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카라(CLAMP)

last modified: 2013-07-31 19:15:00 Contributors

성전(CLAMP)의 등장인물. 아수라족의 신녀이며 아수라의 어머니인 사지의 쌍둥이 언니이다. 탐욕스럽고 오만한 사지와는 달리 상냥한 성품을 가진 여인. 만약 이 여성이 아수라의 어머니가 되었다면 아수라가 파괴신으로 각성할 가능성은 아주 낮아졌을지도.

아수라가 라도를 찾아서 구수마부라로 왔을 때 아수라와 만나게 되고, 어머니에 대해 묻는 아수라에게 차마 진실을 이야기할 수 없어서 '어머니가 아수라를 몹시 보고싶어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사실 그녀는 아수라족이 멸망할 때 사지를 보냈다는 죄책감으로 자살했으나, 아수라왕의 환력으로 되살아나 수라도를 가지고 구수마부라 땅까지 도망쳐 왔다. 구수마부라 역시 제석천에 거역하여 멸망한 상태였고 살아남은 구수마부라의 왕 구마라천과 만나게 되었다.

카라는 그녀를 구해준 구마라천을 사랑하게 된다. 구마라천은 제석천에게 복수하기 위해 힘을 얻고자 하고, 카라는 그에게 월식의 날 아수라왕의 피를 바치면 수라도의 봉인을 풀 수 있다고 거짓말을 한다. 그렇게 거짓말을 한 이유는 외로웠기 때문이었다. 거짓으로라도 구마라천의 곁에 있고 싶었던 것. 그 와중에 카라는 기적적으로[1] 임신하게 되었지만….

결국 자신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이마의 봉인을 바쳐 수라도의 봉인을 깨운다. 이마의 봉인을 없애면 신녀는 목숨을 잃기에 카라 역시 함께 죽는다.
----
  • [1] "아이 따윈 처음부터 없었습니다. 죽은 몸에 아이가 생기는 것을 보셨습니까? 그래도 제 일념으로, 이 몸에 아이가 들어섰습니다. 비록 태어날 리가 없는 아이이지만. 미움받아도 좋으니, 곁에 있고 싶어서… 그래서 원한 아기인 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