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츠루오카 카즈토

last modified: 2014-01-06 18:57:04 Contributors


Contents

1. 현역시절
2. 감독시절
3. 이후


이름 츠루오카 카즈토(鶴岡 一人)[1]
생몰 1916년 7월 27일 ~ 2000년 3월 7일
국적 일본
출신지 히로시마구레[2]
포지션 3루수, 2루수, 1루수, 외야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경력 난카이 호크스(1939~1952)
지도자 경력 난카이 호크스 감독(1946~1968)

일본프로야구 선수, 지도자, 해설가. 프로 입문부터 감독경력을 전부 난카이 호크스 에서 보낸 인물로 카와카미 테츠하루, 미즈하라 시게루, 미하라 오사무와 함께 일본 프로야구 4대 명감독으로 꼽힌다. 별명은 오야붕(두목), 돈 츠루오카[3], 미스터 호크스.

1944년 결혼하여 처가의 성을 따라 한때 야마모토 카즈토 라는 이름으로 활동한 적도 있으나, 1958년 아내가 세상을 떠나고 재혼하면서 1959년 다시 본래의 성인 츠루오카로 돌아왔다.

1. 현역시절

히로시마 상업학교 시절 유격수와 4번타자로 맹활약하며 학교를 고시엔 대회 제패로 이끌었고, 우승학교에 주는 특전으로 미국 원정을 다녀오기도 했다. 호세이 대학 시절에도 츠루오카는 3루수로 화려한 수비와 빼어난 타격을 자랑했다.
1939년 대학 졸업 후 난카이 호크스에 입단, 그해 홈런 10개(...)로 홈런왕을 차지했지만, 이듬해 곧바로 군에 징집되어 5년간 복무하였다. 종전 후 1946년 난카이에 복귀, 선수 겸 감독으로 팀을 이끌며 1946년 시즌 타점왕을 수상하는 등 변함없는 활약을 보였다. 1952년 시즌을 끝으로 츠루오카는 현역에서 은퇴하였다. 8시즌간 통산 성적은 790안타, 61홈런, 467타점, 143도루, 타율 0.295.

2. 감독시절


1953년 부터 전임 감독으로 1968년 까지 선수 겸 감독시절 포함 무려 23시즌 동안 난카이를 지휘하였다. 연습생이던 노무라 카츠야를 주전 포수로 성장시키고 그 외 오카모토 이사미, 히로세 요시노리 등의 무명 선수를 스타로 등극시키는 등 선수 지도능력이 탁월했으며 그 외 아마시절 부터 유망주였던 카게야마 카즈오, 오사와 케이지, 아나부키 요시오 등과 외국인 투수 조 스탠카를 적절히 활용하며 팀을 1959년, 1964년 일본시리즈 제패로 이끌었다. 리그 우승 경력도 11회나 된다. 또한 마이니치 신문 기자 출신인 오와리 히사츠구를 구단 전속 기록원으로 채용, 당시 메이저리그 에서도 유래가 없던 데이터 야구를 도입한 인물로 이름을 남겼다. 츠루오카의 제자였던 노무라 카츠야의 ID 야구는 스승에게서 배운 것으로 생각된다.

23년 난카이 감독생활 동안 팀이 B클래스(4위 이하)로 떨어진 적은 단 두시즌(1947년, 1967년) 뿐이었고, 그 외 시즌은 거의 리그 우승 내지는 2위로 이끌 정도로 명감독이었다. 1965년 시즌 종료 후 구단에 사의를 표명했고 도쿄 오리온즈산케이 아톰즈 양 구단으로 부터 감독직을 제의 받았지만, 츠루오카의 후임 감독인 카게야마 카즈오가 취임 4일만에 갑자기 숨을 거두는 바람에[4] 난카이의 분위기는 풍비박산이 되었고 친정팀의 불행을 보다 못한 츠루오카는 양 구단의 제의를 사양하고 다시 난카이 감독으로 복귀하여 3시즌을 더 지휘하였다.[5] 1968년 시즌을 끝으로 츠루오카는 감독직을 사퇴하고 난카이를 떠났으며, 한신 타이거즈, 킨테츠 버팔로즈 등 다른 팀의 뜨거운 러브콜을 거부한 채 영원한 난카이 맨으로 남았다...

감독으로서 1773승 1140패 81무승부 승률 0.609의 통산 성적을 남겼다.

한편으로 츠루오카는 제자인 노무라 카츠야와 불화설이 돈 적이 있다. 노무라가 현역으로 뛰던 시절 츠루오카가 그를 칭찬한 적은 단 두 번[6]일 정도로 엄격하게 대했고 1965년 양대 리그 분리 후 최초로 삼관왕을 달성한 노무라에게 한 마디의 칭찬도 없었을 정도 였으며, 노무라는 츠루오카가 2000년 세상을 떠났을 때 장례식에 조문은 커녕 화환도 보내지 않았다. 그러나 사실 노무라는 츠루오카를 스승님으로서 존경하고 있다고 공공연히 밝혔고 장례식에 오지 않은 것도 두 번째 아내인 사치요가 난카이의 코치, 선수들을 상대로 전횡과 갈등을 일으킨 적이 있어 이를 조정하기 위해 장례식에 올 수 없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런 스승의 영향을 받아서인지 노무라는 지도자로 활동하며 다른 팀 선수들의 칭찬은 잘 한 반면 같은 팀 제자들에겐 호평이 인색했다.

3. 이후

1969년 부터 죽기 전까지 NHK와 스포츠 닛폰의 해설가, 평론가로 활동하였다. 또한 유소년 야구 육성과 국제간 교류에 진력을 쏟으며 야구계 발전에 큰 힘을 보태었다. 감독 재임중이던 1965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였으며, 1991년엔 야구 발전의 공로를 치하하여 프로야구인 으로는 최초로 훈 4등급 욱일장 훈장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2000년 3월 7일 지병으로 인해 향년 83세를 일기로 타계하였다. 그의 장례식은 10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며 아주 성대하게 거행되었다고.

----
  • [1] 카즌도 라고도 읽는다.
  • [2] 후지무라 후미오와 동갑내기에 동향 출신. 학창시절 라이벌 관계이기도 했다.
  • [3] 대부의 주인공인 돈 콜레오네에서 따온 것.
  • [4] 38세의 젊은 나이에 감독에 오른 카게야마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불면증에 시달렸고, 매일 밤 브랜디에 수면제를 복용하며 억지로 잠을 청하다가 급성 부신피질 기능부전 이란 듣도보도 못한 병으로 급사하였다.
  • [5] 덧붙여 츠루오카는 난카이로 복귀 전 어느 구단으로 이적하려 했는 지는 죽을 때 까지 밝히지 않았다.
  • [6] 노무라가 입단 3년차이던 1956년 하와이 전지훈련 때 기자들에게 "노무라를 쓸만한 선수로 키운 것이 성과" 라고 밝힌 것과, 이듬해인 1957년 캐리어 첫 홈런왕을 달성한 노무라에게 "자네 잘 했어" 라고 격려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