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진주

last modified: 2016-07-03 17:45:25 Contributors

Contents

1. 보석
1.1. 개요
1.2. 양식 진주
1.3. 일화
2. 대한민국 경상남도의 도시
3. 대한민국의 여자가수
4. 쁘띠쁘띠 뮤즈의 등장인물
5. 네모바지 스폰지밥에 등장하는 고래
6. 알라의 중국식 표기


1.1. 개요

보석의 한 종류로서 조개가 체내에 들어온 이물질에 견디기 위해 감싼 유기체 덩어리. 거의 전부가 진주 조개에서 많이 생성되지만 진주조개 뿐만 아니고 다른 조개에서도 나오긴 한다. 하지만 확률이 매우 낮고, 예쁜 모양으로 나오긴 더더욱 힘들다. 괜히 '진주조개'가 아니다 주성분은 탄산칼슘(CaCO3)이다. 광물은 아니지만 보석으로 취급되며 6월의 탄생석이다. 색채는 흰색, 검은색, 분홍색 등 개개마다 다르지만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진주는 흰색이다. 색채가 엷고 부드러우며, 광택이 아름다워 여성에게 인기가 있다. 악세사리로 쓰일 때는 청순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내기 좋은 아이템이며, 어느 상황에서도 잘 어울린다는 장점이 있다. 일반적으로 완전히 둥근 진주를 생각하지만 타원형, 물방울 모양 등 다른 모양도 몇몇 존재한다.

1.2. 양식 진주

진주조개를 양식으로 키우지만, 양식이여도 좋은 품질의 진주를 얻기가 쉬운건 아니다. 진주조개의 분비물이 깔끔한 원형으로 뭉치기 위해선 을 그 속에 넣어야 하는데, 잘못 핵을 넣었다간 찌그러진 모양이 나오기 때문에 기술을 요하고 그것도 몇년 동안 기다려야 한다. 애써 기다리고 있는데 바다가 오염되는 등의 사건으로 폐사되어 큰 손해를 보는 일도 있다고 한다.

결국 그렇게 나온 찌글찌글한 불량진주는, 갈아서 핵진주를 만드는데 이용한다. 이 핵진주는 둥근 핵에다가 사람이 인위적으로 진주가루를 겉부분에 싸서 굳히는 식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단가가 양식 보다도 낮다. 그렇기 때문에 진주 전체로 봤을때의 희귀성은 높지 않다.자연에서 채굴하고, 진주 조개를 양식으로도 키우고, 양식으로 생산하며 나온 불량 진주는 갈아서 핵진주로 만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연산의 좋은 진주는 다른 보석에 준하거나 그 이상으로 비싸고 희소하다.

1.3. 일화

짬뽕에서 진주가 나왔다는 이야기가 도시전설이라고 실려있는데, 도시전설이 아니다. 1964년 1월 6일자 경향신문에서도 찾을 수 있는 실제 사건. 1963년 12월 12일 공군항공의료원의 최성준 병장이 중국음식점 평창원에서 외상값을 갚은 사례로 주인이 대접한 초마면[1]을 먹다가, 전복속에 든 시가 10만원 상당[2] 천연 흑진주를 얻었다고 한다. 관련 기사의 마지막은 중국음식의 위생문제를 질타하고 있지만, 한 달 뒤 기사를 보면, 이후 진주 붐이 불어서 중국음식이 불티나게 팔렸다고.[3] 그 밖에 시장에서 조개를 사먹었더니 진주가 나온 경우가 있다. 1987년 소년중앙에 나온 세계의 진기한 일이란 기사에선 그 해, 경남에서 천 원 어치 조개를 사서 먹던 어느 사람이 진주알을 발견하고 값을 알아봤더니만 천 만원[4]짜리라서 기절해 버렸다고.[5]

바다조개의 진주는 둥근 모양을 주로 만들고, 민물조개의 진주는 형태가 일정하지 않다. 유기체이기 때문에 취급과 보관에 신경쓰지 않으면 부식되기 쉽다. 물과 햇빛에 노출되면 안 되고, 산성에 녹으며, 열에도 매우 취약하다. 진주로 된 액세서리는 화장품이나 향수 등에 의해 색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화장을 다 하고 향수까지 뿌린 후에 착용해야 하며 흠이 쉽게 나는 보석이기 때문에 착용 후 보관할때는 부드러운 융으로 닦아준 뒤 다른 보석과 부딪치지 않도록 따로 단독으로 보관해 주어야 한다. 독방 신세인 건가요...

참고로 살 땐 돈이 꽤 들어도 팔 땐 0원이다. 궁금하면 어머니가 끼고 있는 반지를 빼서 금은방에 팔려고 해보자. 걸려서 흠씬 두들겨 맞는건 덤 왜냐면 사람의 몸은 열과 습기로 가득차 있어서, 착용 자체가 진주를 관리하는 데에 있어 악조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한 마디로 사서 몸에 걸치는 순간부터 금품으로서의 가치는 없다고 봐도 된다. 귀속 지못미브루스 웨인

옛날엔 쿠웨이트 등이 진주 채굴로 먹고 살았는데, 20세기 초 일본에서 미키모토 고이치가 진주 양식에 성공하는 바람에 세계가 한바탕 난리 났었다. 보석을 대량 생산한다는 데 거부감을 느낀 유럽 학자들까지 나서서 "이건 진주가 아니다!"라고 디스했지만 일본 양식진주의 품질 관리(90%는 불태워버렸다고 한다)와 과학적 분석(양식 진주도 차이 없더라)으로 인해 결국 진주채굴업은 시망했다. 쿠웨이트의 경우 수많은 어선들이 버려져 썩어갔다. 근데 얼마 못 가 석유가 터졌다. 역시 될 놈은 되나 보다. 덕분에 미키모토 고이치는 나중에 화족이 되었고, 미키모토 사는 오늘날 세계적인 진주 전문 기업이 되었다.

여담으로 미키모토가 진주 양식에 성공할 수 있었던 건 아내의 헌신적인 도움 덕분이었는데 정작 아내는 남편이 성공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훗날 진주 양식으로 유명인사가 된 그가 미국 대통령 우드로 윌슨과 만났을 때 "진주는 달의 눈물로 만들어지지요?"라 묻는 윌슨의 질문에 "제 진주는 인간의 눈물로 만들어집니다."라고 대답했다.

클레오파트라가 로마에 자신의 재력을 과시하기 위해 진주 하나를 식초에 녹여 그 자리에서 마셨다는 이야기가 유명한데, 황산급이 아니라면 그렇게 쉽게 녹지는 않는다.

참고로 저 일화 덕분인지, 보석으로 가치가 없는 진주는 갈아서 화장품 성분으로 쓰는 곳도 있다. 위에 언급된 미키모토 사(社) 역시 그런 화장품을 파는 회사로 영역을 넓혔다.

3. 대한민국의 여자가수

1980년 7월 4일생. 박진영이 발굴했다. Gloria Gaynor의 I Will Survive를 리메이크한 난 괜찮아의 히트로 이름을 알렸다.

4. 쁘띠쁘띠 뮤즈의 등장인물

jinju.jpg
[JPG image (Unknown)]

눈이 매우 크다 ...작붕?...

쁘띠쁘띠 뮤즈에 등장하는 조연. 성우는 김선혜.

상태의 유치원 시절 친구로 나오며 상태의 생일날에 선물을 들고 등장한다. 하지만 촌스럽고 박한 외모와 복장으로 인해 은근히 멋을 살리길 좋아하는 상태가 선물을 거부하는 데다가 아예 무시를 해 버려서, 부끄럽고 무안해 그냥 자리를 나와버린다. 그러나 그런 걸 그냥 볼 리 없는 아리, 아라 자매에 의해 화장떡칠메이크업을 받고 예뻐지면서 상태도 대하는 태도도 달라진다. 흠좀무.

하지만 실수로 물놀이를 하는 바람에 얼굴에 물을 맞으면서 화장이 씻겨내려가는 대참사가 일어나게 되고. 속였다는 비난과 망신만 얻은 뒤, 오히려 더 상처만 크게 받아버린다. OTL. 그래서 미안함이 섞인 죄책감을 느낀 아리, 아라 자매가 설득하고 다시 그녀만의 장점을 살린 메이크업과 코디를 해주면서…… 환골탈태. 윗 사진처럼 상당히 매력있는 여자아이가 된다. 외모 콤플렉스도 해결. 그리곤 어린 시절부터 못생겼다고 싫어했던 상태에게 제대로 복수한다. 유쾌한(?) 복수를 지켜본 아리,아라 자매는 재밌다고 웃을 뿐.

화장보다는 자신의 매력을 더 살려주는게 미모의 기준이라는 걸 알려주는 캐릭터. 이름 그대로 흙속의 조개가 품은 예쁜 진주를 상징하기도 한다.

5. 네모바지 스폰지밥에 등장하는 고래

집게사장의 딸이다. 진주 엄마는 대체 어떤 종족의 암컷인가

...사실 집게사장입양아다. 자세한 것은 여기 참조.

6. 알라의 중국식 표기


眞主라고 표기한다. 간혹 안랍(安拉)이라고 음차하여 표기하기도 한다.


----
  • [1] 짬뽕의 표준어. 짬뽕의 원류가 초마면이라곤 하는데 자장면 만큼이나 논란에 있는 단어. 항목 참조.
  • [2] 60년대에 10만원이다! 2012년 현재 시가 약 천만원 정도.
  • [3] 해당 병장은 진주를 그냥 갖기 죄스러워 그걸 당시 대통령 부인인 육영수 여사에게 전달하였다고 한다. (1964년 2월 22일자 경향신문)
  • [4] 2012년 현재 시가 약 8천만원 정도.
  • [5] 이 기사에 의하면 별별 실화들이 나와있는데 15년 동안 탈옥용 땅굴을 파낸 재소자가 나온 곳이 교도소장실이라서 그 자리에서 소장에게 들켜버린 황당한 일이나, 죽은 남편 유품을 정리하다가 나온 오래된 그림을 고물상에 20만원 정도에 팔았더니만 중세 유명화가 그림이라 30억 이상 경매로 팔려 고물상만 횡재한 걸 안 할머니가 충격으로 쓰러져 남편을 따라간 웃지 못할 실화들이 나왔다. 한국에선 진주를 얻은 운좋은 이야기와 교통사고 구경하려고 버스 승객이 창밖으로 머리를 내밀다가 가로수에 부딪쳐 목뼈가 부러져 즉사한 1987년 2월 20일 벌어진 실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