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코쿠리코

last modified: 2019-05-08 01:03:33 Contributors

Coquelicot.jpg
[JPG image (Unknown)]

コクリコ
생년월일 : 1914년 10월 10일
신장: 142cm
체중 : 36kg
혈액형 : A형
출신 : 베트남

사쿠라 대전 3의 등장인물. 이름은 양귀비를 뜻하지만 무대가 프랑스인만큼 프랑스어로 표기된다.

베트남 출신의 소녀. 베트남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성우는 코자쿠라 에츠코. 이동 서커스단인 '시르크 드 유로'의 단원이다. 퍼스널 컬러는 복숭아색.

마술과 곡예가 특기. 동물 다루는 능력도 상당하다. 야무지고 활발한 성격이 특징이라 사람들에게 인기가 아주 높다. 오오가미 이치로의 보호자 역할을 자처하고 있는 파리화격단 제일의 상식인.

담당 미니게임은 하네를 계속 받아치는 크레이지 랠리 (Crazy Rally). 처음에는 몇 개 안 날아오지만 2000점을 넘기는 시점부터 하네의 개수가 늘어나서 5천 점을 넘어가면 정말 정신없이 날아온다. 정확한 타이밍에 받아치지 못하면 스매쉬를 날려대니 조심.


다만, 전투파트에선 안습. 공격이 그렇게 강한 것도 아니고 방어도 뛰어나다고 하기엔 좀 부족하다. 필살기 외엔 활용도가 높지 않다. 필살기는 매직 봉봉 (magique bonbon, 마법의 사탕)에서 매직 쁘띠 샤 (magique petit chat, 마법의 새끼고양이)로 변화한다. 오오가미와의 합체기는 르베 르 리도 (lever le rideau, 개막). 단, 기본 공격의 범위가 자신을 중심으로 하는 원형이라 많은 수의 적을 상대할 때는 편하다.

오오가미를 부를때의 호칭은 이치로(一郞). 대놓고 그냥 반말이다. 따로 붙는 것도 없다. 이 때문에 제국화격단 일행이 파리에 왔을 때, 아이리스와 싸움이 붙기도 했다. 아이리스가 오오카미에게 이름으로 부르자 코쿠리코에게 '오빠'라고 격식을 갖춰 부르라고 따졌더니 코쿠리코가 "파리에서는 좋아하는 사람을 이름으로 부르기도 한다고! 그러니까 이치로라고 불러도 돼!"라고 대답했다가 오오가미 이치로에 대한 애정문제로 서로 질투해서 싸움이 붙었던 것. 아이리스 입장에서는 코쿠리코보다 한살 연상인 본인도 오빠라고 공손히 부르는데 연하인 코쿠리코가 이름을 부르며 친한걸 보고 질투심이 폭발했다. 코쿠리코도 마찬가지로 질투심 폭발.

어리면서도 파리에서 오오가미를 챙겨주는 어른스러운 모습을 많이 보여준다. 또 오오가미의 신부가 되려고 마음을 먹는데 그 이유가 오오가미에대한 사랑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가족을 가지고 싶은 마음도 크게 적용했다.[1] 어릴때부터 부모와 헤어지고나서 그리워하는 탓인지 스파이로 들어와 친절한 성격으로 변장한 적측 인물 피톤에게 엄마라고 부를정도. 가족의 소중함을 가장 크게 깨닫게 해주는 히로인이다. 이것이 다른 히로인들과 차이점이다. 꿈 또한 어른스럽다.
----
  • [1] 가족을 그리는 시간에 다른아이들은 자신만의 가족을 그렸지만 코쿠리코는 서커스 단원을 그렸고, 이것이 충격으로 다가온다. 그때부터 결혼해서 애도 낳고 아줌마가되어 자신만의 가정을 만들길 꿈꾸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