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지진폭탄

last modified: 2015-03-20 15:50:49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전쟁에서의 활약
3. 제2차 세계대전 후
4. 지진폭탄의 목록


1. 개요


항공폭탄의 종류. 위의 두개가 지진폭탄이다.

Earthquake bomb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의 항공공학자 번즈 웰리스가 제안한 크고 아름다운 항공폭탄.

참호전요새, 땅굴 따위를 무력화시킨 현대전의 왕자.

원래 항공기에서 투하한 폭탄은 지상과 격돌하더라도 충격파를 비롯한 에너지가 대부분 대기 중으로 흡수되는 문제가 있었다. 그 때문에 폭탄이 정확히 명중하지 않을 경우에는 주변만 약간의 손상을 입고, 중요 목표물인 구조물은 유리창이 좀 깨지는 피해를 입는 것이 고작이었으며, 터널이나 교각과 같은 목표물은 아무리 폭탄을 쏟아부어도 때려부수기 힘든 목표물이었다. 이에 따라 번즈 웰리스는 탄두부분을 지표 아래로 쑤셔넣어서 터지는 폭탄을 제안하였다. 당시 영국공군 관계자들은 그의 주장에 공감을 하였지만, 정작 관심은 보이지 않았다. 그도 그럴것이 제안된 폭탄 자체가 당시 폭격기의 적재한계를 초월하는 중량 10톤짜리의 괴악한 물건이었던 것이다.

그러던 중에 루르 지역의 댐 폭격 작전에서 웰리스가 제안하고 개발한 도약폭탄이 활약하면서, 지진폭탄에도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당시 영국 공군은 랭카스터 폭격기를 운영하고 있었으므로 엄청난 무게가 나가는 폭탄도 폭격기를 개수하면 간신히 수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최초 제안이 현실성이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웰리스는 기존 아이디어를 축소시킬 수 밖에 없었다. 그렇다고는 해도 당시 연합군이 운용하는 항공 폭탄의 최대급인 4,000lb(파운드) 짜리 애칭 "cookie"를 가볍게 뛰어넘는 12,000lb짜리의 황당한 물건이었다[1].

땅에 틀어박혀 폭발하기 때문에 땅속에서 폭발한 폭탄의 충격파가 지표를 아예 뒤흔들어버려 쑥대밭으로 만드는 형태였다. 때문에 지표가 뒤흔들리게 되므로 지진의 효과가 국소적으로 나타나게 되어 지상의 견고한 건축물, 요새 등도 '축대가 무너져서' 무너지고 말게 된다. 이러한 항공지진폭탄의 개념은 21세기 현대전에서도 벙커버스터를 통해 계승되고 있다. 다만 벙커버스터도 나름대로 종류가 있어서 기종마다 '큰 진동을 일으키느냐', '지하관통력을 높이느냐'의 차이가 있다.

2. 전쟁에서의 활약

당장 축소 버전인 톨보이가 독일 전역에 쑥을 재배하면서 톡톡히 재미를 보았고, 그 재미에 맛들린 영국은 이후, 최초 계획에 맞춰 그랜드슬램을 만들어내 톨보이를 얻어맞았어도 견뎌낸 곳들을 마저 뒤엎어버렸다. 상세한 내용은 해당 항목을 참조.

3. 제2차 세계대전 후

영국은 제트 폭격기를 운용하는 시절에도 계속 운용한 것으로 기록되어있다. 지진폭탄들이 활약할 상황은 아니었기 때문에 큰 전과는 세우지 못했다. 그리고 영국이 모든 폭격기를 폐지하면서 모두 은퇴하였다.

미국 또한 이 폭탄에 관심을 보였으며, 아예 19.8톤(43,600lb)짜리 T-12 클라우드메이커(Cloudmaker)라는 천조의 기상이 느껴지는 미국스러운 물건(…)을 개발하였는데 훨씬 위력좋은 원자폭탄이 등장하면서 프로토타입만 남기고 개발취소 크리를 먹었다.그리고 이건 결국 현대에 다시 부활했다.

그렇지만 본격적인 냉전시대가 도래해 2차 세계대전때처럼 핵무기를 함부로 쓸수 없는 상황에 처하자 재래식 폭약으로 만들어져 부담없이 쓸수 있음에도 거의 전술 핵무기에 준하는 파괴력을 얻을수 있는 거대 폭탄은 군부에게 있어 여전히 매력적인 무기체계로 인식되었고, 이후에도 미국의 MOAB, 러시아의 크고 아름다운 FOAB가 등장하여 역사와 전통을 훌륭하게 잇고 있다. 다만, 이것들의 목적은 지상목표물의 섬멸과 심리적 압박이라서 암반을 뚫어 지하목표물들을 공격하는 지진폭탄의 목적과 크게 다르다. 지진폭탄의 주목적인 지하목표물에 대한 공격 용도로는 GBU-28가 있다. 현재 이와 같은 폭탄은 벙커버스터라고 불린다. 아래는 그 사용 모습.


4. 지진폭탄의 목록

----
  • [1] 8,000lb짜리가 있긴 했는데 이건 그냥 4,000lb짜리 두개를 연결한 물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