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처녀귀신

Contents

1. maiden ghost
2. 1에서 따온, 만득이 시리즈히로인
3. 1에서 따온, 4컷 만화 주인공주인공주인공의 여자친구
4. 괴담 레스토랑의 등장귀신

1. maiden ghost

결혼 못하고 죽은 여자귀신. 본래 <말명> 또는 <손말명>, <손각시> 등으로 부른다. 풀어헤친 검은 머리에 소복[1]이 트레이드 마크. 아시아권 공포영화의 단골 소재로 대부분 원한을 가지고 사람들을 괴롭힌다. 그런데 소복에 붉은 피 늘어트린 머리라는 이미지는 일본 영화의 영향이며 원래 한국 옛이야기에서 처녀귀신과는 모습이 완전히 다르며(일본 영화 영향받기 전에도 존재는 했다) 한국 도깨비 모습을 일본 가죽 옷에 뿔방망이를 쥐고 머리에 뿔이 달린 일본 오니처럼 그리는 것과 마찬가지다.

본래 한국에서 처녀귀신은 용모 단정하여 사람과 구별이 가지 않는다고 했다. 처녀귀신 등장으로 유명한 고전소설인 <장화홍련전>에서, 근대 이후 전래동화로 개작되지 않은 원전을 찾아보면 홍련(장화는 귀신으로 나타나지 않는다)이 부사 앞에 나타나는 모습은 "녹의홍상으로 단장한 일미인이 조용히 들어와 절하고"이다. 사또 나으리들께서 괜히 "네가 사람이냐 귀신이냐 바른대로 고하거라!"를 입에 달고 다니신게 아니다.(…) 근데 그럼 뭘보고 놀라서 죽은거지? 모에사... 또는 복상사

비슷하게 결혼을 못하고 죽은 총각귀신(<몽달귀>라 부른다)도 있지만, 처녀귀신이 훨씬 자주 나온다. 모에선을 쏘이기가 쉬운 편이라 그런듯(?). 그래서인지 처녀귀신의 한을 풀어주는 방법 중 하나가 처지가 비슷한 총각귀신과 처녀귀신을 맺어주는 영혼결혼식이라는 것이 있다.
처녀귀신을 만난 그 순간 처녀귀신을 비처녀귀신으로 만든다는 방법도 있는 듯

물론 유부녀라고 해도 특별히 유부녀귀신이라고 부르는 것은 아니다. 다만 여자가, 그것도 처녀로 죽었다면 그 한(恨)은 죽어서도 귀신이 되어 나타날 만큼 특별히 강하다고 여겼기 때문인 듯하다.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는 속담도 있고.

여담으로 2005년 3월 초 디시인사이드의 미스터리 갤러리에서 놀던 한 디시인은 처녀귀신과의 만남(?)을 위해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친 내용의 글을 올린 적이 있다. 아래는 그가 디시에 올린 내용 전문.

귀교(귀신과 성교)에 많이 생각했고 실행에 옮길려고 합니다. 우선 준비물로 알려주신 백합 3송이는 아까 꽃집에 가서 사 왔습니다. 그리고, 조금 전에 샤워를 깨끗히 하고 몸을 단정히 했습니다. 비록 근육질은 아니지만 저의 깔끔한 용모가 처녀귀신에게도 호감을 줄 거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예전에 할머니에게 들은 얘기로는.. 방안에 '촛불'을 켜두면 귀신이 잘 모인다라고 하셨습니다. 제사 지낼 때 촛불 켜두는 것도 아마 이런 원리인 것 같습니다. 촛불도 지금 해서 책상 위에 놓고 불을 피워 놓았습니다. 그리고 처녀귀신도 구천을 떠도는 다른 귀신들처럼 배가 고플 거라는 생각에 집에 있는 딸기와 바나나, 그리고 초코렛을 접시에 담아 책상 위에 두었습니다.

신세대 여자귀신들은 밥보다는 초코렛, 과일을 더 좋아하리라는 생각에서입니다. 그리고 A4 종이에 붉은 글씨로 이렇게 적었습니다. 처녀귀신님, 환영합니다. 음식 맛있게 드세요. 그리고.. 저와 짜릿한 섹스를 부탁드립니다. 이렇게 적은 종이를 반으로 두번 접어서 역시 책상 위에 가지런히 올려 놓았습니다. 영혼이 들어올 수 있게 지금 창문도 반틈 열어두었습니다. 지금 꽤 춥네요.. 12시가 되면 창문을 닫고 침대 머리에 백합 3송이를 두고 잠들 겁니다. 여러분.. 지금 너무 흥분됩니다. 제가 잠시 후에 아리따운 처녀귀신과 환상적인 섹스를 합니다. 섹스 후기는 내일 일어나는 대로 바로 올리겠습니다.
...웃자고 올린 얘기가 분명함에도이후 별다른 추가내용이 올라오지 않은 걸로 볼 때 결국 처녀귀신과 만남에는 실패한 듯 하다. 왠지 모르게 안습(...) 귀신은 붉은색 싫어하는데 붉은색으로 환영한다 써있으니... 색을 잘못고른듯 아니면 귀신에 홀려버렸을지도...

서양인들은 이 분장을 한 사람을 봤을 때의 반응이 동양인들과 다르다. 한 티비쇼에서 처녀귀신으로 분장한 사람을 숲 속에서 걸어가게 한 뒤 그걸 목격한 사람들의 반응을 살폈는데, 동양 사람들은 공포에 사로잡혀 비명을 지르거나 도망가는 반면 서양 사람들은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물론 이들이 이해하기에는 너무 동양적인 속성의 이야기라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실제로 미국의 경우는 귀신보다는 살인마, 사이코패스 등을 더 무서워한다. 현실적이라나 뭐라나....[2]


2. 1에서 따온, 만득이 시리즈히로인

만득이를 끈질기게 따라다니며 스토킹하지만 얀데레와는 질적으로 다른 순진함을 보여준다. 만득이를 따라다니면서 하는 주요 대사는 "만득아, 만득아"이며 배리에이션으로는 "만득앗, 뜨거! 만득앗, 뜨거!" 등등이 있다. (…)
가끔 만득이에게 심하게 당하면 오빠귀신이 나타나서 복수해준다.
아들인 천득이가 있다. 애아빠는 만득이.그럼 '처녀'귀신이 아니잖아


3. 1에서 따온, 4컷 만화 주인공주인공주인공의 여자친구


말 그대로 처녀귀신이다. 이름도 처녀귀신. 그런데 이승에 머물고 있는 이유는 저승 인원이 만원이라 그렇단다. 몸무게는 7g이며[3], 주인공에 의해 비처녀귀신이 되었다. 살아있을 때에도 주인공의 여자친구였다. 그러나 나무 밑에서 주인공을 기다리다 재채기를 했는데, 재채기에 나무 위에 맺혀있던 고드름이 머리를 강타하면서 즉사했다.

원래 이름부터가 '귀신'이었던 것 같다. 작중 주인공이 귀신이라고 부른다.

저승사자에게 몰카를 찍혔던 적이 있으나, 본인은 모르는 것 같다.

여담이지만 고아다.

4. 괴담 레스토랑의 등장귀신


레스토랑에서 웨이트리스일을 하고있다. 그리 특징은 없지만 가장 강렬한 장면은. "내 다리 내놔"라고 했을때의 가르송의 반응은 "감히 손님에게 뭘 내놓으라니 레스토랑에서 그게 무슨 태도야!"라고 했다.

공포만화 맞나?


----
  • [1] 흔히들 '하얀 소복'이라는 말을 쓰는데 이는 잘못된 표현이다. 소복이라는 말 자체가 하얀 옷이라는 뜻이기 때문.
  • [2] 사실 이젠 동양인들도 신세대는 어렸을때부터 서양 호러물들을 익히 접하며 자라와서, 어찌됐든 '평범한' 인간 모습을 하고있는 처녀귀신을 그닥 공포스러운 존재로 보지 않는 경우도 많다. 주온처럼 인간의 것이 아닌 기괴하고 공포스러운 행동을 하거나 드레드아웃처럼 괴물얼굴을 하고 깜짝 놀래키는 계열의 심령물로 등장해야 무서워한다. 거기에 대화가 통하지 않는 등 '소통할수 없는 상대'여야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 [3] 2004년쯤 '영혼의 무게는 7g'이란 인터넷 펌글이 돈 적이 있었다. 여기서 차용한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