전장 으로서의 기능을 대부분 상실 했던 것에 비하면, 이곳은 노스렌드가 열릴 때까지 꾸준한 전장으로 사랑 받았다. 특히 태양샘 고원 입구는 항상 해골이 즐비했는데, 제작 도안을 노린 일반몹 공격대가 리셋을 위해 드나들 때를 노려 상대 진영이 광역기술을 뿌려대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장을 위해 디자인 이 된 곳은 아니므로, 별도의 보상 같은 것은 전무하다. 사실 상 약간의 명예점수를 위해 뒤치기를 하는 것도 아니었고, 대부분 순전히 재미와 pk에 목이 마른피가 고픈 이들이 꼬장을 부리다시피 뒤를 쳐대기 위해 하는 짓이었다.일단 필드쟁의 형성에서 중요한 것은 보상을 위한 것은 결국 이루면 그걸로 끝을 보겠지만, 좁은 공간에 상대 진영이 서로가 다른 진영의 유저들에게 자신들의 이익-퀘스트를 편히 하기 위한-에 반하는 경우에 더해 양 진영이 밀집한 상태라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보상을 위한 PVP는 쿠엘다나스 섬에 한해서는 아니였던 것이다...

이 때문에 그저 평판과 일일퀘 정도만 하려던 유저들에겐 지옥같은 곳이였으며 전사처럼 PVP에 전반적으로 혼자선 약한 클래스 부터 시작해서 사제나 주술사처럼 희망을 찾을 길이 없었던 클래스와 법사를 함에도 컨트롤과 장비가 떨어져서 그저 희망이 없었던 유저들은 그냥...먹잇감에 불과한 셈이였다.

세력구도 역시 불타는 군단 vs 스컬지 vs 푸른용군단 & (얼라이언스 vs 호드)로 패권관계가 잡탕밥처럼 얽혀있는 워크래프트 세계관 내에서도 보기 힘든 아비규환의 지옥도. 태양샘 고원에서 혼돈! 파괴! 망가!를 부르짖는 킬제덴의 외침은 그냥 나온 것이 아니다. 이 점은 폭탄투하 일일퀘스트를 통해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아무튼 리치 왕의 분노가 뜨고 나서 부터...그리고 대격변 이후로는 평판 작업이나 팻이나 타조를 먹으러 가는 사람을 제외하면 갈 일이 거의 없는 장소가 되었다. 그나마 3.3 패치 이후 쿠엘델라 퀘스트의 일환으로 잠깐 들러야 한다.또한 대격변 이전에는 날으는 탈 것을 탈 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젠이 빠른 아다만타이트 광석을 채굴하는 용도로 광석을 필요로 하던 이 들에게는 상당한 사랑을 받았으나 대격변 패치가 진행되면서 불타는 성전이 서비스 되었을 때 등장한 모든 지역은 채굴량과 약초 자생 시간이 엄청나게 하락 해버리는 바람에 그렇잖아도 찾아올 일이 없는 상황에서 더 찾아오지 않게 돼버렸다.

유저들이 일일퀘스트를 한 만큼 지역이 성장하는 특이한 구성(위상 변환 시스템)을 처음 등장 시켰다.

전체적으로 블러드 엘프의 건축양식이 눈에 띄며 나오는 주요 몬스터들은 고장난 비전 파수병이나 버림받은 엘프,캘타스 선스트라이더 왕자의 직속 부하인 태양칼날단 블러드 엘프,차원문에서 끝없이 나오는 불타는 군단의 악마들이 있다.

특이사항으로는 무너진 태양 공격대 평판을 확고한 동맹으로 만든뒤 1000골드을 npc에게 내면 무너진 태양의 용사라는 칭호를 준다.

참고로 전엔 죽음의 기사가 얼음길을 쓰면 쿠엘다나스섬에서 실버문까지 이동할 수 있었다.[1] 이유는 실버문과 마찬가지로 쿠엘다나스 섬은 아웃랜드 지역 서버에 묶인 지역이며 지역도 붙어있기 때문. 반대로 같은 아제로스 지역에 육지가 연결 되어 있는데도 서버가 달라서 실버문에서 동부 역병지대로 갈때는 포탈을 걸쳐서 지역서버 이동이 필요하다. 다만 현재는 어떤 보이지 않는 벽으로 막혀져 있다.갔다간 그냥 피로 때문에 죽어버리니 주의.


----
  • [1] 스컬지가 태양샘을 침공할때도 같은 방법이긴 하지만 조금 다른 방법을 썼다. 아서스가 서리한을 물에 처박고 대해를 얼리고 건너갔다. 역사의 자취를 밟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