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진상필

만화 열혈강호의 캐릭터.

전(前) 흑풍회 소속의 무사. 당시 이름은 현우. 별명은 '금산독안'. 성우는 김준

무기는 손등에 끼울 수 있는 한 쌍의 큰 손톱이다. 주색에 빠져 '음적'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기는 하지만 과거 흑풍회 소속이었던 만큼 실력은 출중하다.[1]

홍균의 흑풍회 동기. 유선제독부의 부주인 시연과 사랑에 빠져서 나올 수 없는 흑풍회를 탈퇴했다. 이때 자신을 가로막는 홍균에게 자신의 한 쪽 눈알을 뽑으며 '내가 보았던 꿈, 너에게 주마 라는 사나이의 대사를 남긴다.[2] 홍균은 차마 전우를 베지 못하고 다시 한 번 만나면 한 쪽 눈까지 뽑아준다고 으름장을 놓지만 진상필이 홀로 떠나갈 때 조용히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역시 사나이'''.

선제독부에서는 네 명의 뛰어난 무사들로 이루어진 사천왕을 지휘했다. 하지만 그가 흑풍회를 잊지 못하는 모습을 본 시연시체만이라도 좋으니 완전히 자기의 것이 되도록 음모를 꾸며 함정에 빠트려서 죽이려고 했다.
그 순간, 그를 진심으로 따르던 네 명의 사천왕 중 세 명이 난입. 진상필을 구출하여 도망쳤다. 그때 사랑했던 연인의 가슴에 손톱으로 커다란 상처를 남겼다.

이후 현상금 사냥꾼 노릇을 하던 중에 유원찬의 부하들을 시켜서 의뢰한 복마화령검 찾기에 용병 형식으로 동원되어 결국 검을 찾았다. 그러나 복마화령검 찾기는 흑풍회를 나오기 전에 천마신군이 내린 명령이었기에 유원찬의 부하들을 살해하고 검을 들고 흑풍회로 돌아가려고 한다.

그러던 중 유원찬과 손을 잠은 시연과 재회, 시연의 본심을 여전히 이해할 순 없지만 그녀를 위해서 죽어도 좋다는 태도를 보이지만...시연마저 배신한 유원찬의 벽력탄 기습을 받게 되고, 아이러니하게도 시연이 벽력탄을 대신 맞아 목숨을 잃게 된다.
격노한 진상필은 유원찬에게 덤비지만, 부상입은 몸으로 유원찬을 이길 순 없었기에 나머지 한 쪽 눈을 마저 잃고 전 주군의 제자인 걸 알게 된 한비광을 지키기 위해서 분투하다가 산책 나온 천마신군과 만났고, (이때 유원찬에게 잃은 눈이 치료되었다.) 무릎 꿇고 머리를 숙인 채 주군을 맞으며 조용히 숨을 거둔다.

천마신군은 본좌를 지키다가 전사했다며 현우의 사후 흑풍회 복귀를 허락했다. 그래도 눈 말고 몸 전체를 치료해 줄 생각은 없었나보다.

----
  • [1] PC게임판에서 잠시 사용할 수 있는데, 가진 무공은 없지만 체력이 높고 빠르고 공콤까지 연결이 매끄러운 평타를 사용할수 있다. 과연!
  • [2] 4컷 만화에서는 장난감 눈알로 홍균을 낚는다-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