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죠지 죠스타 1세

last modified: 2014-08-03 11:21:44 Contributors

jorge_joestar.jpg
[JPG image (Unknown)]


George Joestar I
ジョージ・ジョースターI世(ジョースター卿)

Contents

1. 개요
2. 설명
3. 거꾸로 생각하는 거다.


1. 개요

죠죠의 기묘한 모험 1부 팬텀 블러드의 주인공 죠나단 죠스타의 아버지. 성우는 이소베 츠토무(게임판·영화판) / 스가와라 마사시(TVA·올스타 배틀).

'1세'인 이유는 나중에 죠나단의 아들 죠지 죠스타 2세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2. 설명

1부에서는 작중에서는 죠스타 경이라고 불린다. 호칭을 보면 알 수 있듯 영국귀족이지만 작위는 알 수 없다. 다만 확실한것은 무역 쪽 일을 하고 있다. 대단히 선량한 사람으로 자신의 아내의 결혼 반지를 훔쳤다는 것을 알고도 다리오 브란도를 용서해주거나[1], 이후 그가 죽고 고아가 된 그의 아들 디오 브란도를 양자로 들이는 등 자비심 깊은 인격자의 모습을 자주 보여준다. 하지만 결코 부드럽기만 한 사람은 아니라서 교육에 있어서는 엄격한 모습도 보여준다.

과거 가족들과 함께 탑승했던 마차 사고로 아내를 잃었으며 이 때 자기 물건을 훔치려 얼쩡대던 다리오 브란도와 만나서 죠스타 가문과 디오의 악연(…)의 실마리가 되었다. 다리오에게 생활비를 지원해주었고, 다리오가 사망한 뒤에는 디오 브란도를 양자로 들여서 자식과 다름 없이 길렀다. 비록 악연(...)으로 시작된 인연이였지만 디오를 진심으로 아끼고 걱정하여 그의 악독한 범죄행위를 알고서도 아들이 체포되는 걸 보고 싶지 않다면서 탄식하는 등 친아버지나 다름없는 애정을 보여준다. 만약 디오가 좀 더 일찍 죠스타 경의 양아들이 되었다면 전개가 달라졌을지도.

하지만 이미 비뚤어질대로 비뚤어진 악인인 디오는 그런 죠스타 경의 유산을 독차지할 생각만 하여 어려서는 아들 죠나단을 무척이나 괴롭혔고,[2] 나중에 죠나단을 손대기 힘들어지자 직접 죠스타 경을 독살하려 했으며, 결국 죠스타 경은 디오의 간계에 휘말려 왕 첸이 제공한 독에 중독당해서 건강이 매우 악화된다. 갑작스럽게 변한 아버지의 상태를 이상하게 여긴 죠나단 죠스타는 조사끝에 디오의 음모를 알아내서 디오를 추궁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디오의 친아버지 다리오 역시 같은 수법, 같은 독극물로 독살당했음도 드러난다) 결국 궁지에 몰린 디오가 죠나단에게 칼을 휘두르자 죠나단을 지키기 위해 대신하여 그가 디오의 칼에 찔려 살해당했다.

그 디오에 의해 칼에 찔려 죽어가는 최후의 순간에도 디오를 원망하지 말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 진짜 대인배. 죠나단이 친자식이기에 더 엄하게 대했지만 디오에게는 오히려 그게 차별로 여겨졌을지도 모른다고 오히려 걱정까지 해준다. 게다가 총을 맞고 흡혈귀화하는 과정에서 잠시 쓰러진 디오를 죽은것으로 여겨[3] 그의 아버지 묘 옆에 묻어달라는 유언은 덤.[4] 하지만 그런 걱정도 무색하게 디오가 돌가면을 쓰고 돌가면의 흡혈귀가 되어 난동을 부리면서 저택에 화재가 일어나고 디오의 난동으로 시체를 미처 챙기지 못해 시체가 불타버린다. 안습. (하지만 달리 보면 디오에게 시생인으로 써먹히거나 피공급원으로 이용당하는 고인드립은 당하지 않았으니 오히려 다행일수도)

남에게 정말 선량한 의도로 제한없는 선행을 베풀었지만, 오히려 그 것이 디오를 최강의 적으로 만듬으로서 자신과 아들 및 주변인들에게 악영향을 끼치게 되어 결과적으로 의도만 좋게 되었다. 왠지 어떤 중년형사 한명이 생각난다 하지만 그의 영향을 받은 아들 죠나단이 고결한 신사로 성장했고, 그와 죠나단의 행동이 어느 빈민가의 노상강도를 감화시켜 결과적으로 후손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으니, 의미가 없는 건 아니었다.

3. 거꾸로 생각하는 거다.

gyaku001.jpg
[JPG image (Unknown)]

무슨 일이냐, 죠죠? 대니가 장난감 권총을 물고 놓지를 않는다고?
죠죠, 그것은 억지로 빼앗으려고 하기에 그런거란다.
거꾸로 생각하는 거다.『줘 버려도 돼』라고 생각하는 거야.
逆に考えるんだ、『あげちゃってもいいさ』と考えるんだ

일본에서는 죠나단이 어린 시절 대니에게 장난감을 뺏기지 않으려고 할 때 그를 타이르면서 한 말인 "거꾸로 생각하는 거다.『줘 버려도 돼』라고 생각하는 거야."가 명대사 취급을 받는다. 뭔가 저 대사랑 상황만 보면 웃기지만 죠나단은 브루포드와의 싸움에서 이 말을 기억하고 반격의 실마리를 잡았다. 애니판에서는 여기에서 죠죠라는 단어만 빼고 나온다. 거꾸로 생각하는 거다, 질러도 돼

여담으로 이 명대사는 죠죠TVA이후 매드무비 소재로 아주 잘쓰이고 있다. 뭔가 막장인 상황을 더 막장으로 해주는 대사로(...) 주로 스피드왜건청년막 거꾸로 생각하는거다, (청년막을) 줘 버려도 돼 라고 생각하는거야 그 외의 대사도 자주 쓰인다. 죠죠에 나오는 몇 안되는 차분한 목소리와 대인배적인 대사는 고함과 열혈의 난무 속에서도 단연 돋보이기 때문이다.
----
  • [1] 레 미제라블 / 은촛대를 훔친 장 발장을 용서해준 미리엘 주교의 오마쥬. 허나 다리오 브란도는 장 발장과는 달랐다... 무슨 지거리야!!
  • [2] 일단 죠나단이 죠스타 경의 정통 후계자이니 당연히 유산이 죠나단에게 더 많이 돌아갈것은 자명한 일이기 때문에 죠나단에 대한 죠스타 경의 기대를 마구 떨어뜨려 자신이 정식 후계자가 되려는 속셈이였다.
  • [3] 물론 이건 죠스타 경 뿐만 아니라 그 자리에 있었던 사람들 모두 그렇게 착각했다
  • [4] 다만 디오가 아버지 다리오를 무지막지하게 싫어했음을 생각한다면 본의는 아니였지만 어쩌다보니 디오에게 큰 모욕을 준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