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찰치우틀리쿠에

멕시코 원주민의 여신.

지표에 존재하는 물의 여신이자 아즈텍 세계관에서 태양이었던 유일한 여신. 그녀는 4번째 태양, 물의 태양의 세상을 다스렸다.[1]
그녀의 물은 양수를 상징하기도 햇으며, 갓 태어난 아이들의 수호자였고 순수한 사랑의 여신이기도 했다.

이름은 비취치마를 입은 여인, 녹색치마를 입은 여인 정도로 해석할 수 있다. 수련으로 장식된 권위의 지팡이와 방울로 장식된 녹색과 푸른색 옷으로 상징되어 진다.

틀랄록의 두번째 아내. 그녀가 태양이 되었을 때, 그녀는 진심으로 사람들을 위하고자 했지만 테스카틀리포카의 이간질로 사람들이 그녀를 의심해 서러워 흘린 눈물에 잠겨(...) 멸망했다고 한다. 앞선 3의 태양을 주관한 틀랄록의 세계는 불의 비로 멸망했다. 이것은 틀랄록이 비의 신이지만 동시에 불의 신이기도 해서이다.[2]
소치케찰 항목에선 소치케찰이 틀랄록의 아내였지만 테스카틀리포카에게 빼앗겼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틀랄록은 잠깐 화내서 자기 세상을 멸망시킨 뒤, 곧 새 아내 찰치우틀리쿠에로 갈아탄다.(...)[3][4]
좀 더 마이너한 버젼[5]에선 케찰코아틀의 아내이거나 여동생이다.

중미의 신들은 대부분 겹치는 영역과 속성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지역의 수호신들끼리 영향을 매우 많이 받은 연유에서 그렇다.
특히 여신들은 공통적으로 성, 출산과 양육에 연관한 속성을 가지고 있는데, 혼자 출산하는데 어려움이 큰 인간의 특성상, 모든 문화권에서 산파와 출산의 조력자들이 존재하는 것을 보면...
----
  • [1] 이는 주의해서 읽어야한다. 중미의 신화는 바리에이션이 굉장히 많아서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이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어느 하나를 정설로 집어내기도 뭐한 것이 연구자들이 해석을 잘못하고 잘하는게 아니라, 그러한 신화들 자체가 모순적일 정도로 뒤섞여 있는 거라... 일단은 가장 유명한 버젼은 그녀가 4번째 태양인 버젼이다. 주의바란다.
  • [2] 이것도 정말 정말 정말 많은 바리에이션 중 하나일 뿐이다. 4번째 태양이 다른 이유로 멸망하기도 했으며, 3번째 태양은 케찰코아틀이 화산을 일으켜서 멸망하기도 했다. 버젼이 많은데, 어떤 것은 전임자가 세상을 무너뜨리고, 어떤 것은 태양 자신이 무너뜨리고, 어떤 것은 세상의 순서 자체가 다르고, 어떤 것은 세상의 숫자도 다르다. 어떤 하나가 정설이거나 더 옳은게 아니라 더 유명한 것이 무엇이냐의 차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 본격잔인고어복수극콩쥐팥쥐의 바리에이션만해도 몇개인지 생각해보자.
  • [3] 테스카틀리포카의 정부인 4명은 죄다 틀랄록의 아내거나 누나거나 여동생이거나 딸이거나 어머니 포지션에서 등장한 적이 있는 여신들이다. 최소한 틀랄록의 보호 아래 있는 부관격인 신들로 나온다. 이젠 당신만 있으면 돼
  • [4] 앞은 농담이고... 테스카틀리포카는 텍스코코 호수 주변, 화산지대비탈 등지에서 숭배되던 신으로... 농업생산이 중요하던 과거, 그들의 주신의 아내가 풍요와 농업 등의 역할을 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른다.
  • [5] 포폴부의 버젼에서이다. 사실, 틀랄록과 케찰코아틀 자체도 겹치는 지점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