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최준영

last modified: 2015-04-14 17:58:36 Contributors

Contents

1. 대한민국작곡가
1.1. 데뷔과정
1.2. 작곡활동
1.3. 트리비아
1.4. 대표곡
2. 남성 성우
2.1. 소개
2.2. 출연작
2.2.1. 애니메이션
2.2.2. 게임
2.2.3. 외화
2.2.4. 특촬물
3. 네이버 웹툰 우리들은 푸르다의 등장인물 최준영


1. 대한민국작곡가

출생 1967년 12월 24일, 전라남도 목포시
신체 172cm, 62kg
데뷔 1994년 [[쿨 1집 프로듀서
학력 한양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
취미 골프, 스크래치





1.1. 데뷔과정

중학교 3학년 때 ‘푸른별’ 이란 4인조 그룹을 결성한 것이 음악과의 첫만남이었다. 그는 기타리스트와 보컬로 활동하고 작곡까지 한 대중음악의 영재였으며, 군복무 시절 군가를 작곡할 만큼 끼를 보인 그는 '웨이브'란 헤비메탈 밴드를 조직해 대학 가요제, 강변 가요제 등에 나가기도 했다.

쿨 재즈 음악을 좋아했던 그는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21세 때인 1987년부터 서울 시내 다운타운에서 디스크 자키로 데뷔하여 활동하다가, 1992년 그의 음악적인 재능에 놀란 한 제작자가 그에게 음반을 한번 내보자는 제의 덕분에 여성 가수 윤시내와 여성 가수 나미의 콜라보레이션 기념 음반에 '그대 떠나버리면'이라는 곡을 써 주어 작곡가로 데뷔하는 행운을 얻었다.[1] 이듬해 1993년 보컬 그룹 "자유시간" 출신의 가수 선원의 솔로 가수 데뷔 음반에 '슬퍼지려 하기 전에'라는 팝 발라드 곡을 써 주며 자작곡으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던 그였지만 성공은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1.2. 작곡활동


프로듀서의 개념이 생소했던 시절부터 이비드 포스터와 같은 유명한 프로듀서가 되겠다고 다짐을 한 그는 1994년에 혼성그룹 쿨 데뷔 앨범을 프로듀싱까지 하며 꿈에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가려 노력하게 된다. 그가 작사 작곡한 타이틀 곡 ‘너이길 원했던 이유’는 여느 댄스곡과는 달리 힙합 사운드에 현악기, 클래식 악기를 가미하고 클래식 음악인 다지오를 노래 중간부에 삽입 하는 새로운 시도를 펼쳤으나 대중의 큰 관심을 받지는 못하게 된다.

이듬해 함께 고생햇던 지난날의 정으로 새롭게 결성된 쿨의 2집 앨범에 새로 작곡한 '작은 기다림'과 최선원에게 써 준 바 있는 팝 발라드 곡 '슬퍼지려 하기 전에'라는 곡을 댄스 스타일로 편곡하여 선사하기도 했다. 이들 곡들은 쿨이 정상에 오르고 난 후 쿨의 초창기 명곡으로 다시금 관심을 얻어 재평가 받기도 했으며, 특히 '슬퍼지려 하기전에'의 경우 2002년 DJ들이 뽑은 역대 최고의 댄스곡으로 선정 되기도 했다.

1995년 혼성그룹 룰라의 2집 ‘날개 잃은 천사’를 프로듀싱 하여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고, 이듬해인 1996년 창환과 결별한 김건모와 손을잡고 제작한 4집 '스피드'가 또 한번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그에게 '대박 제조기'라는 명칭이 붙게 된다. 이후에도 그룹 디바의 명곡인 '왜불러', 핑클의 1집 수록곡인 '루비', 채정안의 무정, 컨츄리꼬꼬의 일심, 오!가니 를 작곡하여 히트시켰으며, 이정현, 코요태, 한스밴드의 1집, 2집을 프로듀싱 하여 각자 고유의 색깔을 잘 잡아주며 인기궤도에 올려놓는 등 가요계의 미다스 손으로 불리며 2000년에 서울가요대상 최고 프로듀서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기도 했다.

1999년부터는 제이엔터컴(J-Enter.com)이라는 기획사를 독자적으로 설립하여 앨범 프로듀싱에만 그치지 않고 신인가수들을 직접 육성하는 방향으로 행보를 넓히게 되어, 왁스, 자두, 리쌍, 미나 등의 걸출한 신예가수들을 발굴 육성하여 이들을 인기궤도에 올려놓기도 했다.

2000년대 중반에는 예당엔터테인먼트 부사장으로 스카웃되어 작곡가로서의 활동보다는 영화와 매니지먼트 사업쪽에 집중하는 듯 하며, 2008년에는 영화 미인도를 제작하며 영화음악연출가로 데뷔하기도 했다.

1.3. 트리비아

  • IMF 외환위기 극복을 위해 1999년 당시 연예제작자협회에서 주도하고 인기가수들이 총출동하여 참여한 헌정앨범 'Now & New'의 타이틀곡인 하나되어를 작곡하였는데 그로서는 자신이 작곡한 노래들 중에 개인적으로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이라고 한다.

  • 표절 논란과 관련하여 여러방향으로 복잡하게 얽혀있는 작곡가이기도 하다. 1995년 그가 작곡 및 프로듀싱하여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룰라의 '날개 잃은 천사'는 1993년에 발표된 Shaggy의 Oh Carolina를 상당부분 표절했다는 논란이 있으며, 역으로 2002년 이탈리아에서 출시된 Bandido의 Vamos Amigos는 1999년 그가 작곡한 이정현의 데뷔곡인 '와'를 그대로 베낀 곡으로 알려져 최준영 본인이 이탈리아 쪽에 소송을 시도하기도 했으나 보상을 받는데는 실패로 돌아갔다.[2]

  • 혼성그룹 코요태신지와 악연을 가진 작곡가이기도 하다. 코요태 신인시절 앨범 프로듀싱을 담당했던 그는 곡들의 흥을 최대한 돋구기 위해 음정을 가수가 부르기 불가능한 비정상적인 음역대까지 올려 편곡을 하였고, 신지는 이에 대해 '자신은 노래 부르는 기계가 아닙니다'라고 최준영에게 불만을 표하기도 했으나 '하기싫으면 하지 말라'는 강압적인 태도에 신지는 데꿀멍할 수 밖에 없었고 결국 그 음역대로 라이브를 소화하던 신지는 목에 무리가 가는 상태에서 피로누적까지 가다가 결국 22세의 젊은 나이에 성대결절이 찾아오는 불운을 겪게 된다.

1.4. 대표곡

2.1. 소개

1995년 온미디어(현 CJ E&M) 1기 공채 성우.

느긋한 목소리로 아버지, 선생님이나 할아버지 등 중~노년층 연기를 주로 담당한다. 가끔 덩치가 큰 캐릭터나 악역을 맡기도 하나, 대부분 조~단역이다보니 활동이 뜸한 편.

대표작은 전설의 마법 쿠루쿠루북북노인. 연기가 매우 절륜해서 당시 입사 3년차였던 시절에 이 배역으로 팬들에게 주목받게 된 계기가 되었다. 다만 이때 초창기여서 여러 시도를 많이했던 투니버스에서 성우들끼리 간단한 토크를 마련했는데 여기서 밝히길, 자신은 혼신의 힘을 담아 연기하는데 다른 성우들이 이걸 듣고 웃는 바람에 NG가 터지는걸 보고 섭섭하다(…)며 반 농담 삼아 얘기하기도 했다.

지금은 성우 사회인 야구단인 '온에어즈' 의 감독과 함께 투수, 내야수로 활동 중이며, 디바 웹사이트에서 진행하는 라디오 '동상이몽' 의 DJ도 맡아 자사인 이자명, 정혜원, 소정환, 김영은과 타사인 이종혁 등 성우들을 게스트로 출연시켜 팬들에게 호의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2.2. 출연작

2.2.1. 애니메이션

2.2.2. 게임

2.2.3. 외화

----
  • [1] 이 노래는 훗날 2000년에 가수 호석이 '내 안의 눈물'이라는 제목으로 다시 부르게 되었는데, 오히려 이 노래가 더 잘 알려지게 되었다.
  • [2] 참고로 Bandido라는 뮤지션은 애초에 팝송을 비롯한 외국곡들을 리메이크 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았으며, 표절 논란에 휩싸였던 해당곡은 그냥 앨범에 수록된 곡들 중 하나로서 독일이탈리아에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곡이라고 알려져 있는 것도 매우 과장되고 왜곡된 해석이라는게 중론이다. Bandido 측에서는 최준영의 요청으로 홈페이지에 작곡자 정보를 바로잡는 선에서 표절을 인정하긴 했으나 별다른 보상없이 마무리 지었다. 자세한 내용 참조
  • [3] 참고로 우비소년과 모든 여성 캐릭터의 성우는 양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