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코넷

Contents

1. 1990년대의 모뎀용 인터넷 회선 서비스
2. 대전차미사일
3.관악기
4. 하멜의 바이올린의 코르넷


1. 1990년대의 모뎀용 인터넷 회선 서비스


새롬 데이타맨과 같은 시절을 풍미했던 전화 접속 위주의 인터넷 회선 서비스다.

한국통신(현 KT)에서 서비스했으며, 1999년 본격적으로 인터넷 상용화를 시작하며 한 CF를 내놓았는데, 이 CF가 바로 쌈장 이기석이 출연한 '인터넷은 코넷으로 접속하라'. '인터넷 카리스마'라는 캐치프레이즈는 이 때부터 꾸준히 유지 중.

별도의 웹사이트로써 동호회나 웹메일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그러나 동호회 서비스는 시들시들해지다가 종료되었고 웹메일 서비스는 올레닷컴쪽에 편입되었다.[1] 그나마도 용량이 딸랑 10MB...

2020-02-25 기준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KT의 온갖 상품 광고만 나와 있고 메인 화면에 링크되어 있는 대다수 서비스들은 역시 올레닷컴에 편입되어 사라진지 오래인 메가패스쪽 주소로 연결되어 있어서 뜨지 않는다. 아니면 서비스 종료되었다는 팝업이 뜨거나... 되는건 웹메일뿐.

2. 대전차미사일


9M133 Kornet
AT-14 Spriggan

러시아군의 대전차미사일. 1994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다. 사정거리 5km, 기초적으로 성형작약탄이고 탠덤탄두를 사용하여 관통력 1000mm~1200mm에 달하는 엄청난 성능을 자랑한다.[2] [3]

근데 놀라운 건 이 성능이 아니라 무게로서 높게 잡아야 30kg밖에 안된다.[4] TOW는 미사일 무게만 26kg에 관통력은 메티스수준인데...[5] 덕분에 보병이 사용하는것부터 차량용으로는 보통 험비에서 BMP-2같은 보병전투차량까지 사용된다. 유도방식은 레이저를 이용한 반능동 방식이며 사용국은 러시아군뿐만 아니라 헤즈볼라같은 게릴라 단체에서 사용되며 심지어 철천지 원쑤 터키그리스도 사용중이다. 우리도 일본하고 같은 거 쓰는 건 많지만.(...)

개량형인 M형에선 요즘 대세를 따라 파이어 엔 포겟 방식으로 바뀌었다. 사거리도 10km로 증가하고 동시에 2목표에 대한 타격이 가능하며, 저공 저속 비행물체에 대한 공격도 가능해젔다.

액트 오브 워컨소시엄의 대전차유닛으로 등장하고 2명이 운용한다.

3. 관악기


cornet.jpg
[JPG image (Unknown)]

영어: Cornet, 독일어: Kornett, 프랑스어: Cornet à pistons, 이탈리아어: Cornetta

▲ 영상은 필립 스파크(Philip Sparke)의 "플라워데일"(Flowerdale)이라는 곡. 코넷 관련 작품들 중에서는 굉장히 유명하다. 따뜻하고 감성적인 분위기가 일품.

서양의 금관악기. 뿔(horn)이 어원이라 같은 어원의 호른족 악기로 여기는 경우도 많은데, 그냥 독자적인 케이스로 분류하거나 트럼펫족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6]

시조격인 악기는 주로 우편배달부가 불던 호른 비스무리한 신호용 나팔인 포스트호른(Posthorn)으로 여겨지는데, 물론 당대의 많은 금관악기들과 마찬가지로 밸브 없는 내추럴 계열이었다. 1814년에 독일의 악기 제작자였던 하인리히 슈퇼첼이 피스톤 세 개를 달아 따로 관을 갈아끼울 필요 없이 조바꿈을 가능하게 하는 개량을 시도했다. 트럼펫보다 훨씬 빨랐던 셈인데, 이후 외관까지 트럼펫과 비슷한 메커니즘으로 개량되면서 현재 형태가 되었다.

하지만 보급은 독일보다는 프랑스에서 더 활발했는데, 이 악기의 첫 기교파 연주자가 프랑스인이었고 교재까지 발간했기 때문에 어쩌면 당연했다.[7] 프랑스에서는 군악대 등의 취주악단 뿐 아니라, 관현악단에서도 트럼펫과 동등한 비율로 편성하거나 아예 트럼펫을 대체하기까지 했다.

과거 프랑스 식민지였던 미국의 루이지애나 주를 비롯한 남부 지역에서도 그런 이유로 보급이 활발했는데, 초기 블루스재즈 연주에서 코네티스트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는 것도 마찬가지. 버디 볼든이나 벙크 존슨, 조 '킹' 올리버 등이 초기 밴드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루이 암스트롱마일스 데이비스도 초기에는 코넷을 연주했다. 지금도 뉴올리언스 재즈를 재현하는 딕시랜드 밴드에서 많이 채용하는 중.

여러 모로 트럼펫과 비교 혹은 대조되는 경우가 많은 악기인데, 가장 보편적인 Bb 코넷의 경우 같은 이조악기인 Bb 트럼펫과 음역도 거의 동일하다. 주법이나 밸브 악기 특유의 민첩성도 거의 동등한 수준. 다만 트럼펫보다는 관이 좀 더 짧은 편이고, 마우스피스도 트럼펫보다는 좀 더 큰 편이다. 코넷과 트럼펫의 결정적 구조 차이는, 코넷의 관은 말 그대로 뿔 형태로, 벨을 제외해도 시작부분보다 끝 부분의 지름이 더 크다. 트럼펫은 벨 부분을 제외하면 관의 지름이 동일하다. 이 차이로 인하여 코넷의 소리가 트럼펫보다 따뜻하고 부드러우며, 농후한 경향이 있는데, 과거 클래식계에서는 소리가 세속적이라고 하여 기피 대상이 되었다.

주로 군악대 등 관악기 위주의 취주악이나 뮤직홀/무도회장 등 극장/사교계 악단의 완편 악기로 쓰였던 탓인지, 종종 군대음악이나 대중음악 악기로 인식되기도 한다. 심지어 19세기 후반~20세기 초중반의 몇몇 이론가들과 학자들은 이 악기가 너무 그런 쪽에서 많이 사용되었다며 '값싸고 몰취미한 악기' 라고 폄하하기도 했을 정도.[8]

관현악 영역에서는 앞서 쓴 대로 프랑스 계열 작곡가들이 상당히 애지중지했고, 19세기의 웬만한 프랑스 관현악 작품들에서는 거의 필수요소였다. 이외에 프랑스 음악의 영향을 얼마간 받아들인 표트르 차이콥스키도 '이탈리아 기상곡' 등의 작품에서 도입한 바 있다. 하지만 지금은 프랑스를 제외하고 Bb 트럼펫으로 연주하는 경우가 많은 듯. 반대로 영국 취주악 편제에서는 코넷이 트럼펫을 발라버리는 경우가 많다. 영국식 콘서트 밴드에서는 코넷을 4~6대 쓰는 데 반해, 트럼펫은 아예 없거나 많아봤자 두세 대 정도밖에 편성되지 않을 정도. 그리고 관악기를 모두 금관악기로만 편성하는 브라스 밴드에서는 아예 트럼펫 자리를 코넷이 강탈했을(...) 정도다.

트럼펫과 비슷한 덕에 간혹 트럼페터들이 이 악기를 익혀 같이 연주하는 경우도 있다. 모던 재즈에서도 비 행콕이나 넷 콜먼이 각각 트럼페터들인 프레디 허바드와 돈 체리를 기용해 코넷을 연주하도록 한 사례를 좀 드물지만 볼 수 있다. 그리고 드물지만 Warren Vaché 처럼 아예 코넷을 주로 연주하고 트럼펫을 보조로 사용하는 연주자도 있다. Vaché가 코넷을 메인으로 하는 이유는 "코넷으로 트럼펫과 같이 맑고 경쾌한 소리를 내는 것은 수월하지만, 트럼펫으로 코넷같이 농후하고 부드러우면서 말랑말랑한 소리를 내는 것은 대단히 힘들기 때문" 이라고 밝힌 적이 있다.

4. 하멜의 바이올린의 코르넷

성우:니시무라 치나미(TV판)

클라리 넷의 여동생. 얀데레. 외견상 순진무구한 미소녀지만 실은 속이 시커먼 전형적인 복흑 캐릭터.

스페르첸드 방어전에서 활약한 하멜에게 반해버린 나머지 플루트를 처치하고 히로인 자리를 차지하려 들었다. 플루트를 로 만드는 등의 악행을 벌였다. 물론 도짓코 보정 때문에 무슨 수를 써도 통하지 않았고, 급기야 금단의 비법에 손을 대어 마족화하기에 이른다.

마족 상태에서 온갖 민폐를 끼치다 어찌어찌 정화되어 열혈 정의 소녀로 탈바꿈하기도 하지만, 약물의 부작용 때문에 본인이 자각하지 못하는 사이 또다시 마족화를 반복한다. 최종적으로 마족화를 의지로 컨트롤 하여 자유자재로 마족화를 반복할 수 있게 되나 마족화된 상태라는게 괴이하다보니 적도 아군도 신경쓰지 않고 내다버리는데 집중한다. 결국은 오빠이자 시스콘 속성인 클라리 넷마저 그녀를 포기해버렸다.

다만 이 마족화가 상태가 일단 '개그 전용'이기는 하지만....아마도 대마왕을 능가하는 파괴력을 지니고 있다. 일례로 사이저가 최강의 검이 되어 버리는 사건에서 달세뇨를 절반정도 날려버리는 파동포?!을 날려 버리고, 또 다른 것으로 초수왕 기타는 피를 먹음으로서 그것을 자신의 힘으로 하는 능력이 있는데, 기타가 케스트라의 피를 먹고나서 마왕화했을때 그걸 일격&원킬 시켜버리기도 했다.!![* 개그파트니 진지하게 생각하긴 어렵지만...]

엔딩에서는 어째서인지 트럼 본과 결혼하여 신생 달 세뇨의 왕비가 되었다. 그 와중에도 틈만 나면 마족화를 일삼으며 폭주하는 탓에 트럼 본이 고생하고 있다.

시종 개그로 일관하는 원작과 달리, TV 애니에선 매우 진중한 캐릭터로 열연한다. 그런데 이쪽에서는 초기부터 트럼 본과 연애플래그가 성립. 어쩌면 만화판의 결말은 애니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는지도.

이름의 유래는 금관악기인 코넷.

----
  • [1] 올레닷컴 자체 메일 서비스와 별도로 '코넷메일'이라는 메뉴가 뜬다.
  • [2] 메르카바4, M1A1m도 당했을 정도이다.그러나 모든 피격전차의 구체적인 피격부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기화탄두를 사용하면 152mm 포탄급 위력을 가진다.
  • [3] 헌데 기화탄두 자체는 관통력이 모자라서 전차를 박살내기 그리 적합한 물건이 아니다. 전차를 본격적으로 조지려면 항공폭탄 크기는 되어야 한다.
  • [4] 카탈로그상 27kg
  • [5] 물론 여기서 비교하는 것은 1985년에 배치된 TOW-2이다. 1988년에 배치된 TOW-2A는 관통력 900mm 내외. 1992년에 등장한 TOW-2B는 탑어택도 가능하게 되었다. 즉 TOW-2B부터는 재블린처럼 관통력 수치가 큰 의미없는 수준까지 간 것.
  • [6] 게다가 진짜 뿔로 만든, 발음원리는 트럼펫이나 코넷과 같으면서 운지는 마치 목관악기와 흡사한 코르넷(Cornett)이라는 중세 악기까지 있어서 더 헷갈린다.
  • [7] 트럼펫 연주자들의 대표적인 교본으로도 유명한 장바티스트 아르방.
  • [8] 실제로 코넷은 소리가 트럼펫보다 부드럽다는 점 때문에, 감상적이고 달콤한 키치(kitsch) 계열 음악에서 지나칠 정도로 많이 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