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즈미

last modified: 2015-02-01 03:59:06 Contributors

프로필
Siebold.png
[PNG image (Unknown)]
이름 즈미
성별 남성
눈 색깔 청색
머리 색깔 금색
트레이너 계급 사천왕
듀크
지방 칼로스지방
출신지 불명
가족관계 불명
담당 지역 포켓몬 리그
주된 타입
Pokemon_Type_Water.png
[PNG image (Unknown)]
데뷔작 포켓몬스터 X·Y
세대 6
등장 게임 X·Y
성우 요시노 히로유키
20px-Japan_Flag.png
[PNG image (Unknown)]
박성태
20px-South_Korea_Flag.png
[PNG image (Unknown)]

포켓몬 승부도 끝나고 나면 승패의 기억조차 희미해지죠. 그럼에도 열과 성을 다하게 되니 가히 예술이라 할 수 있겠네요.

이 어리석은 것!

Contents

1. 소개
1.1. 캐릭터 정보
1.2. 그외
1.2.1. 관련 테마곡
1.2.2. 삽화
1.2.3. 기타
1.2.4. 국가별 명칭
2. 소유 포켓몬
2.1. 사천왕전
2.2. 배틀샤토
3. 다른 매체에서의 모습
3.1. 포켓몬스터 애니메이션 시리즈에서

1.1. 캐릭터 정보

포켓몬스터 시리즈의 등장인물.

로스 지방 포켓몬 리그 사천왕. 타입 전문 포켓몬 트레이너요리사 풍의 옷을 입은 삼백안의 남성. 실제 작중에서도 칼로스 지방의 전설의 셰프라고 언급된다. 관련 소개로는 물처럼 한 사천왕 즈미라고 소개된다. 이를 본 팬들은 겜프릭이 약을 판다고 주장한다 열탕

요리와 포켓몬 배틀 둘 다 일종의 예술이라는 철학을 갖고 있다. 즈미와의 배틀 전에는 즈미가 먼저 '포켓몬 승부는 예술이라 할 수 있는 걸까요?' 라는 질문을 하고 이에 대해 플레이어가 '예'과 '아니오'를 선택할 수 있는데, 여기서 '아니오'를 선택하게 되면 다짜고짜 이 어리석은 것!(この痴れ者が!!)라고 반말로 열변을 토한다.[1] 이 부분에서 즈미가 고래고래 소리질러서 화면이 진동하는 효과까지 나오기때문에 A버튼 닳을까봐 가급적 대화는 B버튼으로 진행하는 플레이어들이 깜짝 놀랐다고(...). 이 답정너스러운모습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6세대에서 인상적인 인물 중 하나로 즈미를 꼽기도 한다.


1.2. 그외

1.2.1. 관련 테마곡


1.2.2. 삽화

스프라이트
E4_Zumi.png
[PNG image (Unknown)]
150px-VSSiebold.png
[PNG image (Unknown)]
필드 VS

1.2.3. 기타

  • 시리즈 최초의 물 타입 사천왕으로, 즈미의 등장으로 물 타입은 네임드 트레이너가 부터 챔피언까지 모두 존재하는 타입이 되었다.

  • 미르시티의 '보통 레스토랑'에서 배틀하여 이길 경우 플레이어보고 즈미와 어딘가 닮았다고 하는 요리사가 있다. 그 답정너랑? 욕이지 그거?

  • 사천왕 배틀 후 배틀샤토에서 듀크 작위로 등장한다.

  • 미르시티의 '리스토란테 이류'의 한 NPC에 따르면 가끔 자크로마슈를 초대해 요리를 해주는 것 같다. 덕분에 2차 창작물에서 주로 마슈, 자크로와 함께 엮인다. 픽시브에선 '食事会組(식사회조)'라는 태그가 따로 존재.

    1-vert.jpg
    [JPG image (Unknown)]

  • 첫번째로 상대할 경우 지고 나서 하는 대사가 카렌과 비슷하다. 카렌이 니로우 썼듯이 늬도 사랑동이코산호를 써보던가. 그런데 이 대사를 포켓몬 월드챔피언십2014에서 실현시킨 선수가 있다!

  • XY에서 그나마 미남인 캐릭터가 칼름플라타느박사 밖에 없어서 절망했던 수많은 여성 유저들이 즈미를 보고 환호했다카더라. 더불어 삼백안에 위에서도 언급한 신경질적인 면모가 오히려 모에 요소로 작용하고 있어서 벌써부터 팬아트가 급증하는 중. 주로 붙는 속성은 츤데레, 엄친아.

  • 전체적으로 디자인 평이 별로 좋지 않은 네임드 트레이너 중에선 호평을 받는 편.

  • 전 세대과 닮은 면이 있다. 물 타입을 사용하는 요리사라든가, 3인칭화존댓말을 사용하는 특이한 말투 라든가.

1.2.4. 국가별 명칭

언어 이름 유래
일본어 즈미 ズミ 아그배나무를 뜻하는 酢実(ズミ/즈미). 또는 물(水/미즈)를 뒤집은 것.
한국어 즈미 일본과 동일. 물을 뒤집어서 롬이라 하지 그랬어 왠지 어울린다?
영어 시볼드 Siebold 아그배나무를 뜻하는 Siebold's[2] crabapple.
프랑스어, 독일어 나르시스 Narcisse 선화.


2. 소유 포켓몬

2.1. 사천왕전

Spr_xy_693_2.gif
[GIF image (Unknown)]
Spr_xy_130_2.gif
[GIF image (Unknown)]
Spr_xy_121_2.gif
[GIF image (Unknown)]
Spr_xy_689_2.gif
[GIF image (Unknown)]
블로스터
(Lv.63)
갸라도스
(Lv.63)
아쿠스타
(Lv.63)
거북손데스
(Lv.65)
타입:
Pokemon_Type_Water.png
[PNG image (Unknown)]
타입:
Pokemon_Type_Water.png
[PNG image (Unknown)]
Pokemon_Type_Flying.png
[PNG image (Unknown)]
타입:
Pokemon_Type_Water.png
[PNG image (Unknown)]
Pokemon_Type_Psychic.png
[PNG image (Unknown)]
타입:
Pokemon_Type_Rock.png
[PNG image (Unknown)]
Pokemon_Type_Water.png
[PNG image (Unknown)]
특성:
메가런처
특성:
위협
특성:
발광
특성:
단단한발톱
지닌 도구 :
없음
지닌 도구 :
없음
지닌 도구 :
없음
지닌 도구 :
없음
기술배치 :
물의파동
악의파동
용의파동
파동탄
기술배치 :
폭포오르기
얼음엄니
지진
용의 춤
기술배치 :
매지컬샤인
사이코키네시스
파도타기
빛의장막
기술배치 :
크로스춉
스톤에지
셸블레이드
시저크로스

예술을 추구한다는 녀석의 히든카드가 거북손데스. 이미 픽시브 등지에서는 블로스터가 진 히든카드 취급이다. 사실 현대 예술이다 실재로 식재료로 쓸 수 있는게 거북손 뿐이잖아

이번 작의 난이도가 매우 쉬운 편이긴 하지만 사천왕 중에서는 그나마 강적으로 첫 도전시에는 조금 난이도가 있는 편. 블로스터는 특성을 살려서 모든 기술이 파동계열이기 때문에 화력이 상상 이상이라서 상당히 아픈 편이고치유파동 있으면 좋을텐데, 갸라도스 역시 용의 춤을 쓰기 때문에 단번에 처리하지 않으면 매우 성가시다. 아쿠스타는 매지컬샤인이 있어서 악타입으로 잡으려다가 자칫 피를 볼 수 있다. 전기타입이나 풀타입 기술이 없다면 다른 사천왕 중에서도 꽤 어렵게 느껴질 것이다. 거북손데스가 껍질깨기 안 쓰는게 어디인가?
위에서도 말했듯이, 카렌이랑 비슷한 말을 하면서 자기는 메이져만 쓴다.


2.2. 배틀샤토

3. 다른 매체에서의 모습

3.1. 포켓몬스터 애니메이션 시리즈에서


성우는 요시노 히로유키/박성태[3]. 4월 3일에 방영된 특별편 '최강 메가진화 ~ACT 1~'에서 처음 등장하였다. 원작처럼 사천왕과 요리사를 겸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신인 트레이너인 마농이 이름만 듣고 바로 알아채는걸 보면 사천왕답게 인지도도 제법 있는 것 같다. 파트너는 아쉽게도 게임과는 다르게 거북왕. 애니 제작진들도 거북손데스는 좀 아니라고 생각했나 보다.[4] 기술배치는 하이드로펌프/로케트박치기/그로우펀치/용의파동. 메가진화도 가능하며 애니의 사천왕답게 넘사벽스러운 실력으로 주인공 알랭의 메가리자몽X를 발라준다. 멤버에 갸라도스가 있음에도 메가갸라도스가 아닌 메가거북왕인 이유는 역시 이 사람 때문인 것으로 추정.

----
  • [1] 전문은 "이 어리석은 것! 위장에 음식을 채우는 것, 단지 그것이 목적이라면 요리사가 왜 있겠어!? 먹으면 없어지더라도 보다 맛있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 그것이 요리사의 마음가짐이야. 트레이너도 마찬가지일 텐데!"
  • [2] 이는 독일의 생물학자 필리프 프란츠 폰 지볼트가 발견한 식물이라는 뜻. 여기서 따왔을 지도.
  • [3] 박성태는 어딘가에서도 금발 요리사 캐릭터를 맡은 적이 있다.
  • [4] 사실 알랭이 키 스톤을 보여주는 등 메가진화 사용자로서의 배틀을 원했고 즈미도 이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거북손데스를 내보내는 건 상황상 맞지 않은 면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