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조나단 월시

last modified: 2013-12-18 10:22:09 Contributors

300px-Jinro-SF20120610.jpg
[JPG image (Unknown)]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이머.

우승 기록
스타크래프트 2 자유의 날개 시즌
2010 MLG Pro Circuit Dallas 우승자
Washington D.C. Idra 조나단 월시 2011 Dallas NaNiwa

Contents

1. 개요
2. 경력
3. 소개
4. 플레이 스타일
5. 연도별 경기내용
6. 기타
7. 은퇴


1. 개요

이름 Jonathan Walsh
국적과 출생지 스웨덴 스톡홀름
생년월일 1989년 1월 14일
소속 팀리퀴드 → 은퇴
종족 테란
ID Jinro
별명 참이슬 테란
SNS 트위터

조나단 월시라는 풀 네임[1]은 부르기도 불편하고 조나단이라는 어감도 조금 어색해서 한국 스타크래프트2 커뮤니티에서는 주로 '진로'라고 불렸었다.[2]

2. 경력

그래프를 그린다면 수직하강이다.

3. 소개

GSL 무대에는 시즌 3에 와서야 본선 진출을 했지만 해외에서는 유명한 테란 유저였다. 브루드워 시절부터 유명했으며 팀 리퀴드의 스텝으로 활동했다. 2010년 11월 5일부터 7일까지 있었던 MLG Dallas 대회의 스타크래프트2 종목에서 3판 2선승제의 128강 더블 엘리미네이션의 혈투 끝에 우승했었다. 이미 해외에선 탑 클래스의 선수였다.

그렉 필즈에 이어서 외국인 중 두번째로 GSL 코드 S를 확보한 프로게이머. 한국의 스타크래프트2 팬들 역시 GSL이 세계적으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팬들의 호응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그걸 얻기 위해서는 외국인 프로게이머가 몇 명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많이 응원해 준다. 소문이 안 좋은 그렉 필즈에 비해 조나단의 경우 한국 선수들도 '조용하지만 친절하고 자기관리를 잘한다'는 등 칭찬을 아끼지 않기 때문에 호감 이미지를 얻은 것도 있고 해서 응원이 더 많다. 스2 중계진 역시 조나단에게 알게 모르게 호감을 표하고 광고를 많이 해 준다.[3] 타지에 와서 이렇게 호감을 얻기도 힘든데 정말 자기 관리 하나는 철저하게 하고 있는 것 같다.

어느 정도로 응원이 많은가 하면 16강 최성훈 전, 8강 이형섭 전 모두 조나단 쪽에 응원이 많이 쏠렸다. 특히 이형섭은 2 대 0 으로 뒤지던 때 3세트를 따 내고 '아 XX 이겼다 이겼다고'라고 혼잣말을 중얼거리는 게 카메라에 잡혀 개까였다.(...) 참고로 장민철과는 서로 베스트 프렌드라고 인터뷰에서 말하고 있다.

스2 관련 커뮤니티에서 거의 유일하게 까이는 글을 찾을 수 없는 선수로, 안 까이는 선수가 거의 없는 스투갤에서조차 조나단을 까는 글을 찾을 수 없으며 조나단에 대해서는 완전히 찬양 일색이다. 이런 점에서 그가 꾸준히 성적을 내고 GSL이 꾸준히 지속된다면 기욤 패트리베르트랑 그로스펠리에과 같은 급의 선수로 남을 것이다.

그러나 2011 GSL May 이후 GSL July와 Aug를 코드 A에서 보냈고.. 그후로는 코드A 에서도 밀려나서 한국내 활동은 뜸해졌다. 다른 대회에서도 2011년 하반기부터는 상당히 부진한 모습이 이어지고 있다. 베르트랑 되기는 글른 듯

성적이 다시 오를 기미가 안 보이고 계속해서 패배만 거듭하자, 결국 2012년 하반기에 은퇴를 선언한다.

여담이지만 국내 배우 중에 닮은 사람이 있는 것 같다. 포털 사이트에 형철로 검색해 볼 것.

4. 플레이 스타일

치즈를 안 한다는 것과 운영형이라는 것 외에는 특정 빌드나 유닛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스타일을 보여줬다.

GSL 데뷔전은 드랍쉽을 이용한 공격적인 게릴라 전을 보여줬다. 소규모 해병을 이용해 상대방의 본진 뒤쪽이나 멀티를 정신없이 치고 빠지다가 병력의 빈틈을 만들어 내 그 빈곳으로 본 부대가 치고 들어가거나 자원줄을 박살 내는 게릴라 전과 밴시로 비집고 들어가기 등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후 장재호와 벌어진 32강전에서는 우주 방어를 펼쳐 저그를 서서히 말라 죽이는 플레이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리저리 찔러보던 장재호였지만 테란의 우주 방어 앞에 막히고 뿌려놨던 멀티들이 하나하나 각개격파 당하며 결국 GG를 치고 말았다. 장재호의 스타크래프트2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했다는 점도 지적되지만 그래도 32강 진출자를 상대로 압도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는 게 인상적이다.

이후 벌어진 최성훈 선수와의 접전, 이후 시즌에서 장민철그렉 필즈를 잡아내는 모습을 보면 철벽 방어라고 봐도 좋을 정도의 방어 능력을 보여주고 외국인 선수들의 공통된 약점 중 하나로 뽑히던 뒷심과 집중력 역시 뛰어나다. 16강전에서 서울대 테란 최성훈을 상대로 보여준 2 경기에서 은폐 밴시가 완벽하게 막히고 공성전차 싸움에서 압도적으로 공성전차 숫자가 부족한 가운데 역전을 일궈내는 모습까지 보여주었다. 다만 이것은 조나단 월시 선수가 밴시를 잃음으로 손해 본 가스 계산을 잘못해 상대의 공성전차 숫자를 잘못 계산한 최성훈 선수가 자멸한 느낌도 없지 않아 있지만, 밴시가 깨져가는 와중에도 앞마당 멀티를 내리며 필사적으로 다음 수를 진행시키며 이기려는 노력을 한 조나단 선수의 끈질김과 전략 역시 빛났다. 이 경기로 월시는 올라운드 테란의 모습을 과시했고 단순히 뛰어난 외국인 선수라는 이미지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특히 Sony Ericsson GSL Jan.에서 장민철을 상대로 불사조 견제를 막아내고 공성전차를 모아 꾸역 꾸역 중앙으로 진출해 서서히 조르기를 들어가거나, 4차관 찌르기를 막아내고 토르와 소수 해병, 다수 바이킹으로 상대방 추적자, 불멸자, 우주모함을 압살하고 들어가는 모습을 보면 GSL 데뷔전에서 소수 해병 게릴라를 보여주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한마디로 치즈 러시를 안 한다는 것을 빼면 상대방에게 맞춰서 유연하게 빌드를 짜고 대응하는 타입이며, 프통령이라 불리던 장민철을 상대로 초반 빌드가 꼬였음에도 이후 빌드를 수습해 승리하는 등 임기응변과 상황판단 능력도 뛰어나다. 유닛 컨트롤은 모든 유닛들을 잘 다루는 그야말로 올 라운드 테란. 공중전을 제압하고 전투순양함까지 뽑을정도.

그나마 단점을 꼽는다면 해병왕 이정훈과의 경기에서 보여주었듯이 전투 센스라는 점을 파고들면 초 일류 프로게이머들에 비해서는 살짝 떨어지는 감이 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이며 이 단점은 침착한 운영능력과 자유로운 발상으로 커버한다. 패배한 이정훈 선수와의 경기 역시 거의 다 잡은 경기를 이정훈의 기지로 역전한 경기다.

6. 기타

  • 위장 아래는 본체그의 턱진 얼굴이 두드러진 특징으로, 국내외 모두 조나단 월시 선수를 캐릭터나 캐리커처해서 표현할때는 특히 을 강조한다. 혹은 고릴라쪽으로도...
    muyigx.jpg
    [JPG image (Unknown)]

    260px-Jinro-fanart.jpg
    [JPG image (Unknown)]

7. 은퇴

2012년 8월 7일, 장문의 편지를 통해 은퇴를 발표 했다. 오래전부터 은퇴를 생각해왔고, 포커로 전향한다는 뜻을 밝혔다.
----
  • [1] 다만 죠나단 죠스타를 아는 죠죠러들이나 위키러들은 오히려 조나단이 편하지 않을까?
  • [2] 이 아이디 덕분에, 투신 박성준과의 매치가 성사되자 팬덤에서는 '소주에 삼겹살(...)'이라는 역대급 개드립라이벌구도를 만들기도 했다.
  • [3] 특히 이현주 캐스터가 많이 아끼는 선수다. '자기 전에 책을 읽는 시간을 꼭 가질 정도로 자기 관리를 잘한다'라는 대사는 조나단이 경기를 할 때마다 이현주 캐스터가 하는 이야기. 어떻게 보면 자식 자랑하는 엄마같은 느낌이...