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최동오

last modified: 2015-02-22 10:33:35 Contributors

만화 슬램덩크의 등장인물. 산왕공고 농구부 3학년. 포지션은 가드. 신장과 체중이 작품에 명시돼 있지는 않으나 대략 정대만과 비슷한 정도로 보인다. 백 넘버는 6번이며 일본명은 마츠모토 미노루(松本 稔).

산왕공고 스타팅 멤버의 일원이지만 북산전에서는 정대만의 초반 수비를 위해 김낙수가 대신 선발 출장한다. 전반 초반 정우성과 교체되어 잠시 권준호와 매치업하는 모습을 보여준 후 후반전부터 본격적인 활약상을 보여준다. 존 디펜스로 북산의 공격을 무력화시킨 후반 초반부에 내외곽을 휘저으며 주득점원으로 활약한다. 이 때 해남의 김동식은 최동오를 가리켜 '어느 학교에 가도 당연히 에이스가 되었을 인물'이라는 평가를 한다.[1]

하지만 후반 중반 존 디펜스가 무력화되자 최동오는 미스테리할 정도의 부진에 빠진다. 경기가 끝날때까지 걸어다니는 시체나 다름없었던 정대만을 상대로 10여분 동안 단 한 개의 득점도 올리지 못했을 뿐더러 정신줄 놓은 수비로 일관하여 정대만에게 12분간 폭풍 16득점을 허용한다. 정대만의 '팔도 제대로 올라가지 않는다'는 말을 곧이곧대로 믿다가 노마크로 3점을 헌납하는 모습은 그야말로 안습의 결정체. 심지어 마지막 순간 북산의 슛이 들어가면 역전패를 당할 리바운드도 필요없는 시간대에 신현필은 채치수의 패스를 가로막고 이명헌송태섭을 마크, 정우성과 신현철서태웅을 더블팀 마크 할 때, 어째서인지 최동오는 아무도 마크하지 않고 그저 골밑에 서서 패스를 받은 강백호의 슛을 지켜보기만 한다. 가히 북산의 스파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로 공수 양면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 초반에만 해도 무적 산왕공고의 스타팅 멤버다운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이후엔 굴욕적인 모습만 보여주며 존재감조차 희미해졌으니 그야말로 산왕의 김동식전투력 측정기?!

이에 대한 작중의 설명은 다름아닌 멘탈붕괴

맨투맨으로 마크하고있던 정대만이 파김치가 되어서도 으스스할정도로 집념을 보이며 분투하는것에 처음에는 몸상태가 나쁘니 빨리 교체해야 되는것 아닌가 하는 단순한 걱정 이었지만 그러한 걱정속에서도 다쓰러져가는 정대만은 분투하여 계속해서 득점하는것에 경악해 지금 마크하고 있는녀석이 인간이 아니라 좀비 아닌가? 하는식의 공포를 느끼는것처럼 보이며(...) 그런 공포로 인해 패닉에 빠지고 그동안 3점슛을 계속 허용한 죄책감이 합쳐져 마침내 시합 최절정인 정대만의 4점 플레이를 만들어 '줄'때는 완전히 넋이 나간 상태로 무모한 블로킹을 시도하려다 되려 바스켓 카운트를 만들어주는 빌미를 제공하기도한다

실력은 에이스급일지도 모르나 그의 최대의 약점은 다름아닌 정신력이었던셈.아니면 적을 걱정하다가 말미암아 일어난 패닉이니 신사도 일지도 모르지만

이에 대해서는 사실 최동오 본인은 물론이지만 교체를 지시하기는 커녕 멘탈붕괴된 선수를 선수들을 믿는다&적에게 작전타임 주기싫다라는 이유로 방치한 도진우 감독과 팀을 돌봐야 하는 입장에서 딱한번 위로를 건넨것이 전부였던 주장 이명헌의 책임 역시 크다고 할수 있겠다.

하도 대놓고 안습해서 이녀석이 북산에 기여한것(...)으로만 보면 서태웅급의 대활약이라고도 말할수 있다. 일단 전반은 산왕 모두가 득점력 별로인 이명헌, 역시 에이스급의 득점력은 안보이는 신현철 빼면 별로 때려넣진 않아서 잘 안 부각되도, 강백호 이하의 실력으로 평가되는 권준호와 매치업되서 활약이 없고[2], 후반에서는 가히 산왕이 아니라 북산의 식스맨(...) 따위로 보일 정도이다. 덕분에 이시합에서는 정대만이 도내 득점왕인 신준섭 이상의 대량 득점을 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정도. 그뿐만이 아니라 좀비를 방불케 하는 상대선수를 제치고 득점도 1점 못 넣는 허수아비 에이스. 백넘버가 신현철보다 우선인 6인게 되려 이상할 정도의 두부멘탈이다.뭐 득점하는 장면 하나없이 강백호한테 농락당한 정성구는 아예 5번이잖아?

앞서 경기한 풍전팀의 모 수박머리의 개판경기를 훨씬 능가하는 병풍만도 못한 얼간이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 그나마 남훈은 서태웅을 뇌진탕+일시적으로 애꾸눈까지 만드는 단번에 퇴장먹어도 쌀 짓을 해서 납득이 간다만...

----
  • [1] 빠르게 지나가서 간과하기 쉬운데 채치수의 골밑수비는 작중최강 수준이다. 산왕전 전까지 채치수가 지키는 골밑을 맘대로 공략한 것은 윤대협과 이정환 정도인데 최동오는 이 채치수를 상대로 바스켓 카운트를 얻어내는등 맹활약한다. 과연 어딜가도 에이스가 됐을 선수란 평에 어울리는 활약.
  • [2] 다만 이때는 신현필을 공격의 중심으로 둔 도진우 감독의 오산 때문에 최동오가 볼도 만지지 못하던 시점이었다. 그리고 산왕전 전반전은 강백호가 신현필을 관광보내며 북산이 23대 18로 앞서가다가 36대 34로 쫓기며 전반전이 종료될 때까지의 득점장면이 깡그리 생략되어 있다. 거기다가 정우성이 벤치에서 쉬고 있었고, 김낙수와 정성구의 공격력을 생각하면 최동오가 권준호도 공략을 못했다고 보는 건 억지에 가깝다. 애당초 권준호는 능남 감독이 "내버려둬도 된다"고 말할 정도로 평범함 실력의 소유자다. 그리고 최동오는 이명헌, 신현철 입학 이후 단 한번도 진적이 없는 산왕의 주전 슈팅가드(북산전에서만 김낙수가 주전)이며 에이스급 선수다. 윤대협과 이정환을 포함해 극소수만이 성공한 "골밑에서 채치수를 상대로 바스켓카운트 따내기"를 성공시키기도 했다. 애초에 "에이스급"을 상대할 수비력이 권준호에게 있었다면 채치수 원맨팀으로 불리지고 않았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