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코랄의 후예

last modified: 2015-02-21 19:24:43 Contributors


Sons of Korhal. 스타크래프트코랄(Korhal)의 독립 세력을 기반으로 봉기한 테란 무장 집단. 지도자는 아버지인 앵거스 멩스크(Angus Mengsk)의 뜻을 잇기 위해 복수의 길을 걸은 아크튜러스 멩스크(Arcturus Mengsk).





테란 연합에 대항해 독립 전쟁을 일으켰으나 핵 미사일 세례에 초토화가 된 코랄 IV 행성의 원한과 독립 의지를 잇는다는 의미의 조직명이다.

'Sons of'는 '아들들'이라기 보다는 '후예'라고 해석하는 것이 더 자연스럽다. 특히 공식 홈페이지에는 '후예'라고 나와 있다. 그러나 직역해서 '코랄의 아들들'이라고도 불리는 경우도 잦고, 이쪽도 아주 틀린 말은 아닌 것이 앵거스 멩스크의 아들이 새로 조직했으니 이런 뜻에서 '아들'이라고 해도 말이 되기도 한다.

행성 안티가 프라임에서의 봉기 이후 진압군 대장이었던 에드먼드 듀크의 투항을 받는 등 대승을 거둔 후 승승장구했다.[1] 코랄의 후예는 이미 사이오닉 증폭기 가동 직후 탈출한 뒤였지만. 코랄의 원한을 갚겠다는 인물이 안티가 프라임의 수복엔 만만치 않게 비열한 수단을 사용했으며 이것으로 짐 레이너사라 케리건 등이 실망을 품기 시작했다.

이 후, 저그프로토스등의 침입으로 혼란에 빠진 테란 연합을 무너뜨리고 그 세력 대부분을 흡수한 테란 자치령으로 거듭났다. 그리고 멩스크가 타소니스에 저그를 불러와 주민들을 학살하고 사라 케리건을 저그 무리 한 가운데에 버려 두고 가는 등의 악행을 저지르는 것을 보고 레이너와 전직 마 사라 민병대를 포함한 일부 구성원이 이탈해 레이너 특공대를 만든다.

군단의 심장 캠페인에서는 마지막 미션에 등장하는 아크튜러스 멩스크의 친위대제국 근위대의 정예 해병이 이 코랄의 후예 이름을 달고 나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