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측우기

last modified: 2015-02-17 17:17:48 Contributors

測雨器/Raingauge


조선 세종조에 만들어진 강우량을 측정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구.

흔히 장영실이 설계한 것으로 잘못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세종의 명에 의해 당시 왕세자였던 문종의 아이디어로 장영실이 제작했다.


근년 이래로 세자가 가뭄을 근심하여, 비가 올 때마다 젖어 들어 간 푼수를 땅을 파고 보았었다. 그러나 적확하게 비가 온 푼수를 알지 못하였으므로, 구리를 부어 그릇을 만들고는 궁중(宮中)에 두어 빗물이 그릇에 괴인 푼수를 실험하였는데, 이제 이 물건이 만일 하늘에서 내렸다면 하필 이 그릇에 내렸겠는가.

라고 기록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