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코카콜라 그라목손 사건"

E,AHRSS

코카콜라 그라목손 협박 사건

last modified: 2014-08-15 10:13:00 Contributors

실제로 일어난 사건! HELP!

이 문서가 다루는 사건은 실제로 일어난 것이며, 열람 및 수정 시 주의해야 합니다.
서술에 문제가 있을 경우 [http]위키워크샵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광주에서 벌어진 희대의 먹거리 테러사건.

Contents

1. 개요
2. 윤리적 문제점
3. 사건에 대한 평

1. 개요

2006년 7월에 한 40대 여성이 1일부터 9일까지 코카콜라측에 20억을 주지 않으면 제품에 독극물을 넣겠다며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를 통해 70여차례 협박을 하였으나 코카콜라측에서 사건이 발생한지 11일이 지나도록 본격적인 리콜 조치조차 하지 않아 광주광역시 시민 이모(25)씨가 제초제의 일종인 독극물 그라목손이 주입된 코카콜라를 마시고 병원에 입원했다.

2. 윤리적 문제점

코카콜라측은 70여차례나 협박을 받고 협박범이 이미 독극물을 넣었음을 암시하며 독극물이 든 콜라를 놓았다는 구체적인 지역까지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위험을 거래처나 일반인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독극물이 든 콜라를 먹은 이모씨가 자신이 먹은 콜라가 이상하다 싶어[1] 코카콜라측에 연락을 했지만 회사측에서는 이미 독극물 사건을 알고 있었지만 이씨에게 별다른 주의를 주지 않았다. 개념이 있는 상황이라면 바로 직원을 보내 병원에 동행시켜 콜라를 분석하고 위세척을 했어야 했다.

코카콜라측에서는 이씨가 마신 콜라를 수거하여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맡겨 독극물이 검출된 다음에야 이씨를 병원으로 가도록했다. 피해자가 생긴 뒤인 11일에야 코카콜라측은 문제된 지역에서만 공개 리콜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3. 사건에 대한 평

수사 결과 총 7명이 그라목손 검출 반응에 양성을 보였다고 한다. 즉, 많지 않아서 피해자가 확산되지 않은 경우도 있고, 리콜이 늦긴 했으나 적은 양이라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고 넘어갔을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실제 피해자는 살아있다. 관련 사실에 대해서 7월 말에 기사가 나갔다. 관련 기사.

다만 사건 직후 병원으로 갔다면 (그라목손이 워낙 흔하게 마시는 자살용 농약이라) 바로 체크하여 위세척을 했을 것이다. 위세척 정도론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주장도 있으나, 이는 허무맹랑한 생각일 뿐, 실제로 모든 종류의 독극물에 대해 빠른 위세척은 가장 큰 해결책이다. 대부분의 상황에서 초기 치료는 효과적인 대응이 된다.

코카콜라가 협박을 조금만 더 심각하게 생각하여, 지사 책임자들에게라도 방침을 내려놓았다면, 음용 직후 바로 병원에 가서 위세척을 했다면 피해가 훨씬 줄어들 수 있었던 일이었다. 타이레놀 독극물 주입 사건 사건과 비교하면 극과 극. 그리고 피해자가 생존하였다고 해도, 음독을 하기 전과 같은 상태로 완전히 건강한 몸으로 돌아갔을거라 생각하기는 힘들다.

콜라가 거의 초록빛으로 보일 정도로 그라목손을 타 놓았다는 루머가 있으나 확인되지 않았다. 상기 내용에 비추어 보면 거짓일 가능성이 크다.


유사 사건으로 2009년 전라남도 고흥에서 한 여성이 생수통에 농약을 주입해 이웃에 테러를 시도하여 독극물 중독을 일으켰다가 덜미가 잡혔다. 1년 전인 2008년에는 순천에서 막걸리에 청산가리를 타 2명이 죽고 2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도 있었다.

사실 농약 등 독극물로 인한 의문사가 미해결 사건으로 남은 것이 상당히 많은 것을 보면, 의외로 보편화된 살인 수법인지도 모른다.
----
  • [1] 그라목손은 원래 무색무취의 하얀 가루지만 실수로 먹는것을 방지하기 위해 진한 색소와 구토제를 타서 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