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짐 캐리



2014년. 많이 늙으셨다.
키가 188cm나 된다.

Contents

1. 소개
2. 코미디언으로 활약
3. 영화배우로 활약
3.1. 수상경력
4. 주요 출연작품
5. 트리비아

1. 소개

James Eugene "Jim" Carrey
제임스 유진 "짐" 캐리

코미디의 황제


1962년 1월 17일 캐나다에서 태어났다. 노동직을 하는 아버지를 따라 자주 이사를 다녔으며 데뷔 전까지는 꽤 빈곤했다고 한다.(매일 자동차에서 잠을 자고 끼니를 햄버거로 때웠다고 한다.) 어렸을 적 장난감이 없어서 거울을 보며 표정짓기하고 놀곤 했는데 그것이 특기가 되었다고 한다.[1]

멋진 얼굴에 어울리지 않는 특유의 과도한 몸짓과 기기묘묘한 얼굴 구기기 덕분에 한국에는 인기코미디언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에이스 벤추라에서 부터 시작해 마스크를 거쳐 예스맨까지 보여줬던 행보를 보더라도 코미디언으로 인식하는데 큰 무리는 없을 것이다.

그렇지만 코미디 이외의 분야에서도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이기도 하다. 평범한 일반인이 매카시즘의 광기에 휩싸인 시대에 공산주의자로 낙인 찍혀 아둥바둥거리는 모습을 보여준 '마제스틱'에선 웃음기를 뺀 정극연기를 선보였고, '이터널 선샤인'에선 진지한 멜로연기를 선보이는가 하면, 스릴러인 '넘버 23'에서는 지금까지의 이미지를 모두 날려버리고 정신병자 역할을 멋지게 소화하여 내공을 드러냈다.

이렇게 적어놓고 보면 미국 내에선 짐 캐리를 연기파 배우로 인식할 것 같지만, 사실 대다수 미국인들에게도 짐 캐리는 코미디의 제왕으로 인식된다.

2. 코미디언으로 활약

짐 캐리의 커리어는 10대 후반,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것으로 시작된다. 데뷔하자마자 주목받는 신인 코미디언으로 뽑혀서 언론에서 인터뷰도 하는 등 커리어의 처음 시작은 순조로웠다.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활동할 당시 짐 캐리의 주요 레퍼토리는 유명인들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하는 것이었다. 참고로 짐 캐리의 스탠드업 코미디인 Unnatural Acts 영상은 꽤나 쉽게 구할 수 있는데, 파일로 퍼진 영상은 중간이 좀 잘린 영상이고 유투브에 풀 버전이 수록되어있다. 풀 버전에는 유명 배우들의 얼굴 묘사 씬이 들어있다.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차츰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짐 캐리는 방송으로 활동영역을 확장하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1981년도 SNL의 고정 크루를 뽑는 오디션에서 탈락하고 1984년, 짐 캐리를 높게 평가한 PD의 추천으로 난생 처음 주연을 맡은 시트콤은 시청률 부진으로 1시즌 만에 종료되는 등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서 승승장구했던 것과 달리 짐 캐리의 방송 커리어는 순탄하지 못했다.

그러다가 무서운 영화 시리즈로 유명한 웨이언스 형제가 메인 크리에이터를 맡아서 1990년부터 방영되기 시작한 TV 코미디 쇼 In Living Color에 고정 출연하여 인기를 얻기 시작하였는데 특히 Fire Marshall Bill이라는 과격한 안전강사 캐릭터가 큰 인기를 끌었다.[2] 유행어는 "Let Me Show You Something!"

1994년, In Living Color가 종료되고 에이스 벤츄라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짐 캐리는 본격적으로 영화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In Living Color의 짐 캐리 출연본은 유튜브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기존의 짐 캐리 영화에서도 보기 드문, 그야말로 천재적인 개그감을 확인할 수 있으니 캐리의 팬이라면 한 번쯤 보는 것을 추천한다.

3. 영화배우로 활약

짐 캐리의 영화 데뷔작은 1986년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영화 <페기 수 결혼하다>에 단역으로 출연한 것이다. 이 후 짐 캐리는 의욕적으로 도전한 방송일이 잘 풀리지 않자 푼돈이라도 벌기 위하여 클린트 이스트우드더티 해리 시리즈의 마지막편인 <추적자> 등 몇몇 영화들의 단역으로 출연한다. 당시 짐 캐리는 일거리가 없어서 차 안에서 잠을 자고 매 끼니를 햄버거로 때웠다고 한다. 결국 계속되는 무명생활에 지친 짐 캐리는 우울증에 걸린다. 한번은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 연예계에 대한 울분 때문에 헐리우드 간판이 새겨진 산을 보고 정상에 올라가 종이에 자신의 사인을 한 뒤 "지금은 이 사인이 1달러의 가치도 안되지만 언젠가는 이 사인이 1만 달러의 가치가 될거다!" 라고 외친적도 있었고 자살시도를 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그러던 중 아예 자신이 직접 각본을 쓰고 In Living Color 활동 시 알게 된 톰 새디악을 감독으로 영입, 1500만 달러라는 저예산으로 제작, 1994년 초에 소규모로 개봉을 시작한 '에이스 벤츄라'가 7221만달러 흥행을 거두며 할리우드에서 짐 캐리를 주목하기 시작하고 이를 기회삼아 짐 캐리는 같은 해인 1994년 연이어 마스크[3], 덤 앤 더머[4]등에 출연, 이 영화들 또한 대성공을 거두며 짐 캐리는 확실한 흥행 보증 배우로 자리매김을 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마스크의 경우 그의 애드리브로 반쯤은 완성된 캐릭터이며, 극장개봉 후 배급사인 뉴 라인 시네마에서는 관객들이 현란한 SF를 보기 위해 올 줄 알았는데 엉뚱하게도 짐 캐리를 보기 위해 극장을 찾았다는 것에 쇼크를 먹었다는 후문이 있을 정도.[5]

1995년 짐 캐리는 블록버스터 영화 배트맨 포에버리들러역에 캐스팅된다. 리들러는 짐 캐리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아니라 아예 캐릭터가 짐 캐리에 맞춰서 만들어졌다고 한다. 오죽하면 당시 같이 악당 투페이스역으로 영화에 출연한 토미 리 존스는 "다음부터는 절대로 짐 캐리가 나오는 영화에는 출연하지 않겠다."라는 말까지 했을 정도.

1996년 짐 캐리는 캐스팅 제의가 온 수 많은 각본 중 벤 스틸러 감독의 블랙 코미디 영화 이블 가이를 선택, 2천만 달러에 출연하기로 계약하면서 당시 최고액수의 출연료를 받는 헐리우드 배우로 기네스북에 오른다. 하지만 짐 캐리 특유의 오버하는 캐릭터를 기대하고 온 관객들은 기괴하고 어두운 짐 캐리의 모습에 실망을 받았고 영화는 흥행에 실패한다.[6] 결국 1997년, 짐 캐리는 에이스 벤츄라에서 함께 작업했던 감독 톰 새디악과 다시 의기투합하여 가족 코미디 라이어 라이어에 출연하였고 영화가 흥행에 성공함으로서 다행히 커리어의 하락세는 막을 수 있었다.

이후 트루먼 쇼 온 더 문이 흥행에 성공하여 짐 캐리의 정극 연기능력이 재조명된다. 특히 트루먼 쇼는 짐 캐리의 익살끼와 정극 연기가 가능한 연기력이 매우 적절한 조화를 이룬 예로 짐 캐리의 팬이라면 반드시 봐야 할 영화로 손꼽힌다.

현재는 마제스틱같은 몇 몇 영화들은 흥행에서 참패한 경우도 있긴 있지만 평균적으로 대박을 거둔 영화가 대부분이고, 해외 흥행에서도 크게 성공하여 국제적 인지도가 높기 때문에 일반 대중들 뿐만 아니라 평론가들에게도 극찬을 받고있다.[7]

하지만 대중들과 평론가들의 극찬에 비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유독 찬밥 신세다. 빌 머레이와 같이 코미디언 이미지가 여전히 강하기 때문인지 최소한 아카데미에서는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중. 물론 골든 글로브에서는 <트루먼 쇼>와 <맨 온 더 문>으로 2년 연속 남우주연상[8]을 수상하면서 인정을 받았지만, 아카데미에서는 노미네이트 한번 된 적도 없다.

운도 지지리도 없는지 캐리가 명연을 했을 때는 다른 배우들의 연기들도 짐 캐리에 못지않게 무시무시하거나 넘사벽일 경우가 보통. <트루먼 쇼> 때는 이언 매켈런에드워드 노턴이 각각 <갓 앤 몬스터>와 <아메리칸 히스토리 X>에서 넘사벽 연기를 하였고 같은 코미디 출신으로도 <맥스군 사랑에 빠지다>의 빌 머레이가 훨씬 높은 평가를 많이 받았다. <맨 온 더 문> 때는 아카데미에는 <아메리칸 뷰티>의 케빈 스페이시, 허리케인 커터의 덴절 워싱턴, <인사이더>의 러셀 크로가 넘사벽으로 극찬을 받으며 노미네이트되지도 못했다.[9] 이터널 선샤인 때는 레이제이미 폭스가 넘사벽이었고 그 뒤론 에비에이터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훨씬 좋은 평을 들었다.

어쨌든 빌 머레이와 같이 오스카에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것을 보면 안습이다. 짐 캐리와 비슷한 행보를 걸었던 로빈 윌리엄스[10]가 아카데미에 총 4번 노미네이트되어, 굿 윌 헌팅으로 남우조연상을 타고, 골든 글로브에서도 남우주연상을 4번씩이나 수상한 것을 감안하면 짐 캐리는 진짜 눈물나는 수준이다.

그래서인지 1999년 아카데미 시상식 사회자로 나와서 "예, 제가 사회자입니다... 제 볼일은 그게 답니다..."라고 자학개그를 하다가 설움이 북받쳐서 울기도 했다.

3.1. 수상경력

1994년 런던 비평가협회 신인상
1998년 MTV 영화제 코미디연기상
1999년 골든 글로브 드라마 부분 남우주연상
1999년 MTV 영화제 남우연기상
2000년 골든 글로브 시상식 뮤지컬, 코미디 부분 남우주연상
2001년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코미디언상
2003년 텐 초이스 어워즈 코미디언상
2006년 MTV 영화제 MTV 제너레이션상
2009년 MTV 영화제 최우수 코미디언상

4. 주요 출연작품

5. 트리비아

UFC 전 미들급 챔피언 리치 프랭클린과 상당히 닮았다. 아니, 똑같다.

김캐리가 좋아한다(물론 이건 장난. 그것도 본인이 친 장난.).

노래실력이 수준급이다. 예스맨은 물론이거니와 마제스틱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뽐냈다. 비틀즈의 "I am the Walus" 커버곡도 있다.


예스맨에서 의외의 한국어 실력을 보여주는 등 어학에도 상당한 재능이 있는 것 같다.
http://www.youtube.com/watch?v=tLpnEp1-rT0 크립도 불렀다.

결혼생활에선 굉장히 굴곡이 많은데, 첫번째 아내는 웨이트리스 출신이며 이혼. 두번째 부인인 영화배우 로런 홀리(1963년생)[15]와도 이혼한 뒤 2000년 영화배우 르네 젤위거(1969년생)와는 파혼했다. 2006년부터 월간 플레이보이 모델 출신 제니 매커시(1972년생)를 사귀고 있다. 첫 번째 아내 사이에서 낳은 '제인 캐리'(1987년생·싱어송라이터)가 있고 그 제인이 2009년 2월 26일 손자 잭슨을 낳아 47살의 나이에 할아버지가 되었다! 미국 뉴욕대학교에 다니고 있는 20세 연하 러시아 출신의 여대생과 사귀고 있다는데, 이 여자친구가 딸보다 더 어리다.

어릴 때부터 곤충류를 공포증에 가깝게 싫어하는데 에이스 벤추라2 촬영시 무대가 곤충이 우글거리는 정글인 탓에 영화사와 심한 마찰을 빚었었다. 결국 촬영장소를 방충망으로 도배해가면서 촬영을 끝마쳤는데 그 당시 국내영화 잡지에서는 이를 두고 겨우 벌레 가지고 난리다. 잘 나가더니 까탈스러워졌다고 비판조의 기사를 싣기도 했다. 그런데 짐 캐리가 후일 이 당시 상황에 말하기를 로케이션 장소에 도착해보니 비둘기만한 나방들이 날아다니고 있었다고.... 그래서 법적문제를 감수하면서까지 일방적인 계약파기도 생각했었다고 한다. 사실 어떤 사람의 혐오증 내지 공포증은 단순한 근성론으로 극복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국내 더빙전담 성우는 김환진이나 오세홍이지만 대체로 김환진이 전담을 맡고 있다. 트루먼 쇼가 MBC에서 방영될 당시 안지환이 더빙했던 것과 이터널 선샤인이 SBS에서 방영될때 성완경이 연기했던걸 제외하면 모든 짐 캐리 영화는 김환진이 더빙했다. 코미디 이미지에 맞춘 캐스팅인지 어째 짐 캐리가 정극을 맡을 경우엔 김환진을 기용을 안하는듯. 어쨌든 김환진의 짐 캐리는 이정구브루스 윌리스처럼 싱크로율이 완벽할 정도로 뛰어난 편이라고 성우팬들에게 회자된다.

무한 목춤 영상으로 유명한 'what is love'패러디 영상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
  • [1] 한국의 개그맨 정종철도 어릴 때 입으로 소리내며 놀다가 성대모사가 특기가 되었다.
  • [2] 당시 In Living Color에서 함께 출연한 배우 중에는, 미국의 흑인 뮤지션 레이 찰스의 일대기를 그린 '레이'에서 레이 찰스역을 맡아 각종 연기상을 휩쓴 배우 제이미 폭스도 있었다.
  • [3] 94년 8월 개봉
  • [4] 94년 12월 개봉
  • [5] 영화잡지 스크린과 로드쇼에서 관련기사 참조.
  • [6] 케이블 가이가 흥행에 실패한 반면 당시 영화를 홍보하기 위해 짐 캐리가 SNL의 호스트로 출연한 에피소드는 레전드로 칭송받는다.
  • [7] 미국내에서만 인기가 많고 해외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애덤 샌들러 주연의 영화들과 짐 캐리 주연의 영화들을 비교해보면 짐 캐리 영화들의 해외 흥행 수익이 더 압도적인 걸 봐도 알 수 있다.
  • [8] 전자는 드라마 부문, 후자는 코미디 부문
  • [9] 다만 이 부분은 맨 온 더 문의 감독인 밀로스 포먼도 깠다.
  • [10] 코미디언으로 시작, 정극배우 연기력, 좋은 필모그라피, 심지어 탁월한 노래실력까지.
  • [11] 짐 캐리가 그린치 출연 이후 다시는 코미디 영화에 출연하지 않겠다는 선언까지 하면서 선택한 작품일 정도로 애착을 가지며 찍은 영화였다. 짐 캐리의 연기 자체는 괜찮은 평을 받았지만 흥행과 비평 모두 혹평을 받고 팬들에게까지 어울리지 않게 웬 정극이냐고 욕을 먹자 짐 캐리는 2003년 브루스 올마이티로 재기할 때 까지 공백기를 갖는다.
  • [12] 만사에 부정적이던 남자가 트레이닝을 통해 모든 것에 'Yes!'를 외치는 긍정적인 사나이로 거듭나며 생기는 해프닝을 그린 영화. 영화 자체는 무난한 코미디물이며 캐리가 한국어 강습에도 그만 예스를 해 버려서 한국어를 배우며 하던 대사인 "청주 날쒸 어때여?"가 조금 화제가 되었다. 일각에선 "정준하씨 어때요?"로 들린다는 주장도 있다.
  • [13] 이완 맥그리거와 공동주연한 게이 코미디물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 '아이 러브 유 필립 모리스'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국내 개봉 예정 홍보의 경우 짐 캐리의 코미디 연기에만 집중. 때문에 홍보물에 낚여 평범한 코미디물을 보러 왔다가 게이 코미디와 노골적인 정사 시퀀스에 식겁하거나 당황한 사람들이 다수 있었다. 특히 커플 관객들이 당황하기도...
  • [14] 두 주연 배우가 출연하는 20년만의 후속편.
  • [15] '덤 앤 더머'의 여주인공으로 또 다른 대표작은 NCIS (제니 셰퍼드 국장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