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

last modified: 2014-10-30 10:16:00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연혁
3. 조직
4. 관련항목


1. 개요

통일전선부[1]북한 조선노동당 산하의 대남공작 및 정보기관이다.
흔히 통전부로 약칭되며 주로 한국에 있는 민간단체나 해외동포, 유학생들을 포섭하기 위해 선전, 선동, 대남방송, 삐라살포, 친북조직 관리 같은 임무를 담당한다.

소위 3호 청사로 불리는 북한의 대남공작기구는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 작전부, 대외연락부를 말하는데 이중 통일전선부는 비밀리에 대남공작업무를 하면서도 우리의 통일부와 같은 남북대화, 교류나 한국내 기업들의 대북사업도 공식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몰라 뭐야 그거 무서워
그렇기 때문에 다른 부서에 비해 정치적 입지가 가장 크며 대남공작의 핵심부서이기도 하다.
대남공작을 공개적으로 한다고해도 대부분의 요원들은 공개적인 행사나 회담 시 가명과 가짜 직위를 사용하는데 남북대화에 참여한 임춘길(본명 임동옥), 전금진(본명 전금철), 안병수(본명 안경호)등이 대표적이다.

통일전선부의 부장은 2007년부터 김양건이 맡고있으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조문특사로 파견되기도 했다.

통전부는 범민족대회,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에 관련된 공작업무도 담당하며 대한민국의 특정 사회단체 관계자나 종교인이 북한의 초청장을 받고 방북하게 될 경우에도 방북동기나 의도에 관계없이 일단 통전부의 공작 대상이 된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재북평화통일촉진협의회[2], 조선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한국민족민주전선(민민전)[3], 구국의 소리방송[4] 같은 단체도 관리, 운영하고 있다.

2. 연혁

1977년 김일성의 직접교시에 따라 조선노동당 산하에 문화부가 창설되어 대남공작업무를 시작했다.
1983년에 문화부에서 지금의 통일전선부로 명칭을 변경.

3. 조직

  • 직접침투과 : 한국 내부에 반정부 통일전선을 형성하기 위한 간첩의 우회 침투담당

  • 남북회담과 : 남북회담과 교류업무를 전담
  • 해외담당과 : 해외의 반한(反韓)단체 육성 및 친한(親韓)단체 와해 공작 담당
    • 조총련 학습조 : 조총련의 중추적 비밀 조직으로 조총련 조직 강화, 재일동포 이탈방지, 대북송금, 일본과 대한민국에 대한 정치공작을 담당

  • 조국통일문제 연구소 : 대남 심리전 및 대남정보 자료 분석

----
  • [1] 북한에서 부르는 정식명칭은 통일전선사업부라고 한다.
  • [2] 월북자로 구성된 조직으로 대한민국에 있는 연고자들을 이용해 인물 포섭, 정보수집 등을 수행한다.
  • [3] 통일혁명당(1965년) → 한국민족민주전선(1985년 8월) → 반제민족민주전선(2005년 3월)
  • [4] 통일혁명당 목소리 방송(1970년 6월 1일) → 구국의 소리방송(1985년 8월) → 2003년 8월 1일 방송을 중단했으나 우리민족끼리같은 인터넷 매체로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