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개봉의 유대교도"

E,AHRSS

카이펑의 유대교도

last modified: 2015-02-12 22:58:01 Contributors

중국 허난성 카이펑에 수백년간 존재했다고 알려진 유대교 공동체.

여러 기록이나 정황으로 보아 때부터 카이펑에 살기 시작해 적어도 말기까지는 존재했을 것으로 보이는데, 카이펑에 살던 유대교도들의 선조는 중앙아시아에서 건너온 것으로 추측된다. 1054년 송나라에선 경제권을 움켜쥔 이방인을 대거 학살한 기록이 있는데, 이들이 돼지고기를 전혀 안 먹고 괴이한 촛대를 신성시한다는 기록으로 보면 누가 봐도 유대인들이다. 또한 1163년 우스타드 레위가 쉬나고그(유대교회당)를 건설했다는 기록도 있다. 참고로 우스타드는 페르시아어로 헤브루어의 랍비와 같은 의미.

때에는 황제로부터 애, 석, 고, 김, 이, 장, 조의 7개의 성을 하사받았다고 하는데 이는 유대인들에게서 흔히 보이는 성인 에즈라, 시몬, 코헨, 길버트, 레비, 조슈아, 조나단을 한자로 옮긴 것이다.

중국에 유대인 공동체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서구세계에 알린 것은 17세기 예수회 선교사인 마테오 리치로 알려져 있다. 1605년, 마테오 리치는 카이펑 출신의 애전(艾田)이라는 60세 노인을 만났는데[1] 애전은 자신이 유대교를 믿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카이펑에는 이들의 존재를 증명하는 걸로 보이는 비석이 몇개 발견되었는데 이들은 스스로를 이츠러예(一賜樂業)족이라 일컬었다 하며, 그중에는 유대인들이 악비의 휘하에 들어가 군과 싸웠다는 이야기도 있다. 또한 이 유대인들은 카이펑이 금에게 함락될 때 조구(남송의 고종)를 수행해 임안(항저우)까지 내려가 임안에도 많은 유대인들이 살게 되었다고 한다. 카이펑의 유대인들은 명대까지 번성했으나 명말청초의 혼란기에 세력이 많이 약화되어 결국은 중국인에 흡수되었다고 한다.

일부에서는 카이펑의 유대교도들이 조작되었다는 주장을 펴기도 한다. 서양인들이 중국에서 유대인들을 발견했다고 헛소문을 냈다는 주장인데 그러나 중국에 사는 유대인들이 중국인들과 결혼해 외양은 중국인이지만 여러 풍습으로는 유대교적인 풍습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조작되었다는 설은 지나치다는 반론도 있다. 또한 문화대혁명의 광풍 때문에 자신들이 유대인이라는 것을 숨기는 경우도 있었다고 해서 함부로 단정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참고로 동남아 각지에서도 유대인을 자부하는 이들이 있는데 6망성 및 촛대를 신성시하며 돼지고기를 먹지 않고 있다. 그 밖에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나 여러 곳에서도 흑인계 유대인들이 대대로 살아가고 있다. 실제로 세계 각지에서 발견되는 유대인 후예들을 보면 현지의 타 민족과 같은 외견을 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유대인의 후손과 버마에서 발견된 유대인의 후손도 외모만으로는 흑인 및 황인과 똑같았다.해당 지역으로 이주한 유대인들이 오랜 세월에 걸쳐 현지인과 혼혈되면서 일어나는 당연한 현상이다. [2]

이스라엘에서는 어느 정도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조상이 중국에서 살았다던 에후드 올메르트 전 이스라엘 총리도 이 점을 거론하며 오래전부터 중국과 이스라엘은 우방이라며 아랍 문제 및 팔레스타인 문제에서 중국을 같은 편으로 끌어들이고자 많이 어필했다. 물론 중국에서는 '그래서? 어쩌라고?' 라는 반응을 보이며 효과가 전혀 없었다.

이글루스의 역사밸리 본좌 블로거 迪倫이 이 주제에 대해 잘 정리한 글이 있으니 참고 바람.#
----
  • [1] 몇몇 기록에는 청년이라고 되어 있지만 실제 해당 인물의 과거 급제 기록 등을 보면 노인이었던 게 맞다.
  • [2] 실제 현대의 유대인의 기준은 유대교를 믿으면 유대인이라고 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